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HTML5

비트도트 "모바일 광고도 UX 시대"

얼마 전 구글코리아는 블로그를 통해 유튜브를 홍보하는 모바일 광고를 소개했다. 제목은 '작지만 재미있습니다'였는데 유튜브가 아니라 모바일 광고가 재미있단 이야기였다. 스마트폰을 기울이면 광고 속 캐릭터가 움직이는 광고, 광고 속 빈자리를 이미지를 끌어다 채우면 랜딩 페이지로 넘어가는 광고, 또 여러 개 영상을 손으로 넘기며 고르게 하는 랜딩 페이지 등이 소개됐다. TV를 보다 광고가 나오면 채널을 돌리기 일쑤고, 웹사이트를 방문했다 팝업으로 광고가 뜨면 서둘러 닫기 급급한데 구글코리아는 광고를 두고 '재미있다'라고 표현했다. 광고도 하나의 즐길거리란 뜻일까. 가뜩이나 화면이 작아 답답한 스마트폰에서 광고는 마주치고 싶지 않은데 말이다. 구글코리아가 소개한 해당 모바일 광고는 비트도트란 회사에서 제작했다. 이제 설립 2년차를 맞이했는데 조희제 비트도트 대표는 "광고도 콘텐츠"라고 말했다....

GDN

"구글 모바일광고의 강점은 기술력과 아이디어"

"모바일 광고에 모바일 유튜브가 번들링돼 하나의 솔루션으로 제시할 수 있습니다." 구글이 올해 디지털광고의 중심이 모바일로 이동할 것으로 내다보고, 경쟁 상품과 차별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2월22일 구글코리아가 마련한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염동훈 대표는 구글 모바일광고의 장점을 집중 부각시켰다. 이 자리에서 염동훈 대표는 구글의 모바일광고는 다음커뮤니케이션 '아담', 퓨처스트림네트웍스 '카울리', 인모비가 선보이는 모바일 광고 기법과 다르다며 "구글은 광고 기법과 플랫폼에 대한 기술력과 아이디어, 2가지 차별점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염동훈 구글코리아 대표 "구글은 모바일의 HTML5 기반의 리치미디어 광고를 광고주가 5분 안에 만드는 기술이 있습니다. 이러한 기술과 이 기술을 가능케 하는 혁신의 속도는 다른 회사보다 빠릅니다. 유튜브에서 진행한 하기스 옹알이 캠페인(아래 참고)과 같은 아이디어를 내는 것도 우리가 가진 제일...

광고 플랫폼

삼성전자, ‘애드허브’ 본격 가동...구글·애플 겨냥

삼성전자가 애플리케이션(앱) 광고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12월8일 삼성전자는 글로벌 광고 플랫폼 ‘삼성 애드허브’를 통한 스마트TV 광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삼성 애드허브’는 모바일 기기나 스마트TV 앱 개발자들이 자신들이 개발한 앱에 손쉽게 광고를 탑재할 수 있게 도와주는 광고 플랫폼이다. 박동욱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 상무는 “삼성전자는 ‘삼성 애드허브’를 통해 광고주, 스마트TV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소비자 모두가 혜택을 주는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1위인 삼성전자 스마트TV에서의 광고 효과가 커, 많은 광고주들에게 매력적인 플랫폼으로 다가갈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애드허브의 등장은 사실상 삼성전자가 구글의 자체 광고 플랫폼인 애드몹과, 애플의 아이애드와 경쟁에 나선다는 것을 의미한다. 구글은 자체 광고 플랫폼인 애드몹을 통해 구글 진영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애플은 아이애드를 통해...

애드몹

애플의 새로운 앱스토어 가이드라인, ‘달라진 점은?’

애플이 저질 앱(fart apps)들을 더 이상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발자 규칙을 완화함으로써 과거 블랙리스트에 올렸던 앱과 서비스를 다시 허용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애플 아이애즈와 경쟁하는 광고 플랫폼인 GV 모바일과, 어도비, 오라클에서 만든 크로스 개발 플랫폼 툴과 같은 앱들이 아이폰에 복귀할 수도 있는 것이다. 애플의 새로운 iOS 개발자 라이선스로 인해 앱스토어에 복귀할만한 앱과 서비스를 살펴본다. 구글 보이스: 승인(예상) 구글의 전화 통신 서비스인 구글 보이스(Google Voice)가 앱스토어로 복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구글 보이스 기반의 아이폰 앱인 GV 모바일의 개발자, 숀 코박스는 애플이 새롭게 내놓은 110+ 가이드라인에 GV 모바일이 전적으로 부합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또 이미 애플로부터 GV 모바일을 다시 제출하라는...

