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 2019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CES2019] IBM, 인간과 토론하는 AI 플랫폼 공개

IBM이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인간과 토론 가능한 인공지능(AI)을 비롯해 상용 양자컴퓨팅 시스템, 새로운 기상 예측 모델 등 다양한 혁신 기술을 발표했다. IBM은 1월8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인간과 토론하는 AI 플랫폼 '스피치 바이 크라우드(Speech by Crowd)'를 선보였다. 스피치 바이 크라우드는 인간과 유의미한 토론을 나눌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AI 플랫폼이다. IBM은 지난해 6월 인간과 토론을 벌이는 AI 모델 '프로젝트 디베이터'를 선보였다. 이번 플랫폼은 프로젝트 디베이터에 적용된 AI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찬반 논쟁이 가능한 주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집하고, 자동으로 설득력 있는 주장을 구성하는 등 실용적인 통찰력을 도출하는 모델로 만들어졌다. 세계 최초 상용 양자컴퓨팅 시스템도 발표됐다. 'IBM Q 시스템...

DWAVE

양자컴퓨터가 개발되면 무엇이 가능해질까

컴퓨터의 개념을 획기적으로 바꿔낼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 제대로 된 양자컴퓨터의 연산 능력이 1차로 입증된 것이다. 아직 실용화 단계까지는 험난하지만 양자컴퓨터가 창조해낼 새로운 현실 세계가 서서히 다가오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와 구글 퀀텀 인공지능 연구소 등은 지난 12월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최신형 양자컴퓨터 'D웨이브 2X' 실물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연구팀은 일반 싱글코어 컴퓨터에 비해 1억배 이상 빠른 처리 속도를 구현해냈다고 발표했다. 이는 그간 발표된 양자컴퓨터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를 기록한 사례다. 구글과 나사는 2013년 5월 양자컴퓨터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구글은 양자컴퓨팅을 통해 머신러닝을 분야를 획기적으로 혁신하는 데 목적을 뒀다. 이를 위해 캐나다 양자컴퓨터 전문 기업 D웨이브로부터 양자컴퓨터를 직접...

USRA

구글·나사, 새 양자컴퓨터 도입 중

구글과 미항공우주국(NASA)이 새로운 컴퓨터를 들여올 예정이다. 지구 상에 존재하는 컴퓨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최첨단 양자컴퓨터다. 지난 9월28일(현지시간) <더버지>는 나사와 대학우주연구협회(USRA), 구글 연구팀이 함께하는 양자인공지능연구소가 캐나다의 양자컴퓨터 회사인 디웨이브 시스템(D-Wave)과 계약을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내용에는 새로운 컴퓨터를 들여오는 것도 포함된다. 양자인공지능 연구소는 양자컴퓨터를 이용해 머신러닝 등 컴퓨터과학 분야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설립된 조직이다. 양자컴퓨터는 무척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지금의 슈퍼컴퓨터가 150년에 걸쳐 계산해야 하는 것을 4분 만에 끝낼 수 있다. 큐비트는 양자컴퓨터에서 사용하는 단위로, 가능한 여러 가지의 상태를 중첩할 수 있다. 0과 1을 동시에 나타낼 수 있다는 의미다. 큐비트의 개수가 n개라면, 2의 n 제곱만큼의 상태를 표현할 수 있다. 양자인공지능연구소는...

BB84

‘양자암호’ 등장…메신저 감청 논란 종식시키나

‘존재하되 존재하지 않는다.’ 문학 작품이나 영화에서 종종 마주하게 되는 모호하고 난해한 시구 가운데 하나다. 존재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존재하지 않는 것도 아니라고 하니 해석하는 이로서는 그저 난감할 뿐이다. 심지어 말장난처럼 받아들이는 경우도 있으리라. 하지만 이 짧은 문구 내에 함축된 철학적 의미를 되새기면 생과 사의 경계가 우리가 생각하는 것만큼 그리 뚜렷하지 않다는 사실도 깨닫게 된다. 양자암호에 대한 이해는 이 모호한 시구를 백지상태로 수용하는 데서부터 출발한다. 고전 물리학의 관점을 머릿속에 두면 오히려 혼란만 가중시킨다. 중·고등학교 시절 배웠던 고전 물리학의 개념과 관성을 잠시 뒤로 물려둘 때 비로소 양자암호가 왜 현재까지 개발된 최상의 암호화 기술인지 이해할 수 있다. SKT, 양자암호 시제품 국내 최초 출시...

AWS

[BB-1011] PC용 ‘GTA5’, 내년 초 출시되나

PC용 ‘GTA5’, 내년 1분기 출시되나 'GTA5' PC버전이 내년 1분기 안에 출시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유로게이머가 다수 관계자로부터 확인한 내용이라고 합니다. 사실 'GTA5' PC버전 출시는 그리 놀랄만한 일이 아닙니다. 문제는 언제인가 하는 점인데, 이전 'GTA4' 출시 스케줄을 생각해보면 유추해볼 수 있습니다. 'GTA4'는 2008년 4월 출시됐습니다. 이후 PC버전은 12월 나왔죠. 8개월이 걸린 셈인데, 이번 5탄도 이와 비슷한 일정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PC버전을 기다리는 이들은 최대 5개월만 더 기다리면 되겠네요. [Eurogamer] 조니 아이브가 디자인한 '라이카', 자선경매에 애플 수석 디자이너이자 부사장인 조나단 아이브가 유서깊은 카메라 라이카의 디자인을 재해석해 내놨습니다. 조니 아이브만의 극도로 절제된 디자인과 곡선처리가 돋보입니다. 안타깝지만, 양산되는 제품은 아닙니다. 아프리카 에이즈 예방을 목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