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버

여민수 대표, "카카오 뉴스 편집엔 변화 없다"

카카오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포털 뉴스 관련 정책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는 5월10일 2018년도 1분기 카카오 실적발표에서 '경쟁사가 아웃링크를 적극 도입할 예정이라고 했는데 카카오 입장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직접 나서서 응답했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뉴스 편집이나 실시간 검색어 관련 변화는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라며 "아웃링크 관련 부분도 저희는 이용자 편의상 좀 더 지켜보고 판단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현재 인공지능 기반 뉴스피드와 편집 없는 뉴스 서비스를 이미 카카오톡 채널과 다음 앱에서 단계적으로 시행 중이라는 설명이다. 카카오는 과거 카카오톡 채널에서 뉴스 아웃링크 노출을 운용해본 경험이 있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이에 대해 "당시 유저 경험 등 분석 결과에 비춰봤을 때 당사의 운영 목적과...

개편

네이버 “뉴스 편집, 언론사에 맡겨…아웃링크도 도입”

네이버가 뉴스 편집에서 손 뗀다. 뉴스를 네이버가 아닌, 해당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직접 읽게 해주는 ‘아웃링크’도 적극 도입할 심산이다. 네이버는 5월9일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개편 방향을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성숙 대표는 “하루 3천만명의 이용자가 동일한 화면에서 똑같은 정보를 보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지 몇 년 전부터 논의가 있었다”라며 “뉴스편집의 영역을 벗어나 본연의 모습인 정보와 기술 플랫폼에서 네이버의 역할을 찾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 언론사가 편집하는 ‘뉴스’판 신설…인공지능 추천 뉴스도 도입 지금까지 네이버는 콘텐츠 제휴를 맺은 언론사가 보내주는 뉴스를 네이버 PC·모바일 ‘뉴스’ 섹션에 노출했다. 뉴스를 보여주는 방식은 알고리즘을 따랐지만, 이 과정에서 네이버 운영진의 의도가 개입될 수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네이버

여론조작 방지 해법이 '아웃링크'인가?

지난 5월2일 국회에서는 박광온, 신경민, 유은혜 국회의원과 <미디어오늘>이 주최한 '포털 인 or 아웃 : 포털 댓글과 뉴스편집의 사회적 영향과 개선방안' 토론회가 열렸다. 일명 드루킹 사건에서부터 시작돼 댓글 정책 개선, 뉴스 서비스의 아웃링크화 등 여러 가지 의견이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처음으로 열린 주요 토론회였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 세미나실에는 언론사, 포털 사업자, 정부 부처, 언론진흥재단, 비영리 법인 측이 모여 의견을 나눴다. 신경민 의원은 "아웃링크 원칙이 정착될 수 있다면 여론 조작의 우려가 줄어들 것이다"라며 "현실적 제약이 있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소비자들도 새로운 뉴스 소비 시스템에 익숙해지면 다른 차원의 뉴스에 노출될 수 있을 것"이라고 찬성의 뜻을 밝혔다. 각 쟁점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나온 가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