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기가팩토리

테슬라, 1분기 '모델3' 생산 절반으로 줄인다

테슬라 '모델3'의 생산 지연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테슬라는 결국 2018년도 1분기 모델3 생산 목표를 절반으로 삭감했다. 테슬라는 1월3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모델3 생산 목표 물량을 1분기 주당 2500대로 설정하고 2분기까지 주당 5천대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원래 2017년 12월 기준 주당 5천대의 생산 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혔던 바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2017년 12월까지 모델3 차량 2만대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2017년 4분기 기준 테슬라는 1550대의 모델3 차량을 납품했다. 일론 머스크는 지난해 7월 모델3의 사전 예약 물량이 50만대에 이르렀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이후 예약 현황은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생산 지연 등의 문제로 몇 만대 수준의 예약 취소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모델3의...

bmw

테슬라, '천재 해커' 자율주행차 “정확도 낮아”

예상보다 파장이 컸던 모양이다. 천재 해커 ‘지오핫(geohot)’으로 알려진 조지 하츠가 자율주행자동차를 만들었다고 공언한 일 말이다.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각으로 12월16일 조지 하츠의 차고를 방문해 그가 만든 자율주행자동차를 공개하자, 17일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조지 하츠의 성과물을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며 반박했다. 개인의 창작물을 기업이 공식적으로 부인한 사례라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함께읽기 - 천재 아이폰 해커, 이번엔 자율주행차 혼자서 개발 먼저 테슬라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자. 자료는 ‘바로잡기’라는 이름으로 배포됐다. <블룸버그통신> 애슐리 반스의 16일 보도는 테슬라의 자율주행자동차 기술과 이스라엘의 자율주행자동차 센서 개발업체 모빌아이(Mobileye)에 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테슬라 자료의 핵심이다. 테슬라는 자료를 통해 “광범위한 엔지니어링 검증 능력이 결여된 한 사람이나...

elon musk

테슬라 자동차, '뱀 로봇'이 충전한다

BMW의 i시리즈부터 테슬라까지, 전기자동차는 자동차 시장의 미래가 되고 있다. 하지만 전기자동차는 충전을 해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집으로 돌아올 때나 사무실에 도착했을 때, 충전소에서 전원 선을 뽑아 자동차에 꽂아줘야 한다. https://twitter.com/elonmusk/status/550297212769402881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지난해 12월31일, 뱀처럼 생긴 충전기를 개발 중이라고 트위터에 소식을 전했다. 그리고 8월6일(현지시각), 테슬라는 충전기를 꽂아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주는 로봇을 내놓았다. 뱀처럼 생긴 충전기가 스스로 전원 입구를 찾고 충전을 시작하는 방식이다. 테슬라가 트위터에 게시한 동영상을 보자. https://twitter.com/TeslaMotors/status/629305813912326146 집에 이 충전기가 있다면, 충전기 꽂는 걸 까먹어도 다음날 출근하기에 무리가 없다. 로봇이 알아서 충전해주기 때문이다. 충전기의 움직임을 보면 마치 '스파이더맨2'에 나오는 닥터 옥토퍼스처럼 생겼다.

ai

"인공지능 무기, 우린 반댈세"

스티븐 호킹, 일론 머스크 그리고 2500명이 넘는 인공지능, 로봇공학 연구가들이 인공지능 무기에 반대하는 성명서에 동참했다. 이 성명서는 인공지능 무기가 초래할 수 있는 재앙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성명서는 7월28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국제 인공지능 컨퍼런스(IJCAI)'에서 공개됐다. 성명서는 인공지능 무기 군비 경쟁을 경고한다. 인공지능 무기는 스스로 타깃을 설정하고 제거하는 무기를 말한다. 무장된 드론이 스스로 타깃을 찾아 사살하는 식이다. 인간이 원거리에서 조종하는 무기는 해당하지 않는다. 성명서는 “인공지능 기술이 몇 년 안에 실현 가능할 정도에 이르렀다"고 경고한다. 인공지능 무기는 화학, 핵무기에 이어 전쟁분야에서 3번째 혁명이라고 일컬어진다. 성명서는 주요 군사국가가 인공지능 무기 개발을 시작하면 전세계 인공지능 무기 군비 경쟁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인공지능 무기는...

스페이스X

일론 머스크의 무한도전, “화성에 인터넷을”

전자결제 ‘페이팔’, 전기차 ‘테슬라’, 우주 로켓 ‘스페이스X’, 시속 1300km 철도 ‘하이퍼루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다음 도전 과제는 ‘행성간의 인터넷 연결‘이다. 일론 머스크 CEO가 1월16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스페이스X' 이벤트에서 “인공위성을 통해 우주까지 인터넷 통신망을 구축해 언젠가는 화성에도 인터넷을 연결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 CEO는 “보통 위성은 최대 2만2천마일 고도로 궤도를 돈다”라며 “이보다 지구에서 훨씬 가까운 약 750마일에서 지구를 돌도록 위성 수백개를 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는 “우주 진공 상태에서 빛의 속도는 지상의 광섬유 케이블보다 40% 더 빠르다”라고 밝혔다. 또한 기존 인공위성보다 훨씬 낮은 고도에서 돌다 보니, 영상통화나 온라인게임 등을 할 때 더 빠르게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elon musk

엘론 머스크의 도전, 이번엔 ‘인공위성’

전자결제 ‘페이팔’, 전기차 ‘테슬라’, 우주 로켓 ‘스페이스X'....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다음 도전 과제는 인공위성이다. 엘론 머스크는 11월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스페이스X는 아직 새로운 소형 인공위성 운영의 초기 단계에 있다”라며 “2~3개월 안에 이에 대해 자세히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형 인공 위성은 인구 밀도가 낮으며 영역이 넓은 땅에 인터넷을 쏴 인터넷 연결을 돕는 데 쓰일 것으로 보인다. https://twitter.com/elonmusk/status/531994668608024576 이와 관련해 앞서 7일 <월스트리트저널>은 엘론 머스크는 구글 임원 출신 인공위성 업계 그렉 와일러와 손잡았다고 보도했다. 그렉 와일러는 구글 임원 출신으로 구글 위성 사업의 핵심 멤버 중 한 명이었다. 그는 구글을 떠나 다양한 무선주파수대를 관리하는 ‘월드뷔 새틀라이트(WorldVu Satellites)’를 설립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엘론...

구글

엘론 머스크, "내년이면 무인자동차 90% 완성"

"무인자동차는 명백히 현실이 될 것입니다. 내년이면 테슬라의 자동차는 90% 정도를 자동으로 주행하게 됩니다. 고속도로를 포함해 전체 주행거리 중 90%를 자동으로 운행하게 된다는 뜻이죠."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무인자동차 시대를 2015년으로 예견했다. 엘론 머스크 CEO는 현지시각으로 10월2일 CNN머니와 가진 인터뷰에서 확신에 찬 어조로 무인자동차 시대를 예고했다. 무인자동차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테슬라의 자신감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엘론 머스크 CEO가 구체적인 무인자동차 기술의 발전 방향이나 계획을 설명한 것은 아니다. 현재 무인자동차 업계에서 자주 거론되는 센서 기술을 나열했을 뿐이다. 레이첼 크레인 CNN머니 특파원이 "어떻게 가능하냐"는 질문을 하자 엘론 머스크 CEO는 "카메라와 장거리 초음파, 레이더를 통한 영상인식 등 다양한 센서 기술을 융합하게 될 것"이라며 "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