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SF

[IT열쇳말]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Apache Software Foundation, ASF)은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지원하고 관리하는 비영리재단이다. 자유소프트웨어재단(Free Software Foundation, FSF)과 함께 오픈소스 문화를 꽃피운 대표 단체로 꼽힌다. ASF에서 관리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동시에 ‘아파치 방식(Apache Way)’이라는 독특한 문화 아래에서 관리된다. 아파치 웹서버에서 물꼬 튼 비영리단체 ASF는 1999년 설립된 미국의 공식 비영리단체다. ASF 설립에 참여한 이들은 이미 1995년부터 1999년까지 ‘아파치그룹’이란 이름으로 활동했으며, 당시 ‘아파치 HTTPD 웹서버’를 개발하는 데 힘쓰고 있었다. 아파치 웹서버는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고, 소스코드를 수정하고 재배포할 수 있는 서버였다. 동시에 지속적인 유지보수도 필요했다. 당시 브라이언 벨렌도프라는 개발자는 보다 체계적으로 아파치 웹서버 기술을 개선하고자 메일링 리스트를 만들었고, 이후 많은 기여자가 협업하면서...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

다운로드 1억건 돌파한 '오픈오피스'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ASF)이 만든 무료 문서도구 '오픈오피스'가 다운로드 횟수 1억건을 돌파했다. 오픈오피스는 MS 오피스의 무료 오픈소스 버전이라고 볼 수 있다. 프리젠테이션, 스프레드시트, 문서, 그림, 차트 등을 작성할 때 쓰는 문서도구다.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와 비슷한 벡터 그리기 도구 '드로우'와 MS 액세스와 비슷한 데이터베이스 관리 프로그램 '베이스', 수식 편집기 '매쓰'도 사용할 수 있다. 셰인 쿠르쿠루 ASF 오픈오피스 부대표는 "오픈소스 분야에서 2년 안에 1억건이 넘는 다운로드를 기록했다는 것은 의미가 크다"라며 "여기에는 사용자들의 피드백과 개발자의 기여가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ASF 조사에 따르면 6만여명이 오픈오피스에 대한 적극적인 피드백을 주고 있으며, 하루평균 100개의 피드백이 오픈오피스 게시판에 올라오고 있다. ASF는 "그동안 사용자에게 받았던 피드백 중 27만여개가 제품에 반영됐다"라며 “오픈오피스4.0...

AIIM

아파치 재단, 콘텐츠 관리 표준화 마련

수많은 기업용 콘텐츠 관리 제품이 존재하는 가운데 아파치 소프트웨어 재단(ASF)이 콘텐츠 관리 제품간 표준화 작업을 진행, 최근 마무리 단계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표준 개발 기구인 '정보이미지관리연합'(AIIM)은 2010년 5월1일 '오아시스 CMIS'(Content Management Interoperability Services)를 발표한 바 있으며 ASF는 이 표준화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해왔다. 플로렌트 귈리엄(Florent Guillaume) 누세오(Nuxeo) R&D 사장은 “이 프로젝트가 기업 플랫폼의 핵심적 영역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케미스트리를 통해 자바, 파이썬, PHP, 닷넷과 같은 많은 소프트웨어 플랫폼이 CMIS에 채택됨으로써 기업의 자산을 든든하게 지킬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PI와 함께 이용할 수도 있는 이 프로그램은 기업 콘텐츠 솔루션(ECM)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알프레스코 소프트웨어(Alfresco), EMC 다큐멘텀(Documentum), IBM 파일넷(FileNet),...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

자바 시장은 더 커질까?

기종이나 운영체계 구분 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한 응용 프로그램 개발 도구. 16년 전 미국의 썬마이크로시스템즈가 자바(Java)를 발표 하면서 내건 컨셉이다. 누구나 쉽게 플랫폼 독립적으로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에서 개발된 자바는 2000년대 들어 그 영향력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자바에 대해 많은 시장 참가자들 사이에서 불안감이 대두되고 있다. 이런 배경은 오라클이 썬마이크로시스템즈 를 인수합병하면서 정책들을 변화시킬 지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포레스터리서치(Forrester Research)의 존 R. 라이머(John R. Rymer)가 자신의 블로그에 ‘자바의 미래(The Future of Java)'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오라클이 지난 11년간 이어져온 자바 환경을 직접적인 혁신을 통해 변화시키려 한다”며 “이러한 흐름은 향후 자바 스텐다드 에디션(Java SE)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