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웨어러블

arrow_downward최신기사

IFA 2015

‘IFA 2015’가 주목한 스마트워치 톱5

독일 현지시각으로 지난 9월4일 문을 연 ‘베를린 국제가전박람회(IFA) 2015’가 행사 중반을 넘어섰다. IFA 2015는 오는 9일까지 열린다. 올해 행사에서 가장 눈길을 끈 제품군은 역시 스마트워치를 포함한 웨어러블 기기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내 업체는 물론 중국 등 다양한 IT 업체에서 스마트워치를 소개했다. 이번 IFA 2015에서는 어떤 제품이 관람객의 관심을 모았을까. 네모에서 동그라미로, 크기는 더 작게. 스마트워치 경쟁 2라운드는 독일에서 시작됐다. 삼성전자 ‘기어S2’ 삼성전자의 7번째 스마트워치이자 첫 번째 원형 제품인 '기어S2'가 사람들의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렸다. 기어S2는 원형 베젤을 스마트워치 조작에 활용하도록 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이다. 시계 겉면의 회전 베젤을 돌려 내부 응용프로그램(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애플이 아날로그 시계의 용두를 앱 확대∙축소...

hp

팜, 알카텔 품에 안길까

PDA의 대명사로 불렸던 ‘팜 파일럿’을 기억하고 있을지 모르겠다. 그 팜이 돌아올까? 적어도 ‘팜’이라는 브랜드의 모바일 기기가 시장에 얼굴을 다시 내밀 가능성이 약간은 생겼다. 알카텔이 팜의 브랜드를 매입할 지도 모른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더버지>를 비롯한 외신들은 알카텔이 HP가 갖고 있던 팜의 브랜드를 매입해 알카텔의 스마트폰 ‘원터치’에 입힐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알카텔이 팜OS나 웹OS 기기를 만드는 것은 아니며, 팜 이름만 가진 안드로이드폰을 내놓을 것으로 외신들은 분석했다. 아직 알카텔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운영이 중단됐던 palm.com은 얼마 전부터 팜 로고 아래에 ‘Comming soon, smart move’ 메시지를 띄우고 변화가 있음을 암시했다. 이 'smart move'는 알카텔이 원터치 스마트폰에 붙이는 슬로건이다. 알카텔은 팜으로 무엇을 하려는 것일까....

LG에릭슨

LTE 장비 경쟁도 '후끈'

국내 이동통신사들도 관심이 많은 LTE(Long Term Evolution) 시장을 놓고 장비 업체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LTE 네트워크는 데이터 전송을 처리하는데 가장 적합하기 때문에, 앞으로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를 유연하게 도입하고 제공할 것으로 주목 받고 있다. 카메라, 음악 플레이어, 자동차, 그리고 전력 네트워크의 연결은 곧 앞으로 펼쳐질 미래의 일상 생활 중 일부가 될 것이고, 에릭슨은 앞으로 2020년까지 500억 개의 기기(사람, 사물, 장소를 포함)가 네트워크에 연결될 것으로 예상한다. 가장 발빠르게 움직이는 회사는 에릭슨이다. 에릭슨은 미국의 버라이즌, AT&T, 메트로 PCS, 일본의 NTT 도코모, 독일의 보다폰, 스웨덴, 노르웨이의 텔리아 소네라와 상용 LTE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덴마크 TDC도 고객사로 확보했다. 상용 계약은 7군데며 파일럿 프로젝트까지 합치면...

skt

SKT, 네트워크 망 투자 단행...알카텔의 모바일 백홀 장비 도입

스마트폰을 비롯한 다양한 모바일 기기들이 쏟아지면서 통신사들은 이 기기를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원활한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분주하다. LTE나 와이파이, 와이브로 등에 대한 투자도 늘리면서 그 밑단에 필요한 전송 장비들에 대한 투자도 늘려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SK텔레콤이 무선 데이터 네트워크 강화를 이해 한국알카텔-루슨트의 장비를 도입해 모바일 백홀망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백홀망이란 휴대폰의 신호를  받는 기지국에서 이런 기지국들의 정보가 한 곳에 집중되는 중앙 센터간 유선 구간을 말한다. 그동안 2Mbps 정도의 E1을 지원하는 광장비들을 도입해 대도시와 중소 도시들의 유선 네트워크 망을 꾸렸던 SK텔레콤은 와이파이와 와이브로 등 이더넷 밴드위스에 대한 요구 사항이 늘어나고 있어 이 부분을 지원하기 위해 새롭게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이번 모바일 백홀망...

그린터치

"탄소배출량 감소시킬 파괴적 기술 연구중"...벨랩 피터 벡터 박사

“1일 전력량으로 3년 쓰자.” 참 획기적인 말이면서도 언뜻 쉽게 와 닿지 않는다. 하지만 사람들은 항상 꿈을 꿔왔고, 이를 현실화하고 있다. 이런 꿈을 꾸는 곳은 지난 1월 출범된 지속 가능한 통신 미래를 향한 글로벌 컨소시엄인 '그린 터치(Green Touch)'다. 그린 터치 컨소시엄은 알카텔-루슨트 산하 연구와 개발(R&D) 기관인 벨연구소가 주축이 돼 전세계 통신사업자와 연구기관, 학계연구소와 정부와 비영리 기관 15곳이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종합기술원이 참여한다. 이 컨소시엄의 주축인 벨 연구소의 피터 베터(Peter Vetter) 박사가 방한 간담회를 가졌다. 벨 연구소는 효율적인 네트워크 (Efficient Network), 100% 커버리지, 네트워크 가상화, 클라우드 컴퓨팅 (Everything as a Service), 비디오 (Everything is Video) 등의 주제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 문제는...

