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삼성, 2030년까지 NPU 분야 인력 2천명 이상 확대

삼성전자가 NPU(신경망처리장치) 사업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삼성전자는 독자적인 NPU 기술 육성을 통해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고 6월18일 밝혔다. NPU는 인공지능(AI) 전용 칩셋이다. 딥러닝 알고리즘 연산에 최적화됐다. NPU는 AI 기반 서비스가 늘면서 모바일부터 데이터센터까지 다양한 장치에 사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AI 전용 칩셋은 영상·음성인식 등 AI 기반 기능에 활용된다. 사진을 찍을 때 사람·사물·풍경을 인식하고 밝기 등 주변 환경을 파악해 최적화된 설정으로 촬영을 돕는 식이다. 또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에서 더 매끄러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NPU 분야에서 삼성전자는 후발주자다. 구글은 2016년 머신러닝 엔진인 텐서플로우에 특화된 AI 칩 ‘TPU(Tensor Processing Units)’를 자사 데이터센터에 적용했다. 2017년 화웨이는 NPU가 적용된 모바일 전용 AI 칩셋...

amd

삼성전자-AMD, 엑시노스에 라데온 들어간다

삼성전자가 AMD와 저전력·고성능 그래픽 설계자산(IP)에 관한 전략 파트너십을 맺었다. 삼성전자는 이번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그래픽 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스마트폰을 포함한 차세대 모바일 AP에 AMD 라데온 그래픽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삼성 AP 엑시노스에 라데온 기술이 들어가는 셈이다. AMD는 CPU 분야에서는 인텔과 GPU에서는 엔비디아와 견주는 기업이다. 하지만 모바일 시장에서는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09년 모바일 그래픽 사업부를 퀄컴에 매각한 뒤 시장 주도권을 퀄컴에 내주었다. 양사는 이번 제휴를 통해 모바일 그래픽 시장에서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 입장에서는 검증된 IP를 활용해 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 설계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AMD는 최신 그래픽 설계자산인 RDNA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삼성전자

삼성전자, 아우디에 ‘엑시노스 오토 V9’ 공급

삼성전자가 글로벌 자동차 업체 아우디에 2021년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을 위한 차량용 반도체 ‘엑시노스 오토(Exynos Auto) V9’을 공급한다. 엑시노스 오토 V9은 삼성전자가 지난 10월 차량용 반도체 브랜드인 ‘엑시노스 오토’를 공개한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용 고성능·저전력 프로세서다.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운행정보나 차량상태 등의 정보(인포메이션) 요소와 멀티미디어 재생과 같은 오락(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한 첨단 장비로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각종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용 ‘V시리즈’,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용 ‘A시리즈’, 텔레매틱스 시스템용 ‘T시리즈’ 등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특화된 기능의 차량용 프로세서를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번에 아우디에 공급한 엑시노스 오토 V9은 최대 2.1GHz속도로 동작하는 옥타코어(Octa Core)로 높은 성능을...

ai

삼성전자, AI 전용 칩 갖춘 '엑시노스9820' 공개

삼성전자가 모바일 AP '엑시노스9820'을 11월14일 공개했다. 인공지능(AI) 연산을 위한 신경망처리장치(NPU)를 갖췄다는 점이 특징이며, AI 연산 속도를 약 7배 높였다. 엑시노스9820은 연내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출시될 '갤럭시S10'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엑시노스9820은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4세대 CPU 코어를 적용하고 설계를 최적화해 성능과 전력효율을 동시에 높였다. 영상 및 음성 인식 등에 활용되는 NPU를 탑재해 AI 연산을 강화했다. 최신 그래픽 프로세서(Mali-G76)을 탑재해 '엑시노스9810'보다 그래픽 처리 성능은 약 40%, 전력소모는 35%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8CA(주파수 묶음) 기능과 초당 2기가비트 다운로드 속도의 통신이 가능한 모뎀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강화된 AI 기능 엑시노스9820은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AI 전용 칩셋을 탑재한 모바일 AP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모바일AP

삼성, AI 기능 강화한 모바일 AP '엑시노스9810' 양산

삼성전자의 차세대 엑시노스가 나온다. 3세대 CPU 코어를 탑재하고 AI 기능을 강화한 차세대 엑시노스는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S9'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1월4일 모바일 칩셋 '엑시노스9(9810)'을 양산한다고 밝혔다. 엑시노스9810은 2세대 10나노(nm) 핀펫 공정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3세대 CPU 코어와 초고속 LTE 모뎀이 탑재됐다. 엑시노스9810은 최대 2.9GHz로 동작 가능한 고성능 빅코어 4개와 전력효율을 높인 리틀코어 4개가 결합된 옥타코어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각 코어는 상황에 맞게 효율적으로 소프트웨어를 최적화한다. 삼성전자는 CPU 설계 최적화로 명령어를 처리하는 데이터 파이프라인 및 캐시메모리 성능 향상을 통해, 싱글코어의 성능은 이전 제품 대비 2배, 멀티코어 성능은 약 40% 개선했다. 또 1.2Gbps의 다운로드 속도와 200Mbps의 빠른 업로드 속도를 구현한다. 특히 이번 칩셋은 신경망을 기반으로...

