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아이패드 일러스트레이터

어도비 맥스 2019 "플랫폼 틈새를 없애라"

세계 최대 크리에이티브 컨퍼런스인 '어도비 맥스 2019'가 11월4일(현지시간)부터 닷새 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 센터(LACC)에서 열렸다. 어도비는 이번 행사에서 2종류의 아이패드 앱 '어도비 에어로', '어도비 포토샵'을 공개하고 2020년엔 아이패드용 일러스트레이터를 출시한다고 했다. 2종류의 아이패드 앱은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환경에서 작동된다. 아이패드용 포토샵은 이름처럼 새로운 ‘포토샵’이 아니라 ‘아이패드에서 구동되는 포토샵’이다. 데스크톱 포토샵 엔진을 변환해 터치와 애플펜슬 입력에 최적화된 새로운 인터페이스와 제스처를 도입했다. 애플펜슬이 연결되는 '아이패드 에어2'와 '아이패드 미니4' 이상 아이패드에서 작동된다. 마치 진짜 연필로 쓰는 것 같은 사실적인 터치로 데스크톱 포토샵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거다. 단, 초기 버전은 기능이 제한적이다. 데스크톱 포토샵의 모든 기능이 처음부터 지원되지 않는다는 말이다. 예를 들면 사용자 정의...

스닉스

어도비가 주목하는 새 기능은...‘스닉스(Sneaks)’ 맛보기

“어떤 그림이든 가능해요. 종이에 그린 낙서도 되고….” ‘스닉스’ 발표를 위해 연단에 선 개발자는 직접 그린 고양이 그림 파일을 불러왔다. 녹음한 음성을 입히자, 낙서가 소리에 입을 맞춰 말하듯 움직였다. JPEG 파일이 순식간에 ‘애니메이션’으로 변신하는 순간이었다. “와.” 관중들의 탄성이 터져 나왔다. 11월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 센터에서 세계 최대 크리에이티브 컨퍼런스 ‘어도비 맥스 2019’가 열렸다. 이 행사의 백미는 ‘어도비 스닉스(Sneaks, 엿보기)’다. 개발자들이 프로젝트격으로 개발 중인 제품을 ‘맛보기’로 공개하는 세션이다. 스닉스에서 큰 호응을 얻은 프로젝트는 어도비에서 정식 개발하기도 한다. 최근 출시된 어도비 프레스코는 스닉스에서 ‘프로젝트 제미니’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바 있다. ‘프로젝트 스무스 오퍼레이터’는 어도비 프리미어 프로의 ‘오토 리프레임’ 기능으로 출시 예정이다. 개발 중인 비공식 프로젝트를...

뉴욕타임즈

다나 라오 어도비 부사장 “‘가짜뉴스’ 판별 어려워…NYT·트위터와 ‘콘텐츠 진위 이니셔티브’ 발족”

어도비가 뉴욕타임즈, 트위터와 함께 콘텐츠의 ‘원본’을 가리는 연합체를 꾸린다. 다나 라오(Dana Rao) 어도비의 선임 부사장 겸 법률 고문은 11월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어도비 맥스(Adobe MAX) 2019’에서 뉴욕타임스 및 트위터와 공동으로 ‘콘텐츠 진위 이니셔티브(Content Authenticity Initiative)’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어도비는 온라인 콘텐츠의 신뢰도와 투명성이 낮아지고 있다는 데 주목해 이 같은 이니셔티브를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나 라오 부사장은 컨퍼런스 현장에서 “콘텐츠의 불법 도용, 원본 여부, 가짜뉴스 등을 판별하는 건 어려운 문제”라며 “여러 기술 기업과 콘텐츠 제작자 등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어도비는 콘텐츠 제작자와 발행인을 정확히 표시해야 진위 여부를 가릴 수 있다고 봤다. 이에 따라 콘텐츠 제작자와 게시자가 공유할 콘텐츠에...

ai

어도비 CEO "상상력 펼쳐라, AI로 도울 것"

