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아이패드

[써보니] 차세대 컴퓨터 꿈꾸는 '10.5형 아이패드 프로'

태블릿PC 시장과 '시지프스 신화'에는 공통점이 있다. 끊임없이 굴러떨어진다는 점이다. 시지프스는 신을 기만한 죄로 바위를 산꼭대기로 밀어 올리고 굴러 떨어뜨리는 일을 영원히 반복하는 형벌을 받는다. 제조사들은 계속해서 태블릿 제품을 내놓고 있지만, 전세계 태블릿PC 시장은 2014년 정점을 찍고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태블릿PC 시장 성장률은 10분기 연속으로 줄었다. 아이패드 역시 마찬가지다. 2013년 정점을 찍은 아이패드 판매량은 지난해 반토막이 났다. '아이패드 프로'는 영원히 고통받는 형벌에서 벗어나기 위한 몸부림이다. 태블릿PC 시장이 시지프스의 바위가 된 건 소비자를 기만했기 때문이다. 제조업체들은 화면 크기만 스마트폰보다 크면 새로운 사용성이 담보될 것처럼 굴었다. 화면만 큰 스마트폰 형태의 태블릿PC는 5인치 이상의 대화면 스마트폰이 대세가 되자 자연스레 외면받았다....

7

아이폰 누적 판매대수 12억대 돌파

애플이 아이폰 누적 판매대수 12억대를 넘어섰다. 애플은 지난 8월1일(현지시간) 있었던 2017년 3분기 실적 발표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애플은 2016년 7월에 누적판매 10억대를 돌파했으므로 작년 한 해 동안 2억대의 아이폰을 판매한 셈이다. 애플은 2017년 3분기에만 약 4100만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 팀 쿡은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의 판매실적이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실적과 비교했을 때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알렸다. 2017년 3분기 전체 매출은 454억800만달러다. 이 외에 3년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던 아이패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한 것이 눈에 띈다. 4분기에는 아이폰8의 출시가 예정돼 있어서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 애플은 4분기에 490억-520억달러 사이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iOS11

[IT열쇳말] iOS11

아이폰과 아이패드가 먹통이 되자 세상에 대재앙이 찾아온다. 올해 애플 기조연설을 열었던 영상의 내용이다. 이처럼 애플은 자신들의 제품이 우리의 일상 그 자체가 되는 세상을 꿈꾼다.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7’에서 애플의 열망을 현실로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애플 생태계가 소개됐다. 애플은 WWDC 2017에서 올 가을 업데이트 예정인 ‘iOS11’의 기능들을 미리 발표했다. 음성비서 ‘시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좀 더 늘었고, 운전 중 방해 금지 기능 등 사용자를 위한 편리한 기능이 추가됐다. 이 밖에도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새로운 경험과 수백 가지 신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애플은 다른 앱을 굳이 깔지 않아도 애플의 운영체제 안에서 모든 일을 처리할 수 있게끔, 제 기능을 차곡차곡 채우고 있다. 애플은 기기 내에서 현재의...

iOS11

‘iOS11’ 베타버전 공개…설치방법은?

'iOS11' 베타버전이 공개됐다. iOS11를 빨리 사용해보고 싶은 사용자라면 정식버전 출시에 앞서 애플 웹사이트에서 공개 베타버전을 내려받아 쓸 수 있다. 애플은 지난 6월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7’에서 ‘iOS11’ 기능들을 미리 공개했다. iOS11에서는 시리의 대화 능력이 향상됐고 사진 앱 내 다양한 기능 등이 추가됐다. 운전 중 방해금지 모드 등 기능도 더해졌다. 이제 메시지로 애플페이 송금도 가능하다. 특히 iOS11는 아이패드의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켜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이패드 맞춤형 독이 생겼고 파일과 앱 아이콘을 드래그앤드롭해 새로운 앱을 열 수도 있고 여러 앱을 한 번에 사용하기도 쉬워졌다. 베타판을 내려받을 수 있는 기기는 다음과 같다. 아이폰 아이폰 7 아이폰 7 플러스 아이폰 6s 아이폰...

ios

'iOS11', 아이폰 저장공간 관리 손쉽게

이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저장공간이 부족하다는 팝업창에 시달리지 않게 될지도 모른다. 올가을 업데이트될 'iOS11'에는 저장공간 관리를 쉽게 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이 추가될 전망이다. <매셔블>은 6월6일(현지시간) iOS11 개발자 프리뷰 버전에 추가된 새로운 저장공간 관리 기능에 대해 보도했다. 해당 기능을 사용하면 추가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삭제할 항목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7)' 기조연설 직후 공개된 iOS11 개발자 프리뷰 버전에는 저장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삭제할 목록을 제안해주는 메뉴가 추가됐다. 새롭게 추가된 기능은 기본 설정 앱의 저장공간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정→일반→저장 공간' 순으로 들어가면 '제안(RECOMMENDATIONS)' 메뉴가 추가된 걸 볼 수 있다. 이 기능은 큰 품을 들이지 않고도 많은 용량을 확보할 수 있는 영역을...

