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맥OS

애플 "굿바이, 아이튠즈"

아이튠즈가 18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6월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San Jose)에서 열린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은 새로운 맥OS ‘카탈리나’를 공개하고 뮤직, TV, 팟캐스트 등 3개 앱으로 아이튠즈를 대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애플이 2001년 1월 선보인 아이튠즈는 아이팟, 아이튠즈 스토어 등을 통해디지털 음반산업에 대대적인 변화를 몰고 왔다. 미 IT매체 <와이어드>는 “아이튠즈는 사람들이 음악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과 장소를 혁신했다”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아이튠즈의 기능은 과도하게 비대해졌고, 이용자들은 아이튠즈 사용에 따른 불편을 끊임없이 호소해왔다. 별도 앱이 탑재되는 아이폰, 아이패드와는 달리 맥OS에서는 음악, 동영상 등 각종 콘텐츠를 아이튠즈로 통합해 관리해야 한다는 점도 불편한 요소 중 하나였다. 이에 애플은...

tv

애플 '아이튠즈', 삼성 스마트TV 속으로

삼성전자가 애플과 손을 잡았다. 삼성전자는 1월6일(현지시간) 삼성 스마트TV에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 기능이 들어간다고 밝혔다. 애플의 영상 콘텐츠와 아이폰 스트리밍 기능을 삼성 TV에서 쓸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아이튠즈 기능이 애플 외 타사 기기에 탑재되는 건 이번이 처음으로, 스마트TV 시장 주도권을 위해 합종연횡이 이뤄지는 모습이다. 삼성 스마트TV 사용자들은 올해 상반기부터 '아이튠즈 무비 & TV쇼'와 '에어플레이2' 기능을 별도 기기 연결 없이 TV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적용 대상은 2018년 상반기에 출시된 제품부터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해당 기능이 적용될 예정이며, 앞으로 출시될 삼성 스마트TV에도 기본 탑재된다. 이번 협력을 통해 삼성 스마트TV에서 아이튠즈 비디오 앱을 쓸 수 있게 됐다. 아이튠즈 스토어가 보유한 4K HDR 콘텐츠 등...

100% 재생가능에너지 인터넷

매일 사용하는 앱, 얼마나 환경친화적일까요?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앱을 통해 깨끗한 미래를 이끌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재생가능에너지를 통해 데이터센터를 운영한다면 가능하답니다. 재생가능에너지 혁명(Renewable Revolution)은 현재 진행 중입니다. 혁신적인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 중 일부는 친환경 에너지를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기후변화를 초래하는 석탄이나 다른 더러운 에너지원에 의존하고 있는 기업들도 많습니다. 페이스북에서 넷플릭스에 이르기까지,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선도하는 기업에서부터,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점차 확대하고 있는 기업은 물론, 석탄과 같이 더러운 에너지에 여전히 매몰된 기업까지도 한번 소개해보겠습니다. 선두 그룹: 페이스북(Facebook) (성적: A) 2011년 사용자들이 페이스북에 ‘석탄과 친구 끊기(unfriend coal)’를 요구한 이후, 페이스북은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확대를 추진해 오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우리가 ‘좋아요’를 누르거나 포스팅을 공유하는 일이 그 어느...

아이튠즈

애플, 새 '아이팟 터치' 출시

애플이 '아이팟 터치'를 새로 출시했다. 애플은 아이팟에 따로 세대 표기를 안 하기 때문에 공식적으로는 여전히 ‘아이팟 터치’지만 세대를 구분하자면 6세대 아이팟 터치가 된다. 새 아이팟 터치 디자인은 이전 5세대와 거의 같다. 여러가지 색을 입힌 산화 알루미늄 케이스에 1136×640픽셀 해상도를 내는 4인치 디스플레이를 쓴다. 아이팟을 손목에 걸 수 있는 루프 고리는 사라졌다. 하지만 속은 완전히 달라졌다. 3년 만에 신제품이 나온 덕에 새 아이팟 터치는 극적인 성능 향상을 누리게 됐다. 애플은 새 아이팟이 CPU 성능은 6배, GPU 성능은 10배 높아졌다고 밝혔다. 새 아이팟은 A8 프로세서를 쓴다. 이 칩은 '아이폰6'에 들어간 것과 같다. 센서를 제어하는 M8 칩도 품었다. 5세대 아이팟 터치에는 A5 프로세서를...

applemusic

'애플뮤직', 어디까지 아시나요?

애플은 지난 개발자 컨퍼런스인 WWDC2015에서 '애플뮤직'을 발표했습니다. 오랫동안 소문으로 떠돌던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입니다. 이제 출시가 갓 하루 지난 애플뮤직에 대한 이모저모를 살펴봤습니다. 새로운 듯 새롭지 않은 서비스 애플은 지난해 WWDC2014를 앞두고 비츠오디오를 인수했습니다. 비츠의 헤드폰을 노린 것이라는 분석도 있었지만 역시 애플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이야기에 힘이 실렸죠. 하지만 WWDC2014에서는 닥터 드레와 전화통화 데모를 하는 것 정도로 조용히 넘어갔습니다. 그리고 2015년 드디어 애플뮤직이 발표됩니다. 에디 큐 애플 수석부사장은 애플뮤직이 6월 말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는데, 실제로는 미국 시간으로 6월 마지막 날 오전 8시에 시작됩니다. 그 시각은 공교롭게도 우리나라에서는 7월1일 0시였습니다. 애플이 생각하는 차별점으로는 음악 취향 분석, 그리고 아티스트 팔로우...

