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아이패드 일러스트레이터

어도비 맥스 2019 "플랫폼 틈새를 없애라"

세계 최대 크리에이티브 컨퍼런스인 '어도비 맥스 2019'가 11월4일(현지시간)부터 닷새 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 센터(LACC)에서 열렸다. 어도비는 이번 행사에서 2종류의 아이패드 앱 '어도비 에어로', '어도비 포토샵'을 공개하고 2020년엔 아이패드용 일러스트레이터를 출시한다고 했다. 2종류의 아이패드 앱은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환경에서 작동된다. 아이패드용 포토샵은 이름처럼 새로운 ‘포토샵’이 아니라 ‘아이패드에서 구동되는 포토샵’이다. 데스크톱 포토샵 엔진을 변환해 터치와 애플펜슬 입력에 최적화된 새로운 인터페이스와 제스처를 도입했다. 애플펜슬이 연결되는 '아이패드 에어2'와 '아이패드 미니4' 이상 아이패드에서 작동된다. 마치 진짜 연필로 쓰는 것 같은 사실적인 터치로 데스크톱 포토샵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거다. 단, 초기 버전은 기능이 제한적이다. 데스크톱 포토샵의 모든 기능이 처음부터 지원되지 않는다는 말이다. 예를 들면 사용자 정의...

스닉스

어도비가 주목하는 새 기능은...‘스닉스(Sneaks)’ 맛보기

“어떤 그림이든 가능해요. 종이에 그린 낙서도 되고….” ‘스닉스’ 발표를 위해 연단에 선 개발자는 직접 그린 고양이 그림 파일을 불러왔다. 녹음한 음성을 입히자, 낙서가 소리에 입을 맞춰 말하듯 움직였다. JPEG 파일이 순식간에 ‘애니메이션’으로 변신하는 순간이었다. “와.” 관중들의 탄성이 터져 나왔다. 11월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 센터에서 세계 최대 크리에이티브 컨퍼런스 ‘어도비 맥스 2019’가 열렸다. 이 행사의 백미는 ‘어도비 스닉스(Sneaks, 엿보기)’다. 개발자들이 프로젝트격으로 개발 중인 제품을 ‘맛보기’로 공개하는 세션이다. 스닉스에서 큰 호응을 얻은 프로젝트는 어도비에서 정식 개발하기도 한다. 최근 출시된 어도비 프레스코는 스닉스에서 ‘프로젝트 제미니’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바 있다. ‘프로젝트 스무스 오퍼레이터’는 어도비 프리미어 프로의 ‘오토 리프레임’ 기능으로 출시 예정이다. 개발 중인 비공식 프로젝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