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NS

토종 큐레이션 '에디토이·트윗몹' 맞손

원고지를 펼치고 펜을 들면 눈앞이 까매지고, 글을 쓰려고 워드프로세서나 블로그 편집장을 열면 모니터가 하얘지는 경험을 한다면, 이런 서비스를 추천하고 싶다. 큐레이션 서비스라고도 불리는 편집 서비스 얘기다. 논문이나 책을 쓸 때도 기존 자료를 인용할 때가 잦다. 온라인 글쓰기도 비슷하다. 기사나 여러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등에서 영감을 얻어 글을 쓸 때가 있는데 이때 인용하는 과정은 조금 번거롭다. '에디토이'는 아예 인용하는 글쓰기를 돕고, 다음소프트의 '트윗몹'은 트위터에서 공유되는 기사와 글, 이미지 등을 주제별로 묶어 공유하게 한다. 글쓴이가 받은 영감을 드러내어 쉽게 공유하게 한 셈이다. 조금은 낯선 이 두 서비스가 오늘, 7월30일부터 콘텐츠 제휴를 맺고 상호 연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에디토이'의 편집 기능을 '트윗몹'에서 이용하기 좋게...

글타레

[새싹찾기]⑥소셜큐레이션 '에디토이' 선보인 김국현 대표

새싹찾기 여섯번째 인물은 김국현 대표다. 아마도 새싹찾기에 등장했던 대표들 중 가장 대중적인(?) 인물이지 싶다. 그는 한국IBM과 한국마이크로소프트에서 개발자 관련 분야에서 근무하면서 개발자들과 많은 교류를 해 왔다. 또 칼럼니스트이자 저자면서 동시에 만화가이기도 하다. 찾아간 사무실은 정말 작았다. 책상 하나에 컴퓨터 하나 달랑 놓인 곳. 한국마이크로소프트에서 잘 지내던 그가 지난해 9월 갑자기 그만뒀다. 그로부터 6개월 후인 지난 2월 중순 소셜 큐레이션 플랫폼 서비스인 에디토이(http://editoy.com)를 들고 다시 나타났다. 세상에 나온 지 정말 얼마 안되는 새싹이다. 회사 구성원은 기획을 담당한 아내와 개발을 담당한 김국현 대표 달랑 둘이다. 그는 "(수익의) 양 엔진을 끄고 급강하중입니다"라고 웃으면서 다음 웹툰에 연재중인 낭만오피스로 먹고 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에디토이는 트위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