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아이패드

‘아이패드 프로 3세대’ 국내 출시…뭐가 달라졌나

‘아이패드 프로 3세대’가 한국 시장에 출시됐다.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아이폰X’ 시리즈 이후 시작된 애플의 새로운 디자인과 조작 체계를 이어받은 점이 특징이다. 애플은 12월7일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를 국내 정식 출시했다. 전면이 화면으로 가득 찬 베젤리스 디자인, 얼굴인식 기능 ‘페이스아이디’ 등이 아이패드 시리즈에선 처음으로 도입됐으며, 기존 ‘라이트닝’ 단자는 USB-C 타입으로 바뀌었다. 이밖에도 ‘애플펜슬’, ‘스마트 키보드’ 등 액세서리도 새롭게 개선됐다.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통신 3사와 애플 매장을 통해서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11형 와이파이 모델이 99만9천원, 셀룰러 모델이 119만9천원부터 시작하며, 12.9형 와이파이 모델이 126만9천원, 셀룰러 모델이 146만9천원부터다. 통신사별로 가격이 조금씩 다를 수 있다. 베젤리스 디자인과 페이스아이디 아이패드 프로 3세대는 지난 10월30일(현지시간) 미국 브루클린에서...

ipad

애플은 왜 아이패드 프로에 USB-C를 달았을까

애플이 새로 발표한 아이패드 프로를 살펴본 소감을 최호섭 자유기고가가 기고했습니다._편집자 애플이 아이패드 프로를 발표했다. 이전 아이패드 프로가 아이패드 에어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했던 것을 생각하면 이번의 변화폭은 상당히 크다. 무엇보다 홈 버튼과 터치 ID를 떼어내고, 아이폰 X처럼 재스처와 페이스 ID가 대신하게 되면서 테두리를 거의 없앤 모습이 시선을 끈다. 아이폰 X이 앞으로의 10년을 언급했던 것처럼 아이패드도 그 변화의 흐름을 따른다. 테두리는 아이패드의 특성과 관련이 있는 디자인 요소다. 단순히 기술적인, 미적인 부분이 나이라 양손으로 쥐고 써야 하는 기기이기 때문에 잡을 부분이 필요하다. 이 테두리를 줄일 수 있는 이유는 원하지 않는 손가락, 혹은 손바닥의 터치를 알아채고 이를 신호로 받아들이지 않도록 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이...

맥북 에어

'아이패드 프로 3세대', 어떻게 나올까

애플의 가을 잔치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가 곧 공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은 10월30일(현지시간) 미디어 행사를 예고한 상태다. 이날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 3세대'를 비롯해 새로운 '맥북'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아이패드 프로 3세대가 나올 거라는 전망은 꾸준히 제기됐지만, 예상은 모두 빗나갔다. 지난 6월 열린 연례 개발자행사 'WWDC 2018'에서도 3종의 신형 아이폰과 '애플워치4'가 공개된 9월 신제품 행사에서도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아이패드 프로 3세대 혹은 아이패드 프로 2018에 대한 유출 정보는 계속해서 쏟아져 나왔고, 애플은 10월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미디어 행사를 열 예정이다. 애플은 과거 아이폰 행사와 별도로 맥 제품 공개 행사를 연 바 있다. 아이패드 프로...

ios

'iOS12', 공식 업데이트 시작

'iOS12' 공식 업데이트가 시작됐다. iOS12는 구형 아이폰의 속도를 향상시키고 애니모티콘을 개인화한 미모티콘, 기기 사용시간을 관리할 수 있는 스크린타임, 시리 단축키 등의 기능이 추가된 게 특징이다. 애플이 최신 모바일 운영체제 iOS12를 9월18일 공식 배포했다. 이번 iOS12는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개선하는 변화가 눈에 띈다. 애플에 따르면 2014년 출시된 '아이폰6플러스'가 iOS12로 업데이트할 경우 카메라가 최대 70%, 키보드는 최대 50% 빨라진다. iOS12를 지원하는 기기는 2013년 출시된 '아이폰5s'를 포함해 iOS11가 실행되는 모든 기기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무료 제공된다. 또 스마트폰에 과몰입하지 않도록 앱 사용 시간부터 종류별 앱 사용량, 알림 수신 및 빈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스크린타임' 기능이 도입됐다. 부모가 자녀의 iOS 기기 사용을 관리할 수도...

노치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 노치 디자인 빠진다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에 노치 디자인이 빠질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가을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패드 프로 3세대는 '아이폰X'과 같은 베젤리스 디자인과 '페이스아이디'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돼 왔다. 이에 따라 노치 디자인이 적용된 아이패드 프로가 점쳐졌지만, 'iOS12 개발자 베타버전'을 분석한 결과 노치 디자인은 적용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애플 전문 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은 8월1일(현지시간)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에 베젤리스 디자인이 적용되지만, 노치는 빠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가을 정식 출시될 'iOS12 개발자 베타5'에서 발견한 에셋을 분석한 결과다. iOS12에서 발견된 파란색 바탕의 새로운 아이패드 아이콘은 베젤과 하단의 홈버튼이 없는 모습이다. 기존 아이패드 아이콘은 뚜렷한 베젤과 홈버튼, 전면 카메라를 표현하고 있다. 지난해 7월 '홈팟' 펌웨어를 통해 아이폰X 아이콘이 유출된 바 있다....

