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IT열쇳말

[IT열쇳말] 구글과 TV

구글의 TV 시장 도전기는 '역사'라고 부를 만하다. 구글은 데스크톱PC의 검색을 주 사업으로 성장한 회사이지만, 포화된 PC 시장을 돌파할 방법으로 다른 플랫폼을 끊임없이 찾아왔다. 그 중 하나가 스마트폰이며, 그 확장세는 TV와 자동차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ROUND①] ‘안드로이드TV’ : TV에 안드로이드 심기 하지만 구글의 TV 도전은 만만치 않았다. 처음 시작은 '안드로이드TV'였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같은 방식으로 제조사들에게 안드로이드TV 운영체제(OS)와 플랫폼을 무료로 공급했다. 알고보면 TV에 안드로이드 OS를 올리는 것과 그리 다르지 않았다. 서비스 자체도 실제 서비스도 안드로이드폰처럼 TV에 직접 응용프로그램(앱)을 설치하고 앱 기반으로 콘텐츠를 받아들이는 식이었다. 앱이나 서비스 개발자들은 TV의 가로 화면에 맞춰 앱을 새로 개발해야 했다. 안드로이드TV는 소니와 LG전자 등이 뛰어들었지만 지금은...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첫 안드로이드TV 출시

LG유플러스가 IPTV에 '안드로이드5.0' 롤리팝 운영체제를 올린 안드로이드TV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IPTV로서는 첫 안드로이드TV인 셈이다. LG유플러스는 구글TV를 IPTV에 접목해 왔다. IPTV 사업자 중 구글TV를 쓴 업체는 세계에서 LG유플러스 뿐이었다. 구글TV는 주로 TV 세트를 만드는 기업이나 자그마한 동글을 만드는 업체들이 채택해 왔다. 안드로이드가 인기를 끌고 있고 어떤 기기에든 붙일 수 있는 유연성이 있었기 때문에 구글TV는 많은 TV 관련 기업들이 관심을 가졌다. 하지만 관심과 달리 스마트TV 시장에서 구글TV의 인기는 썩 좋지 않았다. 기능에 대한 제약이 너무 많았고, TV용 응용프로그램도 별로 없었다. TV 플랫폼이라기보다는 TV 서비스를 위한 OS 정도였다. 구글은 지난해 구글TV의 차세대 업데이트를 내놓으면서 이름을 안드로이드TV로 바꿨다. LG유플러스는 기존 구글TV 기반 셋톱박스도 안드로이드TV로 업데이트한다....

KGC 2014

[게임위클리] KGC 2014, "강연자 모셔요"

국내외 최신 게임소식에 어쩐지 뒤처지는 기분이라면, 블로터닷넷이 매주 일요일 전해 드리는 ‘게임 위클리’를 참고하세요. 한 주간 올라온 게임업계 소식을 전달합니다. 굵직한 소식부터 작은 이야기까지, ‘게임 위클리’는 게임 매니아를 위한 주간 게임 뉴스입니다. 한국게임개발자협회 KGC 2014: 한국게임개발자협회가 아시아 최대 규모의 게임 전문 컨퍼런스 ‘2014 한국국제게임컨퍼런스(Korea Games Conference 2014’, ‘KGC 2014’)’를 오는 11월5일부터 7일 까지 3일 동안 개최한다고 밝혔다. KGC는 한국게임개발자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행사다. 매 회 7천여명의 관람객이 참가해 게임 개발 지식을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 주제는 ‘미래를 정의하자’로 정해졌다. 국내 100명 이상의 개발자와 전세계 20개국 40여명의 게임개발자가 방한하며, 기술전시회와 비즈매칭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함께 진행된다. 특히, 올해에는 새로운 형식의 강연과 비즈매칭 프로그램이 도입됐다는 점이 특징이다. 라운드 테이블과, 테드(TED)형식의 강연이 이루어지고, 체험에 집중하는 튜토리얼 형식의 발표도 이어질 예정이다. 참관객이 참관객에서 그치는...

개발자회의

개막 앞둔 구글 개발자회의, 뭘 꺼내놓을까

'구글I/O'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구글I/O는 구글이 개최하는 개발자 회의다. 이 행사를 통해 안드로이드, 구글글래스, 크롬북 등의 제품들과 관련 기술들이 공개됐던 바 있다. 개막과 함께 공개되는 키노트에서 어떤 것들이 공개될지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구글의 키노트 역시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지만 올해 공개될 것으로 예상해볼 수 있는, 혹은 발표됐으면 하는 것들을 묶어본다. 'L'로 시작하는 새로운 안드로이드 가장 기대를 모으는 것은 새로운 안드로이드다. 킷캣 다음 ‘L’로 시작하는 새 버전이 나올 때가 됐다. ‘롤리팝’이라는 소문이 솔솔 나온다. 5.0이 될지, 4.5가 될지는 알 수 없지만 큰 변화가 필요한 시기임에는 분명하다. 안드로이드는 지난 2012년 젤리빈이 발표되면서 운영체제 그 자체로도 안정적인 단계에 올라섰다. 매끄럽게 작동하는 UX나 배터리 성능...

OTT

구글 '안드로이드TV'도 "앱보다는 콘텐츠"

구글의 '안드로이드TV'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더버지는 안드로이드TV의 UI를 입수하고 이를 상세하게 분석한 기사를 냈다. 안드로이드TV는 그 동안 '구글TV'로 불리던 스마트TV용 운영체제 플랫폼의 새 버전이다. 안드로이드TV는 기능적인 면보다는 인터페이스와 콘텐츠 방향성에 더 집중한 모양새다. 더버지가 공개한 스크린샷을 보면 안드로이드TV는 ‘앱’과 ‘게임’ 영역으로 나뉘어 있다. 구글플레이 영화, 유튜브를 비롯해 넷플릭스, 훌루 등의 OTT 앱, 그리고 TV에서 즐길만한 게임으로 나뉜다. 특히 화면은 이름과 달리 안드로이드의 분위기가 거의 나지 않는다. 대신 네모난 블럭 형태의 아이콘들로 채워져 있다. 구글은 이를 ‘카드’라고 부를 계획이다. 구글나우의 화면들도 카드라고 부르고 있다. 채워지는 것들은 구글플레이의 앱보다도 TV시리즈, 영화 등이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게임을 강조하는 것으로 미뤄 콘트롤러도 함께...

4k

[BB-0407] MS, 차량용 윈도우 발표

MS, 차량용 윈도우 발표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 행사 '빌드 2014' 컨퍼런스에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개했습니다. 아직은 인터페이스와 기본 기능 정도만 공개됐습니다. 윈도우폰의 화면을 차량에 띄우는 방식인데 미러링크 기술을 통해 화면을 미러링합니다. 음성인식은 코타나가 맡습니다. 하지만 아직 이를 적용할 이렇다 할 차량 제조 브랜드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미러링크는 시트로엥을 비롯해 토요타, 폭스바겐 등이 개발하고 있긴 하지만 그조차 상용화가 뚜렷하지 않습니다. [Engadget] 윌 아이엠, 웨어러블 시계 공개 전자음악으로 유명한 팝그룹 '블랙아이드피스'의 윌아이엠이 영국 TV 토크쇼 '알란 카: 채터맨’ 쇼에 나와서 손목시계 모양의 웨어러블 기기를 공개했습니다. 토크쇼에서 간단한 조작법을 설명한 정도인데, '안드로이드웨어'로 동작한다는 점 외에는 다른 세부사항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저 최근 진행 중인 프로젝트라고만 말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