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아래아한글

양왕성 한컴 전무 "20년 외길 '한글' 개발…혁신 없인 생존 없었다"

1989년 4월, '한글1.0'이 세상에 태어났다. 이듬해인 1990년 10월9일 이찬진 씨를 포함한 서울대 선후배 4명이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를 설립했다. '국가대표 소프트웨어'와 '국민기업'이 첫 울음을 터뜨리는 순간이었다. 20여년이 지난 지금, 초기 한컴과 '아래아한글'을 주무르던 이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한컴도 주인이 몇 차례 바뀌며 파란만장한 세월을 거쳐왔다. 그럼에도 꿋꿋이 한컴과 아래아한글을 지키는 이가 있다. 한컴 개발본부장을 맡고 있는 양왕성(44) 전무다. 양왕성 전무는 대학을 갓 졸업한 24살에 한컴에 입사해, 꼬박 20년을 아래아한글 개발에 매달렸다. 근속기간으로 따지면 '한컴 최고령'이다. 어느덧 불혹을 훌쩍 넘긴 나이. 양 전무는 아직도 머릿속에 온통 아래아한글 생각뿐이다. 그에게 '청춘'은 곧 '아래아한글'과 동의어다. 양 전무는 지난 4월22일로 한컴 근무 20년을 꼬박 채웠다. 그런데도 "불과...

HWP

HWP 파일 형식 '무엇을, 어떻게, 왜' 공개했나

"HWP는 독점 파일 형식이란 비판은 일부는 맞지만, 오해도 있습니다. '한글 2002' 이전까지 쓰던 HWP 2.×와 3.× 파일 포맷은 사용 동의를 한 200여군데 이상 기업과 기관에 무료로 제공했어요. 정부기관 결제문서 시스템도 아래아한글 형식을 지원하고 포털도 데이터베이스를 인덱싱할 때 HWP 문서가 검색되도록 하고 있고요. HDK란 개발자용 툴킷을 제공해 HWP 문서 가공을 지원하고, 한글 마크업 언어인 'HWPML'도 이미 공개했는데…." '아래아한글' 파일 형식인 'HWP'는 다른 문서나 응용프로그램에서 읽거나 편집할 수 없다는 이유로 '독점 포맷'이란 꼬리표를 달고 다녔다. 양왕성 한글과컴퓨터 상무와 한컴쪽으로선 좀 억울할 만도 했나보다. "파일 포맷을 공개했지만, 이를 가져다 제대로 아래아한글 문서를 보여주도록 만든 곳은 드물었다"는 설명이다. 요컨대, HWP 파일 포맷을 기반으로 제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