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sk텔레콤

토종 앱 장터 '원스토어', 1천억원 투자 받고 판 키운다

"모바일 게임·콘텐츠 시장에서 유통 플랫폼 간 활발한 경쟁구도를 만들어 게임·콘텐츠 생산자들과 이용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건강한 모바일 생태계를 만들고자 했다. 하지만 지금 속도로는 (목표를 달성하기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겠다고 생각했고, 성장 추세를 가속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토종 앱 장터 원스토어가 모바일 앱 생태계 판을 키운다. 1천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발판으로 보다 공격적으로 시장에 대응할 계획이다. 모바일 게임 유통 시장의 경쟁을 활성화, 글로벌 진출, 웹소설·웹툰 등 콘텐츠 사업 육성을 통해 성장 속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지배적 사업자 중심의 모바일 앱 생태계 깨겠다" 원스토어는 11월6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천억원 규모 투자 유치 소식과 함께 모바일 앱 생태계 경쟁구도 형성을 위한 성장 가속화...

구글

모바일 앱마켓 게임 매출 부동의 1위는 ‘리니지M’

3대 모바일 앱마켓에서 게임 부문 매출 1위는 여전히 ‘리니지M’인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플랫폼 전문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운영하는 ‘모바일인덱스’는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등 앱마켓 3사 통합 8월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를 발표했다. 상위권은 대부분 ‘리니지M’을 필두로 한 MMORPG 장르의 게임이 차지했다.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MMORPG ‘리니지M’은 주요 매출이 발생하는 청소년 이용불가 버전이 구글플레이에만 입점했음에도 지난 1월 이후 부동의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별도의 게임으로 집계된 ‘리니지M’ 12세 이용가 버전은 14위를 기록했다. 엔씨는 애플이 성인인증 절차를 도입함에 따라 거래소 이용이 가능한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의 ‘리니지M’을 9월25일 앱스토어에 출시할 예정이다. 2위는 플레이위드의 ‘로한M’이 차지했다. 로한M은 지난 6월 출시 이후 타운공방전, 공성전 등의 다수 간 대결 콘텐츠를...

넥슨

원스토어, 수수료 인하 '효과' 있었다···소비자 혜택은?

올해 7월 수수료 인하 정책을 발표했던 원스토어가 중간 성적표를 공개했다. 원스토어는 9월5일 2개월 전에 비해 신규등록 앱·게임 상품 수가 약 30%, 전체 거래액이 15%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내 이동통신3사와 네이버가 합작해 만든 토종 앱 장터 원스토어는 2016년 출범해 현재 국내 앱 장터 점유율 12% 내외를 유지하고 있다. 원스토어는 지난 7월 앱 유통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20%로 인하하고, 개발사가 자체 결제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도록 하는 신규 정책을 내놨다. 원스토어는 정책 발표 후 기존 구글과 애플의 앱마켓에 집중했던 중대형 게임사들이 유입되고 있다며 최근 2년간 원스토어와 거래가 드물었던 국내 대형 게임사 넥슨은 ‘피파온라인4’에 이어 ‘카이저'를 8월 말 출시했다고 전했다. 원스토어 관계자는 "지금까지 거래 관계가 없었던 국내 상장...

구글플레이

"스마트폰 앱, 안 깔고 안 쓰네"

스마트폰에 앱을 얼마나 깔아서 쓰고 있을까? 딜로이트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 스마트폰 이용자의 31%는 응용프로그램을 아예 설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도 같은 조사의 결과가 20%에 달했는데 오히려 그 숫자가 늘어났다. 더 안 좋은 지표도 있다. 월 단위로 새로 설치한 앱의 숫자도 평균 2.32개에서 1.82개로 줄어들었다. 딜로이트는 앱 의존도가 낮은 50대 이상 이용자들이 늘어나기 시작했기 때문으로 분석했지만 침체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왜 앱 시장이 줄어들고 있는지에 대해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 보고서의 주 내용이다. 영국에 한정되는 내용일 수도 있지만 앱 없는 스마트폰은 우리 주변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초기에 스마트폰이 퍼지면서는 앱을 곧바로 내려받을 수 있다는 앱 장터가 가장 큰 변화를 이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