idc

태블릿 시장, 꾸준히 내리막길

태블릿PC 시장이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5월8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IDC를 인용해 태블릿 판매량이 정점에 도달한 걸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전세계 태블릿 시장 성장률은 2년 넘게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DC에 따르면 2017년 1분기 전세계 태블릿 출하량은 3620만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8.5% 감소했다. 이는 2012년 3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태블릿PC 시장 성장률은 10분기 연속으로 줄었다. 이런 하락세는 '아이패드' 같은 슬레이트 형태의 기존 태블릿PC에서 나타나고 있다. 기존 태블릿PC 시장이 하락 추세를 보이는 이유는 대화면 스마트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대화면 스마트폰이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태블릿PC를 살 이유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또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컨버터블' 노트북이 태블릿PC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분리형 태블릿PC 시장은 성장하고...

아이패드

애플, '아이패드 4세대' 가져가면 '아이패드 에어2'로 바꿔준다

아이패드 4세대를 수리하러 간다면, 그 아이패드를 더 이상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 가져간 아이패드 4세대 대신 아이패드 에어2를 받게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물론 한국은 올해 말까지는 ‘아직’ 예외다. 애플이 수리 직원들에게 “3월30일부터 아이패드 4세대 수리시 아이패드 에어2로 대체할 수 있다”고 전했다고 <나인투파이브맥>이 보도했다. 아이패드 4세대 사용자가 수리점을 찾았을 때, 제품의 전면 교체가 필요한 경우 아이패드 에어2로 교체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아이패드 에어2는 최근 16GB와 64GB 모델이 단종돼 32GB와 128GB 옵션이 남아있다. 애플은 자사 직원들에게 아이패드 에어2 색상 및 선택 옵션을 소비자에게 고지하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구형 아이패드의 재고가 떨어졌기 때문이다. 애플은 일반적으로 단종 후에도 최소 5년 동안...

LG그램

전문가가 귀띔하는 '중고 디지털 기기 잘 사고 파는 법'

디지털 기기는 제품 품질의 향상이 빠르고, 6개월, 1년 주기로 신형 제품이 쏟아진다. 갈수록 더 얇고, 성능은 좋은 제품을 만날 수 있다. 스마트폰만 해도 출시 2년쯤 지나면 구형 모델 취급을 받는다.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물건이 자주 나오지만, 가격은 또 비싸 매번 새 제품으로 구하기도 어렵다. 이런 까닭에 중고 시장을 눈여겨보는 소비자들이 많다. 시장도 그만큼 활성화돼 있다. 아무리 중고라고 해도 가격이 적잖이 나가는 만큼, 중고 디지털 기기의 매매에도 주의할 점이 많다. 자칫 잘못하면 돈은 돈대로 쓰고 후회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 중고 기기를 사고 팔 때 중요한 점은 무엇인지, 중고거래 전문기업 ‘셀잇’의 제품 검수 담당 매니저들에게 팁을 들어봤다. 매니저들은 공통으로 “흠이나 찍힘은...

가상현실

교육용 아이패드 앱 기업 오스모, 279억원 투자 유치

교육용 아이패드 앱을 만드는 오스모가 2400만달러, 우리돈 약 279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오스모 앱은 만화 속 주인공이나 교육 콘텐츠가 사용자와 소통하는 게 특징이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나무를 그리면 화면 속 캐릭터는 사용자가 그린 나무를 빼내어 스크린 안에 흔든다. 그림은 아이패드 외에 ‘크리에이티브 보드’라는 별도의 도구에서 별도로 그려야 한다. 이러한 방식을 활용해 사용자는 단순히 그림을 그리는 것 뿐만 아니라 산수, 프로그래밍, 과학, 영어 등을 배운다. 오스모는 2013년 설립됐으며, 주로 5-12세 어린이를 공략해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설립자들은 구글 출신이며, 이미 이전에 1400만달러(약 156억원)의 투자를 유치했을만큼 교육 업계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투자는 기존 벤처캐피탈 외에 바비인형을 만든 완구 기업 마텔, 미국...

iOS 10

[앱리뷰] 애플의 어린이 코딩 교육 도구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

지난 6월 애플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6’에서 재밌는 앱을 하나 공개했습니다. 바로 어린이 코딩 교육 도구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인데요.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는 9월13일 공식 출시돼 이제 누구나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단, 이 앱은 아이패드에서만 이용할 수 있고 iOS10버전 이상에서만 작동됩니다.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는 애플이 처음으로 직접 개발한 코딩 교육 도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경쟁사 구글을 비롯해 크고 작은 스타트업들이 이미 코딩 교육 콘텐츠를 만들고, 교사 연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로 애플도 소프트웨어 교육 시장에서 더 많은 입지를 넓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이미 애플은 이탈리아에 iOS 개발 학교를 세우겠다고 공식 발표했고, 애플 스토어에서 직접 코딩 교육 캠프를 운영하고 있기도 하죠.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는 원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