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아이패드

아이패드OS에서 마우스 사용하는 방법

애플 아이패드는 아이폰과 다른 추가 제스처를 통해 조금씩 변화해왔다. 올해 iOS에서 분리된 최초의 전용 운영체제 '아이패드OS'는 아이패드를 맥북 대체제로 만들기 위한 기능이 대폭 추가됐다. 파일 관리 기능이 향상됐고, 폰트를 관리하고 사파리는 데스크톱에서 볼 때와 비슷해졌다. 위젯(오늘 보기)이 추가된 홈화면은 훨씬 더 유용해졌다. 기능은 매우 많지만 아이패드를 특히 맥북에 더 가깝게 만드는 기능은 마우스 포인팅 지원이다. 블루투스 마우스나 USB 방식의 마우스를 연결해서 이용할 수 있다. 수년 동안 아이패드에서 마우스를 쓸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한 끝에 마침내 아이패드OS에서 마우스 포인팅 지원이 포함됐다. MFI 인증을 받은 '엑스박스'와 '플레이스테이션' 전용 게임패드를 연결하면 훨씬 더 나은 게임 경험을 기대할 수 있다. 물론 모든 게임에서...

WWDC

아이패드가 마우스를 지원한다고?

아이패드가 큰 변화를 맞고 있다. 애플은 지난 6월3일(현지시간) '세계개발자회의(WWDC)' 기조연설을 통해 아이패드에 iOS와 구별되는 자체 운영체제 '아이패드OS'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기본적으로 iOS에 기반하지만 멀티태스킹 등 아이패드만의 기능을 강화해 아이폰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애플 발표가 끝난 뒤 더 화제가 된 기능은 '마우스 지원'이다. iOS13와 아이패드OS는 USB 및 블루투스 마우스를 지원한다.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다양한 얘기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마우스 지원은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오랜 꿈이었다.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부터 '생산성'을 강조해왔지만, 키보드와 애플 펜슬만으로는 기존 PC의 작업 환경을 대체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애플은 아이패드를 PC의 대체재가 아닌 다른 분류의 컴퓨터라고 소개하며 PC와 다른 아이패드만의 워크플로우를 강조해왔다. 그러나 애플이 멀티태스킹 기능을 강화한 아이패드OS에 마우스 지원...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

새롭고 압도적인 성능, 그러나 여전히 아이패드

아이폰과 맥북의 중간. 8년 전 아이패드가 처음 등장했을 때의 위치다. 당시 애플 CEO 스티브 잡스는 스마트폰과 노트북 사이의 중간 지대에 아이패드라는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스마트폰 화면이 커지면서 아이패드의 위치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3.5인치 아이폰이 6.5인치까지 커지는 과정에서 화면 크기에 의존한 아이패드는 어중간한 경험을 제공했다. 스마트폰과 PC 사이에 눌려 아이패드에는 어중간하다는 평가가 꼬리표처럼 따라붙었다. 애플이 내놓은 답은 '아이패드 프로'다. 2015년 첫선을 보인 아이패드 프로 모델은 생산성 도구를 표방하며 성능을 높이고 '스마트 키보드'와 '애플펜슬'을 입력 장치로 추가했다. 애플은 중간이 아닌, 기존 PC의 대체가 아닌, 차세대 컴퓨터를 만드는 과정이라고 아이패드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했다. 애플은 여전히 스마트폰과 PC의 경계에서 태블릿의 존재 의미를 찾고 있다....

아이패드

‘아이패드 프로 3세대’ 국내 출시…뭐가 달라졌나

‘아이패드 프로 3세대’가 한국 시장에 출시됐다.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아이폰X’ 시리즈 이후 시작된 애플의 새로운 디자인과 조작 체계를 이어받은 점이 특징이다. 애플은 12월7일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를 국내 정식 출시했다. 전면이 화면으로 가득 찬 베젤리스 디자인, 얼굴인식 기능 ‘페이스아이디’ 등이 아이패드 시리즈에선 처음으로 도입됐으며, 기존 ‘라이트닝’ 단자는 USB-C 타입으로 바뀌었다. 이밖에도 ‘애플펜슬’, ‘스마트 키보드’ 등 액세서리도 새롭게 개선됐다.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통신 3사와 애플 매장을 통해서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11형 와이파이 모델이 99만9천원, 셀룰러 모델이 119만9천원부터 시작하며, 12.9형 와이파이 모델이 126만9천원, 셀룰러 모델이 146만9천원부터다. 통신사별로 가격이 조금씩 다를 수 있다. 베젤리스 디자인과 페이스아이디 아이패드 프로 3세대는 지난 10월30일(현지시간) 미국 브루클린에서...

USB-C

페이스아이디·USB-C로 새로워진 '아이패드 프로'

기대를 모았던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가 공개됐다. 예상대로 홈 버튼은 사라졌다. 터치아이디 대신 페이스아이디를 지원하고, 라이트닝 케이블 대신 표준화된 USB-C 충전 단자 등이 탑재됐다. 애플은 10월30일(현지시간) 미국 브루클린에서 신제품 공개 이벤트를 열고 3세대 아이패드 프로, 새롭게 디자인된 애플 펜슬, '맥북 에어'와 새로운 '맥 미니' 등을 발표했다. 페이스아이디·USB-C 단자 채택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는 얼핏 보면 새로운 아이폰처럼 보인다. 홈 버튼을 없애고 베젤도 걷어냈다. 화면은 11인치 및 12.9인치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측면 두께는 5.9mm. 화면은 그대로 두고 부피를 25% 줄여 휴대성을 높였다. 상단 베젤 중앙부에는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이 탑재됐다. 홈 버튼의 '터치아이디'가 담당하던 문지기 역할은 아이폰X에 적용된 안면인식 시스템 '페이스아이디'가 대체했다. 페이스아이디는...

