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Business insider

미국서 기대주 '뉴스 스타트업', 한국선 왜 천더기?

뉴스 스타트업의 성장세가 뜨겁다. 물론 미국에서다. 수천만달러의 펀딩에 성공하는가 하면 수천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뉴스 스타트업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전통 신문 산업의 위축으로 저널리즘 위기론이 회자되면서 뉴스는 외면받는 산업 영역이라는 인식이 팽배하다. 하지만 최근 들어 뉴스 스타트업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벤처투자자들이 늘어나면서 뉴스 산업을 바라보는 시선이 전환되려는 기미가 비교적 또렷해지고 있다. 미국 내에서 ‘핫’한 뉴스 스타트업이라면 단연 '버즈피드'를 꼽을 수 있다. '버즈피드'는 2006년 '허핑턴포스트'의 초기 창업 멤버였던 요나 패레티가 설립한 뉴스 벤처기업으로 올해로 창업 9년차에 접어들었다. 퀀트캐스트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버즈피드'의 순방문자수는 1억4700만명이다. 특히 PC웹(5800만명)보다 모바일웹(8900만명) 유입이 3천만명 이상 많을 정도로 모바일 시대에도 성공적으로 적응한 모습이다. '버즈피드'의 빠른 성장세는...

도브

광고주와 협업해 기사를 쓴다면?

“깔끔하게 정리해드리죠. 이 프로젝트는 광고를 위한 것입니다, 더 말씀드리자면 광고 그 이상입니다” 뉴미디어 업워시가 광고주와 함께 기사를 작성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른바 ‘업워시 콜라보레이션’이다. 업워시에 광고하는 기업이나 단체는 업워시 기사 내용을 함께 고르고 기사 작성에 대한 피드백도 줄 수 있다. 기사 내용은 정확한 사실이 있어야 하고 업워시가 추구하는 가치관에서 맞는 경우에만 한정한다. 업워시는 '가치있고 의미있는 시각적인 뉴스를 전해보자'는 목표로 2012년 설립된 미디어다. 주로 짧은 동영상 위주의 뉴스를 만들고 있다. 업워시는 4월1일 블로그를 통해 “많은 독자들이 업워시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고 앞으로  회사 규모를 좀 더 키울 예정”이라며 “수익이 나는 사업모델을 시작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업워시는 지난해 각종 재단이나 기업과 제휴해 금전적 지원을 받아 캠페인을...

듀오링고

[그래픽] 2014년 주목할 스타트업 유망주 10

2014년, 우리는 어떤 기업에 주목해야 할까. '타임'지에서 힌트를 얻어보자. 타임은 스타트업 중 주목할 만한 기업 10곳을 뽑았다. 금융에서부터 교육, 언론, 사물인터넷, 식품업 분야까지 다양하다. 모두 설립한 지 얼마 안 된 신생 기업이지만 지난 몇 년간 벤처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스타트업 10곳을 둘러보면 이미 존재하는 서비스에 특정 대상을 위한 세분화된 기능을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기존 SNS 시장에서 차별점을 두기 위해 소개팅을 위한 SNS나 사생활 보호를 위한 SNS를 만들었고, 채식주의자를 주요 고객으로 삼고 제품을 만드는 업체가 있는가 하면, 예술가를 위한 웹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도 포함됐다. 스마트시계 제조업체 ‘페블(Pebble)’, 온라인 외국어 학원 '듀오링고(Duolingo)’, 예술가를 위한 팬 관리 플랫폼 ‘패트리온(Patreon)’, 채식주의자를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