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안드로이드마켓의 새 이름, '구글 플레이'

구글이 안드로이드마켓에 대한 통제권을 강화하려는 모양이다. 안드로이드마켓에 '구글'이라는 이름을 달기 시작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마켓이 3월7일부터 '구글 플레이'로 바뀐다며, 안드로이드 기기에 표시된 '안드로이드마켓'이라는 이름도 며칠 내 순차적으로 '구글 플레이'로 바뀔 것이라고 3월7일 밝혔다. 국내외를 비롯해 각 제조사와 통신사가 판매한 안드로이드 단말기가 구글 콘텐츠를 판매하는 단말기가 되는 순간이다. 구글 플레이에 대한 소개를 보면 T스토어를 떠올리게 된다. T스토어는 SK커뮤니케이션즈와 SK텔레콤,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서비스하는 디지털 콘텐츠를 한데 모은 안드로이드 기반 마켓으로, SK플래닛이 서비스하고 있다. T스토어에는 동영상과 음악, 앱, 전자책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가 판매된다. 구글은 구글 플레이를 '엔터테인먼트의 중심지'라고 부른다. 기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앱 장터인 안드로이드마켓에 음악, 영화, 도서 콘텐츠를 더한 모습이다. 이제는 구글이 어엿한 통합...

t스토어

네이트, 스마트폰 앱 순위 서비스 오픈

네이트에서 앱포털의 향기를 맡아보자.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는 네이트에서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앱)에 대한 정보를 모아 보여주는 '앱초이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월6일 밝혔다. 앱초이스는 T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 애플 앱스토어의 앱 순위와 후기 정보를 나누는 서비스이다. 네이트 웹사이트에서 '폰월드'를 방문하면 앱초이스 탭이 위에 보인다. 주소창에 http://app.mobile.nate.com을 입력하는 방법도 있다. SK컴즈는 T스토어의 순위 정보는 실시간으로 전달받아 반영하며, 안드로이드마켓과 앱스토어 순위 정보는 내부에서 크롤링해 확보한다고 설명했다. 앱초이스는 크게 힘을 들이지 않고도 이용자가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생각에 기획됐다. 순위 정보는 SK컴즈가 수집하지만, 리뷰 정보는 서비스 초반에 확보하기 어렵다. SK컴즈는 리뷰 정보를 확보하기 위해 앱포털 사이트 '앱톡'과 제휴해 앱톡에서 리뷰 자료를 불러온다. 앱초이스-앱리뷰에서 '앱톡' 로고가 달린 리뷰가 앱톡에서...

성인물

"혹시 내 아이도"…스마트폰 음란물 차단 이렇게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2천만 시대. 이제 스마트폰은 어른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길거리를 가다 보면 청소년과 어린이들이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경우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그런데 뉴스를 보면 종종 "스마트폰에 음란물 가득"이라는 기사를 보게 된다. 자녀에게 스마트폰을 사 준 부모 입장에서는 혹시나 자녀들이 애플리케이션마켓에서 음란물이나 폭력성이 있는 콘텐츠를 내려받지는 않을 지 걱정이 될 수 밖에 없다. 애플리케이션마켓에서 성인 콘텐츠를 차단하는 방법은 없을까. 자녀가 아이폰이나 아이팟터치를 이용할 경우, 애플 앱스토어가 자체 심의 기준을 통해 포르노그라피 등 음란물을 차단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안심할 수 있다. 그러나 간혹 불법 콘텐츠가 며칠씩 삭제되지 않는 경우도 있어 100% 안심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앱스토어에서 결제시 이용되는 애플...

구글 별지도

[앱리뷰] 허니콤이면 돼…추천 앱 5종

지난해 구글은 태블릿용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허니콤을 공식 발표했다. 당시 구글은 허니콤을 두고 "완전히 태블릿을 위한 것"이라고 말하며, 안드로이드 기반의 태블릿 기기들의 부활을 꿈꿨다. 하지만 부활은 쉽지 않았다. 우선 안드로이드마켓에 허니콤용 애플리케이션이 부족했다. 구글은 많은 앱 개발자들이 허니콤 운영체제에 관심을 가져줄거라 기대했지만, 시장 분위기는 그렇지 않았다. 상대적으로 부족한 앱은 소비자 실망을 이끌었다. 갤럭시 탭 같은 허니콤 기반의 태블릿을 구매한 사용자들이 안드로이드마켓에 쓸만한 앱이 없다고 하소연할 정도다. 허니콤이 등장한지 거의 1년이 다 돼 가고 있다. 1월15일까지 안드로이드마켓에 올라온 허니콤 전용 앱 갯수는 약 4천개에 이른다. 생각외로 그리 많지 않다. 그렇다고 실망하기는 아직 이르다. 태블릿의 넓은 화면을 충분히 살린 몇몇 앱이 눈에 띄기...

t스토어

올해 앱 구매에 얼마나 쓰셨나요

올해 휴대폰을 스마트폰으로 바꾸신 분들 많으시죠?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가 2천만명을 넘어섰습니다. 통신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스마트폰 가입자는 일반 휴대폰에 비해 가입자당 월평균매출(ARPU)이 1만원 이상 높습니다. '손안의 인터넷 세상'을 손에 쥐었지만 단말기 할부금에 데이터 요금까지, 매달 나가는 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스마트폰으로 바꾼 이후에 우리의 지갑을 가볍게 하는 이유가 또 한 가지 있습니다. 바로 앱 구입 비용입니다. 일반 휴대폰에서도 통신사의 무선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게임 등 일부 애플리케이션을 구입할 수 있었지만, 스마트폰으로 바꾼 이후에 구입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의 종류와 품질은 피처폰에 비할 바가 아닙니다. 앱스토어나 안드로이드 마켓, T스토어 등을 돌아다니며 그때 그때 필요한 앱을 구입하다 보면 은근히 비용이 만만치 않습니다. 2011년이 저물어가는 이 때에...

