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아이폰

[써보니] 아이폰6

① [써보니] 애플 아이폰6 플러스 ② [써보니] 애플 아이폰6 꽤나 오랜만에 아이폰6를 다시 만났습니다. 새 아이폰을 처음 만났던 것은 지난 9월9일, 쿠퍼티노의 아이폰 발표 현장이었습니다. 당시에는 기기를 시연하던 공간이 매우 혼란스러웠고, 애플 워치를 비롯해 봐야 할 제품도 많았습니다. 익숙한 아이폰보다 새로 나온 애플워치를 보느라 정신이 없었지만 행사가 끝나고 난 뒤로 한동안 손에 쏙 들어왔던 아이폰6의 촉감이 남아 있었습니다. 그로부터 꼬박 한 달 반이 넘어가는 이제야 차분히 새 아이폰을 마주해 봅니다. 이미 리뷰도 많이 나왔고, 성능이나 각종 벤치마크 테스트는 큰 의미가 없습니다. 새 A8 프로세서는 아이폰5s에 비해 25% 빨라졌고, 그래픽 성능은 50% 높아졌습니다. 화면은 4.7인치로 1334x750 해상도를 냅니다. 무엇보다 4인치를 고집하던...

스마트폰

[써보니] 아이폰6플러스

① [써보니] 애플 아이폰6 플러스 ② [써보니] 애플 아이폰6  지금 아이폰6플러스를 두고 큰 고민에 빠졌습니다. 아마도 이제껏 아이폰을 써오신 분들은 화면 크기를 놓고 고민하시는 분들 많을 겁니다. 먼저 말하자면 저는 그 답을 못 드릴 것 같습니다. 의외로 생각지도 않았던 아이폰6플러스가 손에 익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아이폰5s를 쓰던 입장에서 4.7인치 아이폰6는 굉장히 매력적인 기기입니다. 아이패드를 함께 쓰기 때문에 아이폰에 대해서는 큰 화면을 그렇게 바라진 않았습니다. 화면이 커지면서 생기는 불편함들을 감수하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아이폰6는 절묘하게 화면을 키우면서도 휴대성을 잃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제 첫번째 선택은 돌아볼 것도 없이 아이폰6였습니다. 5.5인치 첫인상 '커도 너무 크다' 그리고 그 다음 일주일을 아이폰6플러스와 보내고 있습니다. 이건 제게 상당히...

아이폰

[테크쑤다] ②‘아이폰6’, 단통법을 흔들다

블로터와 KBS ‘차정인의 티타임’이 함께 하는 ‘테크쑤다’. 두 번째 이야기는 '아이폰6'입니다. 아이폰6가 국내 시장에 나온 지 이제 막 열흘 정도 지났군요. 출시 첫날부터 긴 구매 행렬이 늘어섰고, 첫날 이후 물량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예약 구매자들의 발을 동동 구르게 하고 있습니다. 새 아이폰에 대해서는 이미 알려질대로 알려졌지만 달라진 점을 간단히 보자면 큰 화면과 새로운 프로세서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경험으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화면 크기가 가장 중요한 부분일 겁니다. 아이폰6는 4.7인치, '아이폰6플러스'는 5.5인치입니다. 이 정도라면 그리 크다고 할 수 없는 화면입니다. 안드로이드에서는 이미 대중화된 크기이기 때문이지요. http://youtu.be/PqwS1sjVQx0 ☞테크쑤다, 아이폰편 영상 보러가기 아이폰 이용자들은 더 큰 화면을 원했고, 그게 시장에 나오자 반응은...

TLC

아이폰 TLC메모리 논란, 문제는 '불안감'

아이폰6플러스의 128GB 메모리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해서 불거지고 있다. 일단은 기기가 재부팅되는 문제는 특수 상황으로, 제품의 불량이라고 판단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 시작은 MLC와 TLC 메모리의 차이에 대한 의혹에서 시작됐다. 16GB와 128GB사이의 부팅 속도에 차이가 있다는 이야기가 이용자들 사이에 알음알음 돌기 시작했다. 깔려 있는 앱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128GB가 더 느리다는 것이다. 그리고 벤치마크테스트 프로그램에서 읽기 쓰기 속도에도 차이가 있다는 것이 보고됐다. 우리나라는 제품이 출시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문제점보다는 출시에 관심이 더 쏠려 있었던 시기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시작했다. 수백개의 앱을 깔아 놓으면 속도가 떨어진다거나 재부팅되기도 한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MLC와 TLC의 논란은 ‘결국 TLC가 하자가 아닌가’라는 논쟁으로 퍼졌다. 이...