AT&T

"1일 전력량으로 3년 쓰자"...'그린 터치' 컨소시엄 출범

통신업계 녹색 혁명을 위한 해법이 마련된다. 통신 네트워크를 하루 운용하는데 드는 전력량으로 3년간 운영이 가능하게 만들자는 것이다. 에너지 효율성 1천배 향상이 가져오는 구체적인 절감 효과다. 상당히 파격적인 제안을 놓고 전세계 관련 업계와 정부, 비정부 기관이 머리를 맞대자는 것이다. 전세계 통신사업자와 연구기관, 학계연구소와 정부와 비영리 기관 15곳이 참여, 전세계가 보다 지속 가능한 통신 미래를 향해 한 걸음 내딛는 글로벌 컨소시엄 ‘그린 터치(Green Touch)’가 출범됐다. 알카텔-루슨트 산하 연구와 개발(R&D) 기관인 벨연구소가 주축이 된 이번 컨소시엄은 통신 네트워크의 에너지 효율성을 현재보다 1천배 이상 향상시키는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종합기술원이 참여한다. 기업, 학계, 정부 산하 연구소 리더들로 구성된 그린 터치 컨소시엄은 향후 수십...

cdn

알카텔-루슨트가 CDN 업체를 인수한 이유

전세계 유선 통신사들의 공통점인 고민은 사용자들의 요구에 따라 지속적으로 네트워크 대역폭을 넓게 하도록 투자하는 일이다. 문제는 투자는 통신사가 하는데 정작 돈은 구글이나 NHN 같은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이 가져간다는 사실이다. 이런 고민에 빠진 통신사들은 CDN 업체들과 손을 잡고, 조금이라도 투자 비용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 하지만 그것도 한계가 있기는 마찬가지다. 망 투자 비용은 줄일 수 있지만 지속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협력 관계는 아니었다. 이 때문에 최근 국내외적으로 유선 통신사들이 CDN 업체를 인수하거나 전문 업체들과 협력해 직접 콘텐츠를 보유한 미디어 기업과 접촉하면서 관련 사업에 나서고 있다. 이런 가운데 흥미로운 인수합병 소식이 있었다. 바로 통신장비와 솔루션 제공 업체인 알카텔-루슨트가 CDN 서비스를 제공하던...

루슨트

한국알카텔-루슨트, 신임 사장으로 신원열씨 임명

한국알카텔-루슨트는 신원열(辛原烈) 영업 총괄 부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선임했다. 신원열 사장은 한국 알카텔-루슨트의 신사업 개발과, 전략, 운영, 영업과 마케팅 업무를 총괄한다. 양춘경 전 사장은 한국 알카텔-루슨트의 회장으로 임명됐다. 신원열 사장은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현 위기 상황을 오히려 도약의 기회로 삼아, 모든 역량과 전문성을 발휘하여 높은 품질을 보장하는 네트워크에 기반한 차세대 통신 사업 모델 개발에 주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알카텔-루슨트는 최근 통신 사업자들의 망 관리 비용 절감을 위한 차세대 네트워크 설계와 운영은 물론 LTE 등 무선망 진화, 미디어와 콘텐트 비즈니스 분야에서 고객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유무선을 연동하는 QPS융합서비스, 차세대 IPTV와 멀티스크린 솔루션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알카텔-루슨트는 AT&T, 버라이존 (Verizon), BT, 보다폰...

CEO

알카텔-루슨트, 신임 회장과 CEO 선임 --- 부진 늪 탈출할까?

전임 회장과 CEO가 6분기 연속 적자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던 알카텔-루슨트(www.alcatel-lucent.com)가 새로운 회장과 CEO를 맞이하면서 그간의 부진을 만회하고 인수합병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알카텔-루슨트는 9월 1일자로 이사회가 필립 카뮈를 2008년 10월 1일자로 회사의 비경영(non-executive)회장으로 선임한 안건을 승인했으며, 동시에 벤 버바이언을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버바이언 신임 CEO는 알카텔-루슨트의 이사회에도 참여하게 된다. 필립 카뮈(Philippe Camus, 60세) 신임 회장은 프랑스 출생의 미국인으로, 여러 산업 분야에서의 다양한 국제 경험을 자랑하는 경영인이다. 그는 EADS(European Aeronautic Defense and Space)의 공동 CEO를 역임하며 이 회사를 성공적인 글로벌 하이테크 기업으로 이끈 바 있다. 카뮈 신임 회장은 현재 다국적 미디어 그룹인 Lagardère의 공동경영 파트너(Co-Managing Partner)로 재직중이며, 미국 뉴욕에 본사를...

루슨트

한국알카텔-루슨트, 포스코센터로 사무실 이전

한국 알카텔-루슨트(www.alcatel-lucent.com/kr)는 삼성동 아셈타워, 청담동 신영빌딩과 구로동 E&C 벤처 드림 타워에 분리 되었던 3개의 서울 사무실을 테헤란로에 위치한 포스코센터 빌딩으로 통합 이전했다. 이로써 2006년 12월 알카텔-루슨트 합병 이후 1년 8개월 만에 완전히 통합 된 한국 사무실로 포스코센터 빌딩에서 새롭게 업무를 개시하게 됐다.  한국 알카텔-루슨트는 특히 이번 포스코센터 빌딩으로의 이전을 합병 이후 조직 변경과 더불어 3개 지역으로 분리되었던 사무실을 한 곳으로 통합함으로써 국내 조직의 재정비는 물론, 사업부 간의 업무 효율의 극대화 기대하게 됐다.   한국 알카텔-루슨트는 포스코센터 빌딩 동관 2개층을 쓰게 된다. 대표번호: 02-519-9000/9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