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라인프렌즈

한국에 왔다, '유튜브 키즈'

아이들을 키워보거나, 잠시 동안이라도 돌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느꼈을 유튜브 파워는 거의 경이롭다. 칭얼거리는 아이를 한순간에 다스리는 방법 중 효험 단연 1위가 유튜브기 때문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아이들은 이제 유튜브 로고 감별사가 다 됐다. 스마트폰 화면을 아이에게 보여주면 아무리 글자를 깨치지 못한 아이라도 하얀 박스 안의 빨간 상자 모양을 기가 막히게 찾아낸다. 이 모양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완벽하게 인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디어에 대한 아이들의 충성도는 이제 본능적이다. 하지만 부모님들에게는 항상 딜레마가 있다. 혹시 교육상 안 좋은 콘텐츠를 접하게 되진 않을까, 너무 오래 보다 보면 시력이 안 좋아지지 않을까 항상 안절부절못해야 한다. 유튜브 역시 이런 고민을 몰랐던 게 아니다. 회사 차원에서는 물론,...

구글플레이

‘타요’, ‘토마스’를 추월하다

10년쯤 전, 지금은 우리 집으로 놀러 와서 ‘형아 노트북’으로 ‘오버워치’나 ‘리그오브레전드’를 시켜달라는 사촌 동생이 한참 꼬마였던 시절이 있었다. 그때는 내가 이모 집으로 종종 놀러가곤 했는데, 이모 집에는 뽀로로 류의 유아용 비디오가 항상 준비돼 있었다. 그때 키즈콘텐츠(Kids Content,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콘텐츠)는 거의 <EBS>가 전부였다. 다른 방송국에서도 키즈콘텐츠를 편성하긴 했지만, 아무래도 시간대나 양적 측면에서 접근성이 아주 낮았다. <EBS>는 사정이 그나마 나았지만, 아무리 <EBS>라고 해도 매번 뽀로로를 틀어줄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하지만 5살 미만의 아이가 방송국의 편성 같은 걸 고려할 리 없다. 지금 뽀로로를 보고 싶으면 봐야 하는 거다. 없으면 운다. 울면 집안의 평화가 깨진다. 이것을 해결했던 게 지금은 역사 속으로 퇴장하기...

꼬마버스 타요

서울시 ‘타요버스', 이렇게 찾아요

서울시가 애니메이션 ‘꼬마버스 타요’에 등장하는 버스를 실제로 운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3월26일부터 서울시는 광역버스(빨간버스)와 지선버스(초록버스), 간선버스(파란버스), 도심순환버스(노란버스)에 캐릭터 스티커를 입혀 운행 중입니다. 대중교통의 날을 맞아 서울시와 버스운송사업조합, 애니메이션 제작업체 아이코닉스가 함께 기획한 작은 선물입니다. 인기가 말 그대로 폭발적이라고 합니다. 특히 아이들이 타요버스를 타고 싶어 안달이 났다고 하네요. 어른들 눈으로 보기엔 보통 버스에 눈, 코, 입만 붙인 것일 뿐인데, 아이들에게는 진짜 살아 움직이는 애니메이션 친구로 보이나 봅니다. 아이를 둔 아빠, 엄마가 덩달아 바빠졌습니다. 서울을 돌아다니는 수많은 버스 중 4대만 이번 행사에 참여하고 있어 도통 버스가 어디에 있는지 알기 어려우니 말입니다. 타요버스를 찾아주는 고마운 서비스를 찾아 모아봤습니다. 타요버스에 타고 싶다며 보채는 아이를 달래는...

뽀로로

한컴 "이번엔 뽀로로 전자책"

우는 아이도 잠재운다는 ‘뽀롱뽀롱 뽀로로’의 인기가 앱으로도 이어질까. 아이들의 ‘뽀통령’ 뽀로로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앱북으로 제작된다. 한글과컴퓨터는 동영상과 이미지 등을 활용한 인터랙티브 기능이 있는 뽀로로 앱을 iOS와 안드로이드에 최적화해 만들겠다고 9월26일 밝혔다. 앱 제작을 위해 아이코닉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아이코닉스)와 계약을 마친 상태다. 뽀로로와 함께 아이코닉스의 ‘꼬마버스 타요’, ‘태극천자문’도 앱북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한컴은 이에 앞서 '구름빵' 앱을 내놓고 강원정보문화진흥원과 '구름빵' 애니메이션 앱북 제작을 계약한 데 이에 이어 뽀로로가 있는 아이코닉스와 계약하는 등 콘텐츠와 앱북 제작에 관심을 쏟고 있다. 이에 대해 남효근 한컴 마케팅본부장은 “지난 21년간 한컴이 보유한 문서관련 솔루션에 대한 기술을 기반으로 한컴의 신사업인 앱북과 전자책에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라며 “양질의 콘텐츠 기업과 제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