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스마트워치

애플은 '애플워치'로 얼마나 벌었을까

애플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7월21일 회계연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 3개월 동안 ’아이폰’은 4750만대 팔렸고, 아이폰 부문에서만 애플은 314억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은 495억1천만달러다. 우리돈으로 57조원에 이른다. 애플의 이번 실적을 두고, 미국 금융권에서는 예상치를 웃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아이폰 판매량이 예상보다 더 많았고, 2014년 같은 분기와 비교해 전체 매출이 33%나 증가한 덕분이다. 전체 실적은 잠시 뒤로 미루고, '애플워치'에 집중해보자. 애플의 이번 실적발표는 애플워치 출시 후 처음으로 진행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애플워치는 지난 4월 시장에 나왔다. 애플은 애플워치로 얼마나 벌었을까. 애플은 이번 실적발표에서 애플워치로 거둔 성과를 따로 분류하지는 않았다. 애플워치는 ‘기타’ 카테고리 속에 포함돼 있다. ‘비츠’ 헤드폰과 ‘아이팟’, ‘애플TV’, 각종 애플...

아이폰6

‘아이폰6’ 덕분에…애플 실적도 ‘플러스’

애플이 지난 2014년 4분기 7450만대의 ‘아이폰’을 팔았다. 아이폰 판매량을 바탕으로 애플은 746억달러 매출을 올렸다. 우리돈으로 80조5천억원에 이른다.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이다. 애플 역사상 가장 뛰어난 실적이기도 하다. 화면 크기를 키운 아이폰, 중국 시장의 성장이 애플의 매출 성장을 이끈 요인으로 평가된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27일 애플이 발표한 분기실적을 정리해보자.   “땡큐 차이나” 이번 분기 애플의 아이폰 판매량은 지난 2013년 4분기와 비교해 46%나 늘었다. 애플은 지난 3개월 동안 총 7450만대의 아이폰을 팔았다. 지난 분기 애플은 아이폰 판매에 힘입어 80조5천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분기별 순이익도 애플의 분기 발표 역사상 최고를 기록했는데, 애플은 지난 3개월 동안 180억달러 순이익을 냈다. 우리돈으로 19조4천억원 규모다. 시장조사업체와 증권업체 분석가들은 애플의...

3분기 애플 성적, 아이폰·맥 ‘방긋’ 아이패드 ‘울컥’

애플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10월20일 3분기(애플 회계연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제품별 판매량 등 모든 면에서 예상치를 뛰어넘었다. 그야말로 '어닝 서프라이즈'다. 애플보다 조금 더 일찍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의 '어닝 쇼크'와 대비된다. 애플은 지난 7월부터 9월 까지 총 421억달러 매출을 올렸다. 순이익은 85억달러다. 우리돈으로 따지면 매출은 44조원, 순이익은 9조원 가까이 된다. 매출 면에서는 지난 2013년 같은 기간 기록한 374억달러에서 12% 성장했고, 순이익은 지난 2013년 3분기 75억달러를 기록한 바 있으니 이번 분기 12% 정도 성장했다. 원래 미국 증권시장에서는 애플의 이번 분기 매출을 400억달러 정도로 예상하고 있었다. 아이폰6∙플러스 9일치 판매량만 집계했음에도 매출 '껑충' 애플 매출을 견인한 제품군은 단연 아이폰이다. 애플은 지난 3개월...

아이패드

[그래픽] 숫자로 보는 애플 실적

애플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2월23일, 2014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애플은 매출과 순이익 모두 예상치를 웃도는 성적을 거뒀습니다. 아이폰 덕분입니다. 아이폰은 지난 2013년 같은 분기와 비교해 17% 더 많이 팔려나갔습니다. 애플 매출을 끌어올리는 데 효자 노릇을 했지요. 애플TV 판매량과 애플TV 콘텐츠로 버는 수익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팀 쿡 애플 CEO는 원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쓰던 이들이 '아이폰4S'와 '아이폰5C'로 갈아탔다는 내용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애플이 지난 3개월 동안 걸어온 발자국을 숫자로 정리했습니다.

애플, "올해 말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

애플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4월23일 2013년 처음 받아든 성적표(회계연도 2분기)를 공개했다. 지난 2012년 같은 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늘었지만, 수익은 감소했다. 팀 쿡 애플 CEO가 이례적으로 새 제품 출시 일정에 관해 짧게 언급했지만, 화면 크기를 키운 아이폰은 없을 것이라고 못밖기도 했다. 이날 애플 실적발표 현장에서 나온 얘깃거리를 두루 살펴보자. 새 제품은 가을 지나야 "우리는 놀라운 새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들을 소개할 가을까지 기다리기 어려울 정도죠. 올해 가을과 2014년에 훌륭한 새 제품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팀 쿡 CEO가 실적발표 현장에서 새 제품 출시 계획에 관해 말문을 열었다. 일반적으로 애플은 차세대 제품에 관한 힌트를 거의 제공하지 않는다. 팀 쿡 CEO의 자신감...

팀 쿡 "아이패드의 자기잠식은 큰 기회"

"자기잠식(Cannibalization)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오히려 큰 기회라고 생각한다." 팀 쿡 애플 CEO가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23일 가진 애플 실적발표회에서 한 말이다. 애플은 지난 한 분기 동안 맥 제품군 410만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분기 520만대를 판 것과 비교해 20% 가량 줄어든 숫자다. 개인용 컴퓨터 시장 자체가 쪼그라든 탓도 있지만, 팀쿡이 밝힌 것과 같이 애플 제품의 자기잠식과도 관련이 깊다. 그곳에서 '더 큰 기회'를 생각하는 것은 애플의 자신감이자 철학이다. 애플은 맥 제품군 외에 '아이패드'도 만들고 있다. 태블릿 PC는 아직 맥이나 PC의 모든 기능을 대체해주지 못한다. 하지만 애플이 말하는 '포스트 PC(Post PC)' 시대를 선두에서 이끄는 제품이다. 실제로 이번 애플 성적을 보면 애플은 지난 한 분기 동안...

아이패드

애플, 1분기 순익 15조원…사상 최고치

미국 증권가 분석가들이 자존심을 구겼다. 애플이 미국 증시의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는 실적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24일, 2012년도 회계연도 1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순이익이 2011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8%나 껑충 뛰었다. 애플이 2012년도 회계연도 1분기 동안 거둬들인 매출은 463억3천만달러 수준이다. 2011년 같은 기간 매출 규모인 267억4천만달러보다 73% 증가한 수치다. 이 중 순이익은 130억6천만달러다. 우리돈으로 14조8천억원 수준이다. 애플의 이 같은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8%나 성장한 수치다. 이번 애플의 매출과 분기 순이익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기록이기도 하다. 이제 애플의 현금 보유액은 970억달러에 이른다. 애플은 한 주당 13.87달러를 기록했으며, 미국 뉴욕증시 시간 외 거래에서 10%나 주가가 뛰어올랐다. 애플은 이전 분기 실적에서 기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