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ios

애플, iOS14 판올림...개발자는 아우성

애플이 아이폰 운영체제 iOS14를 16일(현지시간) 정식 업데이트했다. 홈 화면 위젯 기능을 지원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그러나 개발자들은 갑작스러운 애플의 업데이트 발표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정식 업데이트에 대처하기 위한 시간이 하루밖에 주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애플은 개발자들의 앱 최적화 작업을 위해 iOS 정식 출시 일주일 전에 일정을 발표했다. 하지만 애플은 15일(현지시간) 애플워치와 아이패드 신제품을 공개하며 iOS14와 아이패드OS14 정식 업데이트를 바로 다음 날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개발자들은 iOS14 출시 일정에 맞춰 앱 최적화 작업을 하기 위해 밤잠을 설치거나 iOS14에 최적화된 앱 지원을 바로 하지 못 하게 되는 상황에 놓였다. 애플은 6월 연례 개발자 행사 ‘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열고 iOS14를 처음 공개했다. 이후...

아이패드

아이폰 빠진 애플 행사...주역은 애플워치·아이패드

애플 잔치에 아이폰이 빠졌다. 대신 애플워치와 아이패드가 주연으로 나섰다. '애플워치6', '애플워치SE', '아이패드 8세대', '아이패드 에어 4세대'가 차례로 무대 위에 올라 '아이폰12'의 빈자리를 채웠다. 9월에 아이폰이 발표되지 않은 건 2012년 '아이폰5' 이후 처음이다. 애플은 15일(현지시간) 신제품 공개 행사를 온라인으로 열고 애플워치와 아이패드 신제품을 발표했다. 이날 팀 쿡 애플 CEO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 애플 제품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애플워치와 아이패드를 소개했다. 이날 가장 비중 있게 다뤄진 제품은 혈중 산소 센서를 탑재한 애플워치6와 아이패드 프로를 닮은 아이패드 에어 4세대다. '애플워치6'...코로나19도 예방? 애플워치6는 헬스케어 기능을 강화한 제품이다. '애플워치4'에서 시작된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혈중 산소 포화도 측정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애플은 애플워치6를 통해...

루머

애플, 신형 아이패드·애플워치 발표 임박 예상

애플이 신형 '아이패드'와 '애플워치'를 곧 발표할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애플 관련 소식 유출로 유명한 존 프로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애플이 8일(현지시간) 아이패드와 애플워치 신제품에 대한 보도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또 애플이 보도자료 배포 시점을 변경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애플워치 신제품은 '애플워치6'로 예상된다. 존 프로서는 어떤 제품군의 아이패드가 발표될지 언급하지 않았다. 아이패드의 경우 일반 모델과 에어 4세대, 신형 프로 모델에 대한 예측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애플은 애플워치 8개와 아이패드 7개 모델을 유라시아경제위원회(EEC)에 등록해 신제품 출시를 예고한 바 있다. <맥루머스>는 존 프로서의 주장이 근거가 없다면서도 프로서가 과거 일부 애플의 제품 출시 계획을 정확하게 예측했다는 점을 짚었다. 존 프로서는 '아이폰SE...

아이패드

[블로터언팩]PC와 닮아가는 아이패드

매주 일요일, 블로터 기자들이 체험한 IT 기기를 각자의 시각으로 솔직하게 해석해봅니다. "당신의 다음 컴퓨터는 컴퓨터가 아니다." '아이패드 프로 4세대' 출시 이후 애플은 다시 차세대 컴퓨터를 언급하고 있다. 애플은 2015년 아이패드 프로 모델을 처음 선보이면서 아이패드에 차세대 컴퓨터라는 의미 부여를 시작했다. 이와 함께 PC 대체 가능성에 대한 논쟁이 아이패드에 꼬리표처럼 따라붙었지만, 애플은 지속해서 차세대 컴퓨터 마케팅과 함께 아이패드를 팔고 있다. 아이패드 경험에 크고 작은 변화를 주면서. 스마트폰과 PC의 경계에서 차세대 컴퓨터를 만드는 과정이 올해 출시된 '아이패드 프로 4세대'에도 고스란히 담겼다. 사실 스펙만 따졌을 때 큰 변화는 없다. 3세대가 보여준 변화의 틀 안에서 변주된 제품이기에 카메라를 제외하고 외형적인 차이점도 느끼기 어렵다. 가장...

아이패드

'사상최대 실적' 기록한 애플, "4대1 주식분할하겠다"

애플이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거뒀다. 내달에는 4대1 주식분할에 나설 계획이다. 30일(현지시간) 애플은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액이 전분기 대비 11% 증가한 596억9000만달러(약 70조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애플의 이번 실적은 제품과 서비스 부문 등이 각 지역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이룬 데서 비롯됐다”라며 “불확실한 시기에 이 같은 성과는 애플의 제품이 고객 삶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고, 애플이 끊임없는 혁신을 해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아이폰 매출은 264억2000만달러로 시장 전망치를 웃돌았지만, 매출 증가율은 전년동기 대비 1.66%에 그쳤다. 서비스 부문은 매출은 131억8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4.85% 증가했다. 아이패드 매출은 31% 증가한 65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에어팟 등 기타제품 매출은 16.74% 증가한 64억5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아이패드