맥북 에어

'아이패드 프로 3세대', 어떻게 나올까

애플의 가을 잔치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가 곧 공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은 10월30일(현지시간) 미디어 행사를 예고한 상태다. 이날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 3세대'를 비롯해 새로운 '맥북'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아이패드 프로 3세대가 나올 거라는 전망은 꾸준히 제기됐지만, 예상은 모두 빗나갔다. 지난 6월 열린 연례 개발자행사 'WWDC 2018'에서도 3종의 신형 아이폰과 '애플워치4'가 공개된 9월 신제품 행사에서도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아이패드 프로 3세대 혹은 아이패드 프로 2018에 대한 유출 정보는 계속해서 쏟아져 나왔고, 애플은 10월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미디어 행사를 열 예정이다. 애플은 과거 아이폰 행사와 별도로 맥 제품 공개 행사를 연 바 있다. 아이패드 프로...

5.8형 아이폰

"애플, 아이폰X 디자인 3종류로 확장할 것"

애플이 아이폰X을 기반으로 한 차세대 아이폰을 세 가지 형태로 내놓을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는 8월27일(현지시간) 애플이 5.8인치 OLED, 6.5인치 OLED 아이폰과 함께 상대적으로 저렴한 6.1인치 LCD 아이폰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5.8인치 OLED 모델은 지난해 애플이 출시한 '아이폰X'의 개선판이다. 작업 처리 속도는 더욱 빨라지고, 카메라 기능이 향상된다. '아이폰X 플러스'격인 6.5인치 OLED 스크린을 탑재한 아이폰은 넓은 화면을 보유한 특성을 살려 콘텐츠를 감상하면서 메일 및 캘린더 앱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거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6.1인치 아이폰은 LCD 디스플레이를 채택함으로써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지난 달 <나인투파이브맥>은 애플 소식에 능통한 궈밍치 연구원의 말을 인용해 6.1형 아이폰이 회색, 흰색, 빨간색, 파란색, 주황색 등으로...

갤럭시

'갤럭시탭S4', 안드로이드 태블릿 시장 물줄기 될까

삼성전자가 '삼성 덱스', 'S펜'을 통해 생산성을 강조한 신작 태블릿 ‘갤럭시탭S4’를 공개했다. 태블릿에서 데스크톱 PC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차별화를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갤럭시탭S4가 시들한 안드로이드 태블릿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까. 삼성 태블릿, 뭐가 달라졌나 한눈에 보이는 변화는 물리적인 홈 버튼이 사라졌다는 점이다. 지문인식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사용감이 다소 불편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전작인 갤럭시탭S3의 지문인식 기능에 관한 평이 좋지 않았던 터라 빠진 게 나을 수도 있다. 베젤은 더 얇아졌다. 화면은 10.5인치로 전작 9.7인치에 비해 넓어졌고, 16:10 화면비 슈퍼 AMOLED 2560×1600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칩셋 사양은 2.35GHz+1.9GHz 옥타코어, 퀄컴 스냅드래곤835다. 이전 세대 칩셋이 들어간 데 아쉬움을 표하는 의견이 제법 있었다. 메모리는 4GB 램에...

노치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 노치 디자인 빠진다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에 노치 디자인이 빠질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가을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아이패드 프로 3세대는 '아이폰X'과 같은 베젤리스 디자인과 '페이스아이디'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돼 왔다. 이에 따라 노치 디자인이 적용된 아이패드 프로가 점쳐졌지만, 'iOS12 개발자 베타버전'을 분석한 결과 노치 디자인은 적용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애플 전문 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은 8월1일(현지시간)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에 베젤리스 디자인이 적용되지만, 노치는 빠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가을 정식 출시될 'iOS12 개발자 베타5'에서 발견한 에셋을 분석한 결과다. iOS12에서 발견된 파란색 바탕의 새로운 아이패드 아이콘은 베젤과 하단의 홈버튼이 없는 모습이다. 기존 아이패드 아이콘은 뚜렷한 베젤과 홈버튼, 전면 카메라를 표현하고 있다. 지난해 7월 '홈팟' 펌웨어를 통해 아이폰X 아이콘이 유출된 바 있다....

베젤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 '페이스아이디' 들어갈까

올 가을 애플이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차세대 10.5인치 '아이패드 프로'를 두고 하나, 둘 퍼즐이 맞춰지고 있다. 어느 퍼즐은 맞고 어느 퍼즐은 틀리겠지만, 이 또한 기다림의 묘미다. 3.5mm 단자, 빠질까 일본의 애플 전문 블로그 <맥오타카라>는 지난 7월28일(현지시간) 차세대 아이패드 프로에 3.5mm 이어폰 잭이 탑재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맥오타카라>는 애플 공급망 소식통을 통한 정보를 전해, 신뢰성이 높다고 평가받는 블로그 중 하나다. 애플은 '아이폰7'부터 이어폰 단자를 없애고, 라이트닝 커넥터로 기능을 통합했다. 아이패드 제품군은 아직 이어폰 단자를 지원해왔으나 올해 내놓을 아이패드 프로부터는 이마저 통합한다는 설이다. 이어폰 단자가 사라지면 내수성이 향상된다. 내부에 그만큼의 빈 공간이 생기기 때문에 더 큰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될 가능성도 높다. <맥오타카라>는 공급망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