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배터리

애플, 아이폰 배터리 교체 지원 시작

애플이 아이폰 성능 제한 논란과 관련해 배터리 교체 가격 인하를 결정한 가운데, 국내에서도 1월2일부터 할인된 가격에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게 됐다. 애플은 지난 12월28일 공식 홈페이지에 아이폰 성능 제한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게재하고 2018년 12월까지 배터리 교체 가격을 기존 10만원(미국 79달러)에서 3만4천원(미국 29달러)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배터리 수명이 낮아진 아이폰 성능을 의도적으로 낮춘 것은 맞지만, 최신 아이폰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서가 아닌 고객을 위한 것이라는 해명에 뒤이은 조치다. 당초 1월말부터 할인된 가격에 배터리 교체가 이뤄질 예정이었지만 미국에서는 예정보다 빠른 12월30일부터 해당 조치가 적용됐다. 한국에서는 1월2일부터 서비스가 시작됐다. 애플코리아 관계자는 "지원은 즉시 시작이라 (서비스 시작일이) 특별히 명기돼 있지 않고 올해 12월까지로 안내돼 있다"라며 "우리나라는...

배터리게이트

"실망시켜 죄송"…애플, 배터리 교체 가격 할인

애플이 2018년 1년 동안 아이폰 배터리 교체 비용을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이것으로 '배터리 게이트'로 폭발한 소비자들의 마음을 달랠 수 있을까. 애플은 12월28일(현지시간) 애플 공식 사이트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배터리 교체 비용을 79달러에서 29달러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사과문에서 "애플이 당신을 실망시켰다고 생각한다. 사과한다"면서도 "(배터리 문제에 대해) 많은 오해가 있는 듯하여 알려드리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품의 수명을 의도적으로 단축시키거나 사용자 환경을 저하시켜 고객 업그레이드를 유도한 적이 없다"면서 "우리의 목표는 고객이 사랑하는 제품을 만드는 것이었고 가능한 한 아이폰을 오래 사용하는 것이 중요한 부분이었다"라고 해명했다. 또 배터리 상태에 따라 기기의 성능을 제한한 것은 예기치 못한 시스템 종료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강조했다. 해당 기능이 처음 적용된 iOS10.2.1은 지난해...

ios

애플, "배터리 노후한 아이폰은 성능 낮춰" 시인

애플이 아이폰 배터리의 노후 정도에 따라 성능을 의도적으로 낮춘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소셜 뉴스 웹사이트 레딧를 중심으로 애플이 배터리 수명이 낮아진 아이폰의 프로세서 성능을 제한한다는 주장이 확산되자 애플이 이를 인정한 것이다. 하지만 새 제품 구매를 유도하려는 조치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애플은 12월20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기기의 전반적인 성능과 수명 연장을 위해 배터리 상태에 따라 프로세서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전력 최대 요구량을 낮추는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터리 수명이 낮아진 아이폰 성능을 의도적으로 낮추는 것은 맞지만, 최신 아이폰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고객을 위해 취한 조치라는 해명이다. 이 기능은 현재 아아폰6, 아이폰6S, 아이폰7, 아이폰SE 등에 적용됐다. 아이폰 성능 제한 논란은 지난 12월9일(현지시간) 레딧에 배터리...

애플, ‘아이폰’ 판매 기록 또 경신…성장률은 ↓

애플이 현지시각으로 1월26일 2016년 1분기(회계연도) 실적을 발표했다. 간판 제품 ‘아이폰’ 판매량이 또 기록을 갈아치웠다. 중국 덕분이었다. 다른 부문에서는 신통찮은 성적을 올렸다. 아이폰 이후 애플을 이끌어갈 아이템이 아직 없는 상황에서 애플의 앞날에 부정적인 관측도 나온다. 애플은 중국 시장 이후 인도 시장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애플이 이날 발표한 자료를 보면, 애플은 지난 3개월 동안 759억달러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은 184억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2015년 같은 기간 애플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46억달러, 180억달러 수준이었다. 매출은 약 1.7%, 영업이익은 약 2.2% 성장해 이번 분기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하게 될 것이라는 일부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애플의 성적을 견인한 제품은 단연 아이폰이다. 아이폰은 지난 3개월 동안 7480만대나 팔려나갔다....

3D 터치

혁신은 끝났다고? ‘3D 터치’를 보라

“도대체 뭐가 바뀐 것인지 모르겠다.” 애플이 새 아이폰을 내놓을 때마다 사용자들 사이에서 매번 나오는 반응이다. 특히, 이름 뒤에 ’s’ 알파벳이 붙은 제품이 나올 때는 더 심하다. 이전 제품과 비교해 디자인이 달라진 것도 아니고, 성능이 향상됐다지만 그건 체험해 봐야만 알 수 있는 부분이니까. 달라진 점이 무엇인지 찾지 못하는 이들이 이를 불평하는 것도 어찌 보면 자연스럽다. 오죽하면 이런 평가까지 나왔을까. “로즈골드 색깔을 선택하는 이들이 많은 것은 이것이 새 아이폰이라는 점을 드러내기 위함이다.” 그런데도 애플은 이렇게 말한다. 마치 사용자 들으라는 듯 말이다. “달라진 것은 단 하나, 전부입니다.” 애플의 새 아이폰 ‘아이폰6s’와 ‘아이폰6s+’가 국내 출시된 지도 한 달여가 지났다. 디자인은 똑같지만, 하드웨어 부품이 업그레이드됐다....

