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NC

김택진 엔씨 대표, "게임 업계 생산성 떨어져…주 52시간제 보완 필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주 52시간제가 국내 게임 산업 경쟁력을 떨어트린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중국 게임사가 물량 공세에 나서고 있는 반면, 국내 게임사는 생산성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택진 대표는 10월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의 판교 엔씨소프트 사옥 방문 중 게임 업계의 고충을 토로했다. 김택진 대표는 지난해부터 시행된 주 52시간제에 대해 언급하며 "정부 시책을 따라가야 하지만, (국내 게임 업계)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는 현실을 고려해봐야 한다"라며 "중국은 6개월에 새로운 프로덕트들(게임)이 나오는데 우리나라는 연내 게임을 생산할 수 없을 정도로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김 대표는 "생산성을 어떻게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계속 유지해나갈 것인가가 지금 게임 업계가 당면한 가장 큰 문제"라며 "게임 산업에 대한 이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