“상상력을 펼치고 발상을 전환할 수 있도록 돕겠다. 온 세상을 여러분의 화폭으로 만들어주겠다.” 샨타누 나라옌 어도비 최고경영자(CEO)가 11월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어도비 맥스 2019’에서 한 말이다. 세계 최대 크리에이티브 컨퍼런스로 손꼽히는 어도비 맥스 2019가 열렸다. 창작 관련 기술과 업계 트렌드를 공유하는 자리이자 각 분야의 크리에이터들이 모이는 교류의 장이다. ‘모두를 위한 크리에이티브’를 주제로 열린 올해 행사는 전세계 65개국에서 1만5천명 이상이 참석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샨타누 나라옌 CEO는 기조연설을 통해 “지금은 창의성의 황금기(Golden age)”라며 “디자이너든, 엔지니어든, 학생이든, 직장인이든, 창의성은 오늘날 모든 이에게 ‘필수적인 기술’”이라고 말했다. 어도비는 ‘모두’를 어떻게 공략하나 어도비는 창작자의 동지다. 포토샵, 프리미어, 일러스트레이터,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CC)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통해...

모바일 스튜디오 프로

어도비 프레스코, 윈도우에서도

윈도우용 '어도비 프레스코(Adobe Fresco)'가 나왔다. 어도비는 11월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로스엔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어도비 맥스 2019'를 개최하고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 등 10종의 윈도우 태블릿PC에서 드로잉 및 페인팅 작업을 할 수 있는 윈도우용 어도비 프레스코를 공개했다. 지난 9월 아이패드용 어도비 프레스코 출시 후 이날 윈도우용이 공개됨으로써 아티스트, 일러스트레이터, 애니메이터, 스케치 전문가는 물론 일반인들도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자신의 크리에이티브를 디지털 캔버스에 표현할 수 있게 됐다. 프레스코는 벽이나 천장에 석고를 바르고, 마르기 전에 그림을 그리는 회화 기법이다. 이탈리아어로 ‘신선함’이라는 뜻의 이 기법은 수 세기 동안 사용되어왔다. 어도비는 이점에 착안해 프레스코 개발을 시작했다. 프레스코는 래스터, 벡터 그리고 새로운 라이브 브러시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한다. 레스터 브러시로 그린...

다크 페이트

[현장] 팀 밀러 “터미네이터, VFX 모든 장면 마음에 들었다”

“(팀원들과) 터미네이터를 형편없이 만들지는 말자고 다짐했습니다. 어때요, 우리가 (터미네이터를) 망쳤나요?” 팀 밀러 감독이 관객석을 향해 물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박수갈채로 대답을 대신했다. 영화 <터미네이터 : 다크 페이트>를 만든 팀 밀러 감독은 11월3일(현지시간) ‘어도비 맥스 2019’ 행사 전날을 기념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라이브 극장에서 열린 상영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상영회 직후 진행된 패널토크에는 팀 밀러 감독과 함께 시각효과를 담당한 존 W. 카(Jon w. carr) VFX(Visual Effect, 시각효과) 에디터와 보조편집을 맡은 매튜 G. 가슨(Matthew G. Carson), 줄리안 클라크(Julian Clarke) ACE 에디터 등이 참석해 영화 작업 뒷얘기를 관객들과 공유했다. 영화 <터미네이터 : 다크 페이트>는 1991년 개봉한 <터미네이터 : 심판의 날> 이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줄거리는...

애플

아이패드용 '포토샵', 제한된 버전으로 2020년 공개

어도비가 아이패드에서 구동되는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를 2020년 출시한다는 소식이다. 어도비는 지난해 10월 어도비 맥스 2018 행사에서 아이패드용 포토샵을 언급하며 2019년 출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5월13일(현지시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사용자 대상으로 아이패드 버전 포토샵 베타 프로그램 참가 희망자를 모집했고, 첫 베타 빌드를 내놔 순조롭게 출발하는 듯 보였다. <대링 파이어폴> 운영자 존 그루버는 출시 지연에 대해 데스크톱에서 사용하는 것 같은 완전한 형태의 포토샵을 아이패드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어도비의 당초 약속이 제때 구현되지 못해서라고 짚었다. 아이패드용 포토샵은 데스크톱 버전과 동일한 엔진을 바탕으로 설계됐다는 점에서 '진짜'는 맞지만 초기 버전에 '전체 기능'을 탑재하는 것은 애초 불가능한 작업이었다는 지적이다. 어도비 맥스 2018에서 어도비는 "새로운 ‘아이패드용 포토샵’이...

