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루빅스

글로벌 소셜미디어, 포털로 진화하나

저널리즘의 역사에서 2015년은 어떻게 기록될까. 뜬금없는 질문처럼 들릴 지 모르겠지만, 2015년이 뉴스 산업에 유난스런 한 해인 것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페이스북이 5월13일 ‘인스턴트 아티클’이라는 뉴스 서비스를 시작했고, 10대들의 메신저 앱 스냅챗은 ‘디스커버리’라는 뉴스 플랫폼을 선보였다. 이에 뒤질세라 애플이 뉴스 앱을 내놓았고, 트위터도 ‘모멘트’라는 이름으로 뉴스 서비스를 개시했다. 구글은 또 어떤가. 구글 뉴스랩을 출범시켜 저널리즘 콘텐츠를 강화했고 '디지털 뉴스 이니셔티브'라는 프로그램도 소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마저도 뉴스를 요약해 음성으로 읽어주는 모바일 앱을 개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로 눈을 돌려보면, 카카오가 카카오톡 채널이라는 브랜드를 내놓으며 메신저 앱 안에서 뉴스 콘텐츠 제공을 본격화했다. 네이버는 네이버포스트를 통해 뉴스 사업자와 제휴폭을 넓혀가고 있다. 불과 9개월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인터넷 플랫폼 사업자들이...

RSS 리더

[써보니] 애플 '뉴스' 앱은 RSS 리더의 미래다

2013년 7월15일은 RSS 구독 서비스에 사망 선고가 내려진 날이다. 구글이 “수년간 사용량이 줄었다”는 이유로 구글리더를 폐기처분한 그날, 전세계 RSS 구독 서비스 사용자들은 슬픔에 젖어야 했다. 구글리더 개발자인 크리스 웨덜조차도 “공유라는 공용어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애도할 정도였다. 구글리더를 빠져나온 RSS 구독 서비스 사용자들은 피들리로, 딕닷컴으로 그리고 플립보드로 뿔뿔이 흩어졌다. 슬픈 소식은 올해도 이어졌다. 국내 RSS 구독 서비스의 대표격이던 한RSS가 2015년 5월31일 서비스 종료를 공식화했다. 10년의 명맥을 지켜오며 장수 서비스의 반열에 올라섰던 한RSS지만 서버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면서 끝내 문을 닫았다. 웹2.0과 생사고락을 함께 한 RSS 구독 서비스는 이렇게 인터넷 역사박물관 속으로 사라지는 듯했다. 사망 선고를 받고 역사박물관으로 향하던 RSS 구독 서비스를 입구에서 가로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