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데이비드 차움

'암호학의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겠다"

'암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암호학자 데이비드 차움이 4월3일 "직접 민주주의가 가능하도록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분산경제포럼 2018’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극단적으로 새로운 것일 수도 있지만, 고대 그리스의 직접 민주주의가 사실 서구 문화를 형성했다고 할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데이비드 차움은 블록체인의 근간이 되는 암호학에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비트코인이 세상에 등장하기 전 암호화폐 개념을 처음 제시하기도 했다. 데이비드 차움이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겠다고 밝힌 것은 개인의 자유와 프라이버시를 위한 기술 개발에 힘써온 그의 경력과 맥락을 같이한다. 데이비드 차움이 암호학에 잠재력을 보고 이 학문에 뛰어든 것은 35년 전 UC 버클리 대학원 시절 일이다. 그 배경에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보호가 짙게 깔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