아이패드

나왔다, 아이패드용 드로잉 앱 '어도비 프레스코'

어도비가 아이패드용 드로잉 및 페인팅 앱 ‘어도비 프레스코(Adobe Fresco)’ 공식 버전을 출시했다. 지난해 어도비가 '프로젝트 제미니(Project Gemini)'라는 이름으로 선보였던 프레스코는 초보 아티스트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손쉽게 드로잉 및 페인팅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개발된 앱이다. 기존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의 장점을 결합해, 사실적 페인팅과 디지털 페인팅 모두 선호하는 디자이너를 겨냥했다. 전문가용 기능을 간소화된 인터페이스로 제공해, 드로잉을 원하는 모든 사용자가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게 어도비 측 설명이다. 애플 아이패드용 먼저…포토샵 '브러시' 생태계 강점 프레스코는 맞춤형 작업 영역에서 이용 가능한 레이어, 마스크 지정 및 영역 선택 등 크리에이티브 전문가에게 필요한 강력한 툴을 제공한다. 어도비 포토샵과 연동돼 두 앱을 자유롭게 전환하면서 드로잉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드로잉

“멋진 드로잉” 어도비 프레스코, 아이패드에서 맛보기

애플 스토어에는 애플 펜슬을 이용할 수 있는 각종 드로잉 및 노트 앱을 준비돼 있다. 수 년에 걸친 실사용을 통해 검증된 앱도 있고 출시를 목전에 둔 베타 단계의 앱도 있다. 어도비 '프레스코(Fresco)'는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드로잉·페인팅 앱이다. 한창 기능 향상이나 기능 강화 같은 만듦새를 다듬고 있다. 작년 '어도비 맥스 2018' 행사에서 처음 소개된 프레스코는 이탈리아어로 '신선함'이라는 뜻의 수 세기 동안 사용되어 온 회화 기법이다. 벽이나 천장에 석고를 바르고, 마르기 전에 그림을 그리는 방식이다. 어도비는 이점에 착안해 프레스코 개발을 시작했다. 알다시피 어도비는 이미 '포토샵 스케치', '일러스트레이터 드로' 같은 괜찮은 드로잉 앱을 갖고 있다. 기존 앱과 프레스코는 뭐가 다를까. 블로터가 먼저 체험해봤다....

실시간 고객 여정 관리

'실시간 고객 여정 관리' 추가한 어도비 캠페인…실시간 개인화 경험 구현

어도비는 이메일 및 크로스 채널 마케팅 솔루션인 '어도비 캠페인'에 인공지능(AI) 기반 '실시간 고객 여정 관리(Triggered Journey)' 기능을 추가했다고 8월7일 밝혔다. 실시간 고객 여정 관리는 고객경험관리(CXM) 오픈 플랫폼인 '어도비 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활용한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기능이다. B2C 마케팅 담당자는 인구 통계학 정보, 트랜잭션, 고객의 온오프라인 행동 등 익스피리언스 플랫폼에 저장된 풍부한 데이터 풀을 통해 축적된 고객 인사이트를 활용해, 각 고객에게 정교한 맞춤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이 작업은 어도비 AI 머신러닝 프레임워크인 어도비 센세이에 기반해 자동화된다. 예를 들어, 호텔은 도시 주변에 가상의 울타리인 지오펜스를 설정하고 맞춤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방이 준비되지 않았는데 고객이 지오펜스 내로 들어올 경우, 알림을 통해 프런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