14나노

‘갤럭시S6’, 삼성의 구원투수 될까

삼성전자가 여섯번째 갤럭시S를 발표했다. 신종균 대표는 거침없는 혁신(relentless innovation)을 언급했다. 발표 중 수차례 리뉴(renew)와 올 뉴(all new)가 튀어나왔고, 넥스트 갤럭시(next galaxy)는 행사의 주제였다. 발표 전부터 새로운 갤럭시S에 대한 삼성의 자세는 이전과 달랐다. 갤럭시S6에서 지켜봐야 할 부분들을 꼽았다. 디자인의 변화 발표는 디자인과 라이프스타일에 대해 주로 이야기하는 이영희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이 무대를 열고 나와 “모든 것을 바꿨다”며 신종균 대표를 소개하는 데에서 시작했다. 시작부터 삼성은 갤럭시S6의 디자인에 큰 자신감을 내비치는 인상이었다. 이번 신제품을 준비하는 삼성전자의 가장 큰 골칫거리는 디자인이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3 이후 한동안 디자인을 통해 '최신폰'의 이미지를 갖는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 절정은 ‘밴드’라는 불명예스런 별명이 붙은 갤럭시S5였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갤럭시S6는 디자인 변화라는 점에서는 성공했다. 디자인은...

14nm

삼성전자, 14nm ‘엑시노스7’ 양산 시작

삼성전자가 14nm 공정의 모바일 프로세서 양산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의 전류를 열고 막는 게이트를 3차원으로 설계한 3D 핀펫 공정을 도입하면서 14nm 프로세서의 양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ARM 프로세서 업계에 20nm 공정이 도입된다는 이야기가 나온 지 이제 2년이 막 넘었는데 업계는 또 다시 새로운 공정을 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14nm 공정으로 만든 프로세서는 기존 20nm 공정 프로세서에 비해 성능이 20% 높아졌고, 소비전력은 35% 내려갔다. 삼성전자는 생산성을 30% 끌어올렸다고 밝혔다. 물론 공정을 미세하게 만든 것이 직접적으로 성능을 끌어올리는 건 아니다. '엑시노스7'부터는 아키텍처가 ARM v8로 바뀐다. 또한 공정을 미세화하면 소비전력과 발열이 줄어들고, 이 때문에 전반적인 작동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된다. 복합적인 기술을 더하면서 프로세서가 빨라지는...

그래픽

삼성, 엔비디아 칩 수입 금지 신청

삼성전자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엔비디아 그래픽 프로세서(GPU)와 테그라 모바일 프로세서(AP)가 특허를 침해했다며 관련 제품들을 미국 내에 수입하지 못하도록 수입 금지 신청을 냈다. 이전 엔비디아가 특허 침해를 이유로 삼성과 퀄컴을 제소하고 수입 금지 처분을 신청했던 것에 대한 삼성전자의 대응이기도 하다. 이로써 지난 9월부터 시작된 삼성전자와 엔비디아간의 감정 싸움은 본격적으로 법정에서 맞부딪치게 됐다. 이 사건은 쉽게 끝날 일은 아니다. 엔비디아는 지난 9월 삼성전자와 퀄컴에 소송을 걸었다. 이 회사들이 GPU와 관련된 특허 7가지를 위반했기 때문이라는 이유였다. 당시 엔비디아는 해당 칩셋 뿐 아니라 칩을 쓴 기기들을 미국에 수입하지 못하도록 해 달라고 마찬가지로 국제무역위원회에 소송을 냈다. 삼성전자의 엑시노스 칩과, 퀄컴의 스냅드래곤 칩이 문제가 돼 미국에 제품을...

구글

2배 빠른 삼성 ‘크롬북2’, 4월 나온다

삼성전자가 이르면, 오는 4월 ‘크롬북2’를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캐나다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크롬북2 정보를 공개했고, 이전 제품과 비교해 성능이 2배 이상 늘어났다는 성능 테스트 결과도 전해졌다. IT 소식을 전문으로 전하는 기가옴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3월30일 전한 내용이다. 삼성전자는 ARM 기술에 기반을 둔 프로세서 ‘엑시노스'를 탑재한 크롬북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제품은 지난 2012년 출시됐다. 크롬북은 구글이 만든 크롬 운영체제(OS)로 동작하는 제품이다. 크롬OS는 사용자 정보나 자료, 콘텐츠 등을 노트북에 저장할 필요가 없다.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하는 클라우드 OS로 높은 성능을 내는 부품보다는 가격을 낮출 수 있는 부품을 쓰는 것이 유리하다. 삼성전자가 첫 번째 크롬북에 모바일 프로세서 엑시노스를 쓴 까닭이다. 새로 출시될 크롬북2에도 A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