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다국어사전

다음 어학사전, 6개→25개로 늘린다

다음 사전에 말이 많아진다. 지금 서비스 중인 어학사전 6개를 2월 중순엔 25개로 늘린다. 태국어와 페르시아어, 헝가리어, 루마니아어 등 인터넷으로 서비스된 적 없는 언어도 서비스할 계획이다. 어학사전 19종을 동시에 내놓는 과정은 만만찮았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이 한국외국어대학교와 제휴하고 작업을 시작한 게 2013년 여름이었으니, 반 년 만에 만드는 셈이다. 외대에서 받은 자료를 인터넷 사전용 DB로 만드는 작업만 3~4개월이 걸렸다. 정철 다음 지식서비스 팀장은 출시 1개월을 앞두고 다음 어학사전의 모습을 미리 공개했다. 그는 “외대가 웬만한 어족은 다 다루고 있다”라면서 “한국에서 외대보다 더 좋은 다국어 사전을 만들 수 있는 곳은 없다”라고 말했다. 그만큼 사전 콘텐츠의 질에 자신 있다는 뜻이리라. “네이버 사전을 압도할 거예요. (다른 사전을 써본) 전공자들이...

국립국어원

[블로터포럼] 디지털 시대, 사전의 미래를 묻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종이사전을 들춰본 게 언제였더라. 공부가 일상인 중・고등학생도 종이사전을 쓰진 않을 것 같다. 전자사전이 있고, 전자사전보다 더 다양하고 많은 정보를 찾아주는 검색 서비스를 휴대폰으로도 쓸 수 있잖은가. 요즘 세상에도 종이사전을 사는 사람이 있을까. 지금은 포털 웹사이트에서 무료로 사전을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스마트폰으로 바로 검색도 가능하니 종이사전도, 전자사전도 거추장스러울 뿐이다. 그래서일까. 사전을 만드는 곳이 없다는 얘기가 종종 들린다. 그 많던 사전은 다 어디로 갔을까. 뜬소문처럼 떠도는 이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앞으로 우리는 포털에서 사전을 계속 쓸 수 있는 것일까. 이 의문에 관한 답을 찾고자 사전을 만들었고, 만들고 있고, 서비스하는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눴다. 일시: 2013년 6월19일 오후 4시 장소: 블로터아카데미...

교육

다음, 어학사전 강화…'꼬마사전' 공개

다음커뮤니케이션(이하 다음)은 어학사전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고 12월23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PC와 모바일, 태블릿PC 동시 개편 ▲한국어, 영어, 한자, 중국어, 일본어 사전 콘텐츠 교체 ▲필기 인식기, 다국어 번역기 등 편의 기능 도입에 초점을 맞췄다고 다음쪽은 설명했다. 새로운 어학사전 서비스는 PC와 모바일, 태블릿PC에 접속할 때 화면이 자동 변환되는 '반응형 웹'을 적용했다. 사전 콘텐츠는 이번 개편을 거치며 디오텍과 금성이 만든 뉴에이스 영어, 한자, 일본어 사전으로 바꿨다. 국어 사전은 가장 최근에 만들어진 2009년 고려대 한국어대사전으로 바뀌었다. 중국어 사전도 고려대에서 만든 사전을 택했는데, 다음은 중국어 전공자가 가장 선호하는 사전으로 다음을 통해 최초로 온라인으로 서비스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다음은 필기 인식기를 사용해 부수와 음을 몰라도 한자를 검색하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