블루스택

"안드로이드 앱, PC에서 쓴다"…블루스택 앱 플레이어

당연하고 지루한 얘기지만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앱)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이용하는 모바일 기기에서만 쓸 수 있다. 예를 들어 윈도우 운영체제를 이용하는 PC에서 안드로이드 앱을 이용할 수는 없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앱을 윈도우 PC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블루스택은 10월12일 '블루스택 앱 플레이어' 공개 시험 버전을 발표했다. 앱 플레이어는 모든 안드로이드 앱을 PC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윈도우용 소프트웨어다. 이를 쓰면 앱을 윈도우용으로 다시 개발하지 않아도 된다. 사용자도 복잡한 설정을 할 필요가 없다. 블루스택이 제공하는 앱 플레이어를 윈도우 PC에 설치하기만 하면 모든 안드로이드 앱을 윈도우 PC에서 그냥 즐길 수 있다. 콘솔 플랫폼으로 출시된 게임을 윈도우 PC에서 실행할 수 있도록 하는 에뮬레이터 SW를 생각하면 이해하기...

skt

안드로이드 유료앱 사면 SKT 요금고지서로...'폰빌' 서비스 개시

안드로이드 마켓이 통신사 요금결제(폰빌)를 시작한다. 기존 신용카드 결제 이외에 결제 방식이 다양해져서 안드로이드 마켓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유료 앱 구매가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국내 이통통신 사업자 가운데 처음으로 8월16일부터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통신사 요금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통신사 요금결제는 휴대폰을 이용한 인터넷 소액결제 서비스로, 결제 금액이 이동통신 요금에 합산돼 후불 청구되는 결제 방식을 말한다. 일명 폰빌(Phone Bill)이라고도 불린다. 전세계 통신사 가운데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통신사 요금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사업자는 T-모바일, AT&T, 스프린트와 일본의 소프트뱅크, KDDI, NTT 도코모 등 총 6개 사업자에 불과하다. SK텔레콤이 폰빌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면서 한국은 국가 기준으로 세 번째, SK텔레콤은 통신사업자 가운데 7번째로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폰빌 서비스를...

게임빌

컴투스·게임빌 실적 ↑…스마트폰이 견인차

모바일 게임시장에서 스마트폰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컴투스는 2011년 2분기 처음으로 스마트폰 매출이 전체 매출의 절반을 넘어섰고, 게임빌도 2011년 2분기 스마트폰 매출이 전체매출 대비 62%를 기록했다. 기존 피처폰 게임 개발사가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서도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새다. 컴투스는 8월8일, 2011년 2분기 컴투스의 성적표를 공개했다. 컴투스는 2분기에만 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7% 뛰어오른 수치다. 영업이익은 7억원 수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배 이상 올랐고, 당기순이익도 100% 이상 증가했다. 컴투스의 성적표 중 스마트폰 매출이 눈에 띈다. 컴투스는 2011년 2분기 전체 매출 중 45억원 이상을 스마트폰을 통해 벌어들였다. 2011년 1분기와 비교해 41% 증가한 수치이며, 2010년 2분기와 비교하면 2배 이상 높아진 수치다. 스마트폰 매출이 전체 매출...

OGQ

배경화면으로 무료 앱 1위 오른 OGQ…"전세계가 우리 무대"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앱은 빨간색 아이템,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앱은 파란색 아이템입니다. '배경화면'은 그 중 빨간색 아이템이고, '테드에어'는 파란색 아이템이죠." 김무궁 OGQ 대표는 수익원이 되는 앱과 사회에 기여하는 앱을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구분했다. 광고를 달고 수익을 내는 앱은 '빨간색 앱', 수익사업과는 거리가 먼 사회공헌 앱은 '파란색 앱'이다. 배경화면이라는 안드로이드용 응용프로그램(앱)으로 '대박'을 낸 앱 개발사가 있다. 3명의 젊은 개발자와 1명의 투자자가 뭉친 OGQ(Open Global Question)라는 업체다. OGQ가 안드로이드 마켓을 통해 배포중인 배경화면 앱은 내려받기 수가 250만건을 넘어섰다. 매일 10만명씩 증가하는 추세라고 하니, 이만 하면 '홈런'인 셈이다. OGQ의 젊은 청년들은 올해 말이면 1천만명이 자사의 배경화면 앱을 쓰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경화면은...

SNG

'엘도라도' 개척하는 토종 모바일게임, 한국선?

국내에 애플 아이폰이 출시된 지난 2009년 겨울 이후, 국내 모바일 게임산업도 스마트폰 덕분에 몸집을 불릴 기회를 잡았다. 달라진 모바일 기기 사용자 경험이 모바일게임에도 그대로 적용됐다. 실제로 앱 시장조사기관 '앱애니'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애플 앱스토어 매출의 45% 이상이 게임 카테고리를 통해 나오고 있다. 모바일게임은 업체와 플랫폼 사업자 모두에게 효자종목인 셈이다. 국내 모바일게임 업체들도 해외 스마트폰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해를 거듭할수록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게임빌과 컴투스가 돋보인다. "스마트폰과 SNG 잡아라!" 게임빌은 지난 6월28일, 외부 게임개발 업체를 대상으로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게임빌 내부에서 조성한 금액 100억원을 외부 게임 개발업체에 투자해 수준 높은 모바일게임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투자는 스마트폰 게임 전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