아이패드에서도 포토샵 PC버전 주요 기능 즐겨요

어도비가 포토샵 데스크톱 버전의 주요 기능을 아이패드 버전에서도 제공하기 시작한다고 7월 28일(현지시간) <폰아레나>가 전했다. 특히 2010년 선보여 많은 호응을 얻은 '리파인 엣지'(Refine Edge) 기능을 지원한다. 소위 '누끼컷'을 만들 때 많이 이용하는 기능으로, 부각하고자 하는 대상을 제외한 나머지 배경 부분을 모두 없애는 기능이다. 어도비는 이와 함께 두 손가락으로 이미지를 회전시킬 수 있는 기능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기존에 줌 확대·축소 기능에 더해 편리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해당 기능은 앱 업데이트 후 이용 가능하다. 보도는 이같은 기능 추가가 점차 보편화되고 있는 애플 펜슬과 만나 아이패드에서 보다 다양하고 섬세한 형태의 활용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어도비는 지난해 11월 무료체험 형태로 아이패드용 포토샵 앱 '포토샵 온 아이패드'를 선보였으며, 주요...

iOS14

애플 'WWDC 2020'을 보는 8가지 열쇳말

"애플은 혁신을 멈추지 않았다. 미래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일을 하고 있으며 모두 더 희망찬 미래를 고대하고 있다." 애플의 잔치가 열렸다. 애플 연례 개발자 행사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22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예년과 달리 올해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만 진행된다.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된 키노트 발표에는 관중의 박수와 환호, 여기에 호응하는 팀 쿡 애플 CEO의 "땡큐"가 빠졌지만 애플의 최신 운영체제(OS)들과 새로운 개발 생태계에 대한 내용들로 가득 채워졌다. 본격적인 발표에 앞서 팀 쿡 CEO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문제, 코로나19로 확대된 애플 제품 영향력 등을 언급했다. 하드웨어 제품 발표, "원 모어 띵(One more Thing)"은 없었지만, 프로세서를 인텔 기반에서 커스텀 디자인 ARM 칩으로 전환하는...

아이패드

애플카드 무이자 할부, 아이폰에서 아이패드로 확대

애플의 핀테크 사업인 '애플카드'가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확장한다고 6월 7일(현지시간) <폰아레나>가 <블룸버그>를 인용해 보도했다. 수수료 절감과 1~3% 캐시백 등을 앞세운 애플은 애플카드를 선보이면서 지난해 12월 아이폰 구매시 24개월 무이자 할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선보인 바 있다. <블룸버그>는 이런 애플카드의 프로그램이 아이패드와 에어팟  등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이패드와 맥, 애플펜슬, 아이패드 키보드, 맥 XDR 디스플레이 등은 12개월, 에어팟과 홈팟 등은 6개월 무이자 할부 지원을 각각 지원할 전망이다. 애플은 이에 대해 공식 답변을 내놓지 않았으나, 최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회계연도 2분기에 애플카드의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아이폰 이외에 다른 제품으로 확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와 파트너십을 맺는 등 행보를...

MS

아이패드에서 워드·PPT 동시에...MS 새 기능 예고

마이크로소프트(MS)가 다수 문서 창을 동시에 띄우고 작업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 기능을 iOS에서 지원한다고 4월30일(현지시간) <엔가젯>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해당 내용은 MS가 내부 소식을 공개하는 MS 인사이더 블로그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따라 아이패드에서 MS 워드와 파워포인트 문서를 화면분할을 통해 동시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용자들은 파일을 드래그 하거나 스와이프 형태로 밀어서 열거나 닫는 등 터치 형태로 이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은 iOS13, 아이패드OS13에서 제공하는 기능과 연계해 새로 도입될 전망이다. 다만 MS 측은 이 기능이 아직 베타 버전으로, 전면 확대는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아이패드

30살 포토샵 새 기능은

'포토샵'이 등장한지 30년이 됐다. 어도비는 2월19일(현지시간) 포토샵 출시 30주년을 기념하는 새로운 기능 업데이트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데스크톱(윈도우/맥OS)과 모바일(아이패드) 버전으로 나눠 제공된다. 데스크톱 버전은 '향상된 내용 인식 채우기'와 그래픽 카드(GPU)를 활용하는 '향상된 렌즈 흐림 효과 품질' 향상을 아이패드 버전은 '개체 선택 도구'와 '문자 서식' 등이 추가됐다. 미시간 대학생들의 아이디어를 어도비(어도비 시스템즈)가 사들인 포토샵은 1990년 2월19일 애플 매킨토시 용으로 처음 세상에 공개했다. 비트맵 이미지 편집 도구로 출발한 포토샵은 사진, 일러스트 콘텐츠를 만들고 편집하는데 유용하다고 알려지며 단숨에 데스크톱 이미지 편집 분야의 왕좌에 올랐다. 윈도우 플랫폼으로 확장 이후 작년 11월 열린 '어도비 맥스 2019'에서 아이패드용 포토샵이 공개됐다. 아이패드용 포토샵은 이름처럼 새로운 ‘포토샵’이 아니라 ‘아이패드에서 구동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