베젤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 '페이스아이디' 들어갈까

올 가을 애플이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차세대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를 두고 하나, 둘 퍼즐이 맞춰지고 있다. 어느 퍼즐은 맞고 어느 퍼즐은 틀리겠지만, 이 또한 기다림의 묘미다. 3.5mm 단자, 빠질까 일본의 애플 전문 블로그 <맥오타카라>는 지난 7월28일(현지시간)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에 3.5mm 이어폰 잭이 탑재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맥오타카라>는 애플 공급망 소식통을 통한 정보를 전해, 신뢰성이 높다고 평가받는 블로그 중 하나다. 애플은 '아이폰7'부터 이어폰 단자를 없애고, 라이트닝 커넥터로 기능을 통합했다. 아이패드 제품군은 아직 이어폰 단자를 지원해왔으나 올해 내놓을 아이패드 프로부터는 이마저 통합한다는 설이다. 이어폰 단자가 사라지면 내수성이 향상된다. 내부에 그만큼의 빈 공간이 생기기 때문에 더 큰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될 가능성도 높다. <맥오타카라>는 공급망의...

9.7형 아이패드

MS, 교육 시장 겨냥한 399달러 태블릿, '서피스 고'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서피스 라인업에 태블릿 '서피스 고(Surface Go)’를 새롭게 선보였다. 교육 시장을 겨냥한 제품으로, 애플의 9.7인치 아이패드와 경쟁체제를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MS가 내놓은 태블릿 서피스 고는 10인치 고해상도(1800×1200) 픽셀센서 터치 디스플레이에, 전면에는 생체인식 보안 기능 '윈도우 헬로우'를 위한 얼굴인식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픽셀 밀도는 216ppi를 지원한다. 뒷면에는 165도까지 눕힐 수 있는 받침대가 달려 있다. 외양은 서피스 프로와 닮은꼴이지만 무게 521g, 두께 8.3mm로 그보다 더 작고 가볍다. 서피스 고는 오피스 365의 다양한 기능을 비롯한 디지털 잉킹 작업을 지원한다. USB-C 3.1 포트가 탑재됐으며 배터리는 최대 9시간 동안 쓸 수 있다. 윈도우10S에서 실행되며 윈도우10으로 전환해 쓸 수 있다. 서피스 고 전용 시그니처 타입 커버와 서피스 펜은...

iOS11

‘iOS12’의 새로운 기능 5가지

애플이 6월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개최한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WWDC)에서 차기 iOS 버전인 'iOS12'를 발표했습니다. iOS12 정식 버전은 올 가을께 출시될 예정입니다. 기능을 샅샅이 둘러보는 건 가을로 미뤄두고요. 새로운 iOS12의 기능 몇 가지만 먼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구형 아이폰서도 성능 개선 느낄 수 있다 애플은 iOS12에서 '속도'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보통 운영체제가 업데이트되면 구형 폰 사용자는 소외되곤 합니다. 최신 운영체제로 바꾸면 오히려 버벅대기 일쑤죠. 애플은 구형 아이폰 및 아이패드에서 iOS를 빠르게 느낄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부사장은 아이폰6+ 모델에서 iOS12를 테스트한 결과 앱 실행이 40%, 키보드는 50%, 카메라 실행은 70% 더 빨라졌다고 말했습니다. 2013년에 출시된 아이폰5s부터...

AR

가상 줄자, 디지털 레고···애플이 그리는 AR

2016년 팀 쿡 애플 CEO는 "하루 세 끼 식사를 하는 것처럼 AR(증강현실) 경험은 일상의 일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공언한 대로 지난해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애플은 개발자를 위한 AR 개발도구 'AR키트'를 공개했다. 그리고 올해 열린 WWDC2018에서 애플은 AR에 대한 구체적인 그림을 그려 보였다. '증강'현실이 현실 속으로 애플 개발자 행사의 막이 올랐다. 이번 WWDC2018에서 애플은 iOS12, 향상된 시리 등을 내놨다. 그중에서도 AR은 발표 시간 중 큰 부분을 차지했다. 지난해 애플은 개발자들이 아이폰 및 아이패드용 AR 앱을 제작할 수 있게 돕는 플랫폼 AR키트를 선보였다. 올해는 지난해 AR키트의 개선판인 'AR키트2'를 발표했다. 업데이트된 AR키트2는 다중 사용자 기능이 지원돼, 여럿이서 동시에 동일한 AR 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

아이패드

애플의 이유 있는 역주행, '아이패드 6세대'

'아이패드'는 역주행 중이다. 태블릿PC 시장이라는 같은 길 위에서 아이패드의 판매량은 다른 태블릿과 반대 방향으로 달리고 있다. 끊임없이 추락하는 태블릿PC 시장에서 홀로 잘 팔린다는 얘기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1분기에 910만대의 아이패드를 판매했고 지난 4년간 가장 높은 28.8%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반면에 전체 태블릿PC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11.7% 줄었다. 아이패드 역주행의 중심엔 '아이패드'가 놓여있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패드를 두 제품군으로 정리했다. 가성비를 중시한 40만원대 '아이패드'와 성능을 중시한 전문가용 '아이패드 프로'로 말이다. 성장이 멈춘 아이패드에 대한 투트랙 처방이다. 가격을 낮춰 아이패드 경험을 넓히고 더 나은 생산성이 필요한 사용자에게는 아이패드 프로를 내미는 전략이다. 이 전략이 제대로 기능하려면 '아이패드'가 제 역할을 해야 한다. 단순히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