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그루폰

인력 감축, CEO 퇴출…파란만장 소셜쇼핑

티켓몬스터의 모회사 리빙소셜이 직원 400명을 감축한다. 워싱턴비즈니스저널은 리빙소셜이 본사가 있는 북미 지역 6개 사무소에서 다양한 직군에서 인원을 감축할 계획이며, 시행 일자는 11월30일이라고 밝혔다. 리빙소셜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을 주요 투자자로 두고 있다. 리빙소셜은 올 3분기 순손실 5억66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순손실의 대부분이 2011년 다수의 인수건을 진행하며 발생한 비용 때문이라지만, 매출도 줄었다. 리빙소셜의 3분기 매출은 1억2400만달러로 2분기 1억3800만달러보다 낮은 성적을 보였다. 리빙소셜의 인원 감축 소식은 여러모로 시사점을 준다. 올 8월 리빙소셜은 중동시장에서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 성과가 나지 않는 시장을 손에 쥐고 있기보다 떨쳐내기로 한 것이다. 현재 리빙소셜은 미국과 캐나다, 영국, 프랑스, 아일랜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호주는 직접 서비스하고 한국은 티켓몬스터, 태국과 필리핀은...

그루폰

그루폰, 4월 모바일 앱 출시...페이스북 '딜스'와 한판

소비자와 상점이 서로 필요한 때에 쿠폰을 사고 파는 장터를 그루폰이 새로 만든다. 블룸버그 비즈니스 위크는 17일 세계 최대 소셜쇼핑 업체인 그루폰(미국)이 이용자의 위치와 시간에 맞춰 쿠폰을 보여주는 모바일 앱 '그루폰나우'를 4월에 선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루폰나우를 스마트폰에 내려받아 실행하면 '배고파'와 '심심해'라는 단추가 나온다. '배고파' 단추를 누르면 이용자의 현재 위치를 중심으로 쿠폰을 파는 식당 목록이 보인다. 여기까지는 페이스북이 딜스라는 이름으로 운영하는 서비스와 크게 다르지 않다. 마이크로소프트가 3일 출시한, 현재 위치 중심으로 쿠폰을 모아 보여주는 빙 딜스와도 비슷해 보인다. 이용자가 그루폰나우에서 보는 쿠폰은 사용 시간이 정해져 있다. 식당은 쿠폰을 파는 날로부터 3개월이 아니라 "2시부터 5시까지" 등 손님이 가장 적은 때를 골라 쿠폰을 팔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