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42서울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보금자리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오픈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프로그램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 12월20일 개포디지털혁신파크에 둥지를 틀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정보통신보좌관,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 예비 교육생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최기영 장관은 “사회를 혁신으로 이끄는 AI 같은 신기술도 근본에는 소프트웨어가 있다. 튼튼한 소프트웨어 역량에서 강한 AI가 나오고, 튼튼한 소프트웨어 역량은 결국 사람에게서 나온다”라며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 성공적으로 안착해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하는 요람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이맥 429대, 다닥다닥 붙은 자리…‘42서울’ 만의 특징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을 통해 인공지능(AI)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이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서울시...

42 서울

SW 인재, 꼭 공대생이여야 할까? 선입견 거부한 '42 서울'

정부가 소프트웨어(SW) 인재를 키워내겠다고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018년 12월 4차산업혁명에 필요한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겠다며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비학위 2년 과정의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설립해 매년 SW 인재 500여명을 양성하겠다고 나섰다. 그리고 지난 1일 그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최고 수준의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해 정부 주도로 설립된 비학위 교육기관이다. 국내에서는 접하기 어려웠던 혁신 교육 과정을 도입해 우수한 SW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하고, 서울시가 공간을 지원했다.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난 자기 주도적 SW 학습 시스템 만들고파 “지금의 한국 SW 교육 시스템의 문제는 주입식이라는 점에 있습니다. 자기 주도적이지 않지요. 이런 것을 타파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