다운로드

워너뮤직 수익, 스트리밍 > 다운로드

음악 듣기 습관이 소유(다운로드)에서 구독(스트리밍)으로 변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지표가 또 나왔다. 워너뮤직은 5월11일(현지시간) 2015년 1분기 실적 발표 자리에서 “워너뮤직 음원 사업 사상 처음으로 스트리밍 음원 판매 매출이 다운로드를 앞질렀다”고 밝혔다. 메이저 음반사에서 스트리밍 매출이 다운로드를 추월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워너뮤직은 올 1분기 6억77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동기 대비 4% 오른 수치다. 이 가운데 음원 판매 매출은 5% 성장한 5억6400만달러를 기록했다. 매출 상승은 스트리밍이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스티븐 쿠퍼 워너뮤직 최고경영자(CEO)는 “유튜브나 스포티파이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나온 음원 매출이 지난 분기에만 33% 성장했다”라며 “같은 기간 애플 아이튠즈 등에서 발생하는 다운로드 매출은 하락했다”라고 밝혔다. 스티븐 쿠퍼 워너뮤직 CEO는 이번 분기 실적을 두고 “음반 산업의 중요한...

apple

앱스토어 10시간 먹통…불친절한 애플씨

3월11일 저녁 7시, 늦은 퇴근을 준비 중이었다. 아이폰 앱스토어를 열어 그간 등록된 응용프로그램(앱)의 업데이트를 내려받기 위해서였다. 업데이트 알림이 뜬 앱 숫자는 5~6개. 헌데, 어찌 된 일인지 다운로드가 되지 않았다. ‘iTunes store에 연결할 수 없음’이라는 생소한 메시지만 아이폰 화면 중앙에서 깜빡일 뿐이었다. 이럴 때 사용자가 취할 수 있는 행동은 그리 많지 않다. 스마트폰을 껐다 다시 켜보거나 앱스토어에서 로그아웃하고, 다시 로그인하는 방법 정도. 둘 다 먹히지 않았다. 아뿔싸. 뭔가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닐까. 옆자리 선배의 아이폰으로 앱스토어에 접속해 아무 앱이나 내려받아 보려 해도 증상은 마찬가지였다.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업무용으로 쓰는 ‘맥북에어’로 애플스토어에 접속해봐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애플의 모든 장터 서비스가 먹통이었다. 애플 공식...

비츠뮤직

애플, 음악 데이터 분석업체 인수

'아이팟'과 '아이튠즈'로 음반 구매에서 음원 다운로드로 음악 소비 습관을 바꿨던 애플이 음악 스트리밍 분야에서도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애플이 음악 데이터 분석업체 '세메트릭'을 사들였다고 <뮤지컬리>가 1월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의 회사등록·관리 기관(Companies House)에 관련 서류가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즈>는 인수 규모가 우리돈 542억원 정도인 5천만달러에 이른다고 전했다. 세메트릭은 영국 런던 기반의 스타트업이다. 간판 상품은 음악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 ‘뮤직메트릭’이다. 뮤직메트릭은 2008년 출시된 분석 도구로 비디오·오디오 공유 웹사이트와 블로그 등과 같은 소셜 미디어로부터 데이터를 모아 가수와 노래를 분석해준다. 지금까지 80만명이 넘는 전세계 가수들을 분석했다. 세미트릭은 소셜 미디어에 더해 영화나 게임, TV, 책과 같은 다른 플랫폼으로 분석 대상을 확장하고 있다. 애플은 두 음악 사업 ‘아이튠즈’와...

다운로드

애플, 아이튠즈 음악 부문 매출 13% ↓

전세계 음악 다운로드 분야에서 지배적인 존재인 애플 아이튠즈의 매출이 올해 들어 13~14% 정도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소식통을 인용해 10월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음반산업연맹(IFPI)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전세계 음악 다운로드를 통한 수익은 2.1% 감소한 바 있는데, 이 수치보다 훨씬 급격한 하락폭이다. 데이브 바쿠라 닐슨엔터테인먼트 분석가는 애플의 음원 매출 하락이 전체 음원 시장 소비 방식의 변화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러한 감소세는 음악 소비의 축 이동 때문”이라며 “(아이튠즈처럼 다운로드 방식이 아닌 스트리밍으로 서비스하는) 스포티파이나 판도라는 지난해에 비해 46% 정도 증가한 성장세를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미국 레코드공업협회(RIAA)에 따르면 스트리밍 서비스는 이제 전체 미국 음악 수입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음악을 소유(다운로드)하는 데서 구독(스트리밍)한다는 개념으로 소비 형태가 바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