아이폰

'아이폰6s' 초판 기록 경신…2차 출시국서 한국 빠져

애플의 새 '아이폰'이 출시 이후 첫 주말 판매량에서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6'과 '아이폰6+'가 세운 기록을 갈아치웠다. 애플은 현지시각으로 9월28일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폰6s'와 '아이폰6s+'가 첫 주말 사흘 동안 총 1300만대 이상 팔렸다고 밝혔다. 애플은 보도자료를 통해 아이폰6s와 아이폰6s+의 2차 출시 국가 목록을 공개하기도 했으나,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애플은 새 아이폰을 출시할 때마다 이전 제품이 세운 첫 주말 판매량 기록을 꾸준히 경신해왔다. 2013년 출시된 '아이폰5s'와 '아이폰5c'는 첫 주말 900만대가량 팔렸다. 2014년 등장한 아이폰6, 아이폰6+는 1천만대나 판매됐다. 이번 새 제품이 기록한 판매량은 지난해 기록보다 30%가량 늘어난 수치다. 아이폰6s와 아이폰6s+의 1차 출시 국가에 중국이 포함됐다는 점이 첫 주말 판매량 기록 경신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iOS9

16GB ‘아이폰6S’를 사면 안 되는 3가지 이유

애플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지난 9월9일 새 ‘아이폰’을 발표했다. 일부 국가에서는 지난 12일부터 예약판매도 진행 중이다. ‘아이폰6s’와 ‘아이폰6s+’다. 이번에도 애플은 아이폰의 내부 저장공간을 16GB와 64GB, 128GB로 구성해 내놨다. 32GB 용량이 빠졌다는 점, 가장 싼 제품이 16GB부터 시작한다는 점은 기존의 ‘아이폰6', ‘아이폰6+’와 똑같다. 국내 출시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새 아이폰을 구입할 예정인 이들은 화면 크기와 색상, 용량을 고려해 어떤 제품을 구입할지 이미 결정을 끝냈을지도 모르겠다. 혹시, 가장 값이 싸다는 이유로 16GB 제품을 ‘찜 목록’ 올려둔 이들이 있는가. 그렇다면 포기하시라. 싸다고 구입했다가 더 비싼 값을 치르고 후회하게 되는, 16GB 제품을 골라서는 안 되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앱 많이 쓰면 16GB는 “아쉬워” 16GB...

iphone

[스마트폰] ③애플 '아이폰'

애플 '아이폰'의 등장은 휴대폰이 스마트폰으로 바뀌는 계기가 됐다는 의미가 먼저 떠오르긴 한다. 하지만 그것보다도 앞서 따져봐야 할 것은 통신 시장의 변화를 가져왔다는 점이다. 아이폰이 들어오던 2009년의 통신 시장을 먼저 되돌아보자. 일단 당시 이동통신사의 영향력은 매우 막강했다. 통신사는 망을 제공하기도 했지만 단말기를 유통하는 유일한 창구였기 때문에 시장의 ‘절대 갑’이었다. 모든 단말기는 말 그대로 통신망을 가장 잘 활용하기 위한 기술들과 발을 맞춰야 했다. * 위피(WIPI) : 국내 모바일 인터넷의 표준 플랫폼이었다. 애초 시작은 단말기 제조사별로, 통신사별로 제각각인 인터넷 표준을 통합하겠다는 것에서 시작했다. 앱과 서비스 개발의 낭비를 줄이는 대안이 됐다. 하지만 이 위피가 강제화되면서 국제 표준과 외산 단말기의 도입을 막는 장벽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스트레티지 애널리틱스

스마트폰 점유율 20% '아이폰', 이익은 92% 싹쓸이

애플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발생하는 이익 중 92%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7월12일 시장조사 전문업체 캐너코드 제뉴이티 자료를 인용해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전세계 1천여개 이상의 업체가 스마트폰을 만들고 있지만, 이익은 한두개 업체에 집중된 양상이다. 캐너코드 제뉴이티 자료를 보면, 2015년 2분기 애플은 스마트폰 시장 상위 8개 업체가 만들어내는 이익 중 92%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5년 1분기 같은 지표에서 애플의 이익점유율은 65% 수준이었다. 1분기 이후 3개월이 지나는 동안 이익점유율이 27%p 가량 상승한 셈이다. 애플의 높은 이익점유율은 스마트폰 시장에서 발생하는 수익 대부분이 일부 업체에 쏠려 있음을 의미한다. 특히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 제품의 점유율을 따져보면 더 그렇다. ‘아이폰’은 전체 시장에서 20% 미만의 점유율을...

아이폰6

‘아이폰6’ 덕분에…애플 실적도 ‘플러스’

애플이 지난 2014년 4분기 7450만대의 ‘아이폰’을 팔았다. 아이폰 판매량을 바탕으로 애플은 746억달러 매출을 올렸다. 우리돈으로 80조5천억원에 이른다.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이다. 애플 역사상 가장 뛰어난 실적이기도 하다. 화면 크기를 키운 아이폰, 중국 시장의 성장이 애플의 매출 성장을 이끈 요인으로 평가된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27일 애플이 발표한 분기실적을 정리해보자.   “땡큐 차이나” 이번 분기 애플의 아이폰 판매량은 지난 2013년 4분기와 비교해 46%나 늘었다. 애플은 지난 3개월 동안 총 7450만대의 아이폰을 팔았다. 지난 분기 애플은 아이폰 판매에 힘입어 80조5천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분기별 순이익도 애플의 분기 발표 역사상 최고를 기록했는데, 애플은 지난 3개월 동안 180억달러 순이익을 냈다. 우리돈으로 19조4천억원 규모다. 시장조사업체와 증권업체 분석가들은 애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