iAd

MS, 윈도우폰7용 광고 플랫폼 공개...10월 출시설 '모락모락'

애플이 앱 기반의 광고 플랫폼 iAd를 선보이고, 구글의 애드몹 인수 작업이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MS)도 자체 모바일 광고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T 전문지 '더 레지스터' 영국판은 2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느에서 열리고 있는 '2010 칸느 국제 광고제(Cannes Lions advertising conference)'에서 코스타스 말리오스(Kostas Mallios) MS 소프트웨어 개발팀 부장이 윈도우 폰 7을 활용한 광고 플랫폼을 소개했다고 보도했다. 매튜 부사장과 말리오스 부장이 MS 모바일 광고 전략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동영상 캡쳐) 말리오스 부장의 설명에 따르면 MS 새 모바일 광고 플랫폼은 광고주들에게 세 가지 광고 유형을 제공한다. ▲ iAd와 같은 앱 기반 광고는 물론, ▲ 윈도우 폰 7의 '라이브 타일' UI를 활용한 광고와 ▲'토스트(Toast)'라는 이름의...

Cauly

모바일 광고, 준비되셨나요

신문 지면과 방송 전파를 넘어 인터넷으로 광고가 확장됐던 게 엊그제같습니다. 이제 다시 광고 세상에 신천지가 열릴 모양입니다. 모바일 광고입니다. 지난해 말 애플 아이폰 도입을 불씨로 들불처럼 번진 스마트폰 열풍 덕분입니다. PC에 갇혀 있던 웹이 3G와 와이파이(Wi-Fi)망을 타고 손에 쥐는 웹으로 확장됐습니다. 아이폰만 봐도 그렇습니다. 국내만도 50만대, 아이팟터치까지 포함하면 110여만대에 이릅니다. 웹 뿐인가요. 스마트폰용 응용프로그램도 군침 도는 광고 영역입니다. 올해들어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된 아이폰용 응용프로그램은 18만대를 넘어섰습니다. '스마트'한 웹서비스들이 응용프로그램 속에 모 심듯 이식되는 세상입니다. 응용프로그램이 징검다리라면, 모바일웹은 종착역입니다. PC 속 웹사이트와 모바일 응용프로그램, 모바일웹까지. 넓어진 영토만큼 광고를 걸 공간도 확대됐다는 얘기입니다. 그렇다면, 준비하고 계신가요. 모바일 광고 말입니다. 기존 웹 무대를...

구글

구글, 모바일 광고기업 애드몹 7억5천만달러에 인수

모바일 광고 시장을 노린 구글의 행보가 빨라졌다. 구글은 9일(미국 현지시각) 모바일 광고 회사 애드몹(AdMob)을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 금액은 7억5천만달러, 우리 돈으로 9천억원에 이른다. 7억5천만달러는 지금까지 구글의 인수합병 가운데 더블클릭, 유튜브에 이어 세번째로 큰 규모다. 애드몹은 아이폰 애플리케이션이나 휴대폰에서 검색가능한 모바일 웹페이지 등에 올라가는 배너 광고 전문회사. 2006년 펜실베니아 대학 와튼스쿨에 재학중인 대학원생 오마르 하모이(Omar Hamoui)가 설립한 모바일 광고 전문 벤처기업이다. 구글은 향후 급속히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모바일 광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거금을 들여 애드몹을 인수하는 전략을 택했다. 구글측은 "구글은 모바일 시장을 거대한 기회 시장으로 보고 있다"며 "애드몹 인수를 통해 모바일 시장을 향한 구글의 행보가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RIM

안드로이드, RIM을 바짝 따라잡다

7월달 애드몹 통계에서 윈도우 모바일을 제치며 안드로이드의 상승세를 확인시켜줬는데 이번달에도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리서치인모션(RIM)의 근처까지 바짝 쫓아왔습니다. 지난달에 비교해서 다른 단말들이 일정한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데 비해서 안드로이드는 지난달 전세계 통계에서 5%에서 7%로 2%나 상승해 40%의 성장을 보여주었습니다. 미국 통계에서는 9%에서 12%로 상승해 마찬가지로 33%의 큰 성장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제는 윈도우 모바일을 넘어 RIM을 추월하기 일보 직전이라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사실 7월달 안드로이드 이슈는 삼성 갤럭시의 유럽 출시 정도 밖에 없었고 미국에서는 별다른 이슈가 없었는데도 큰 점유율 성장이 있었습니다.  다음달 애드몹 통계에서 안드로이드의 성장을 기대하게 만드는 것은 삼성 갤럭시가 여러 나라에서 차례로 출시되고 있고 미국 T-Mobile의 두번째 안드로이드폰인 MyTouch 3G가 출시된다는 것입니다. 8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