G3

[테크쑤다] ①헤비급 스마트폰, ‘패블릿’

<블로터>와 <KBS> '차정인의 티타임'이 함께 매주 IT업계 이슈에 대해 수다를 떠는 ‘테크쑤다’를 진행합니다. 첫 번째 주제는 '갤럭시노트'로 대변되는 대화면 스마트폰 '패블릿'입니다. ‘패블릿’이라는 말, 익숙하신가요? 그런 분도 있고, 처음 듣는다는 분도 꽤 있습니다. 패블릿은 폰과 태블릿의 약자를 딴 신조어로 스마트폰이지만 태블릿처럼 큰 화면을 갖고 있다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단어의 정확한 정의는 없습니다. 커다란 화면의 스마트폰을 구분하기 위한 용어이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기준도 애매합니다. 누가 봐도 큰 스마트폰, 그게 기준이라면 기준일 겁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uv6LRgcalCY ☞'테크쑤다' 영상 보기 패블릿이라는 말이 처음 나온 것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를 내놓으면서부터입니다. 삼성은 '갤럭시S' 시리즈를 내놓으면서 늘 가장 큰 화면을 중심에 두었습니다. 그런데 2011년 당시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울 만큼 큰...

아이폰

[동상e몽] 내가 ‘아이폰6’를 고른 까닭

9월9일 미국 쿠퍼티노에서 새 아이폰을 직접 마주 대하기 전까지는 그랬습니다. 혹시라도 소문처럼 큰 화면이 나온다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아이폰5S'를 그대로 써야 하는 걸까. 그리고 키노트는 순식간에 4.7인치와 5.5인치 아이폰을 쏟아냈지요. 행사 직후 직접 제품을 만져보는 자리에서 만져본 '아이폰6'는 다행히도 생각만큼 크지는 않았습니다. 아무래도 그간 5인치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손이 익숙해 있기도 했고, 그 옆에는 거대한 '아이폰6플러스'가 같이 있었기 때문이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어쨌든 당시에 봤던 아이폰6의 4.7인치는 아이폰5S의 4인치와 거의 다르지 않은 느낌으로 스쳐 지나갔습니다. 아이폰6도 충분히 크더라 저는 아이폰6를 고르기로 했습니다. 이유는 딱 하나, 크기 때문입니다. 공교롭게도 오원석 기자는 무조건 아이폰6+를 고르겠다고 합니다. 역시 크기가 이유였습니다. 태블릿PC를 안 쓰고 아이폰으로...

4.7인치

[써보니] ‘아이폰6’ 달라진 화면, 새롭고도 낯선

새 아이폰이 나왔다. 애플은 키노트가 시작되자마자 ‘아이폰6’를 꺼내놓았다. 올해 애플이 꺼내놓은 아이폰의 주제는 ‘크기’였다. 솔직히 아직 잠깐 제품을 만져본 것만으로는 새로운 화면을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 일단 크기가 커졌다. 새 아이폰은 4.7인치의 ‘아이폰6’와 5.5인치의 ‘아이폰6 플러스’로 나뉜다. 애플은 그 동안 손 안에 쏙 들어오는 크기의 스마트폰의 대명사였다. '아이폰4'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더해졌고, '아이폰5'로 접어들면서 화면의 비율과 크기가 달라졌지만 애플은 한번도 가로폭에 대한 변화를 준 적이 없다. 이 크기의 변화가 첫 번째 관전포인트다. 낯설지만 받아들여야 할 크기 또 하나는 크게 만드는 것 외에도 화면 크기로 제품을 구분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애플은 성능에 따라 처음으로 아이폰 라인업을 두 가지로 나누었는데, 이번에는 크기에 따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