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공유경제

“공유도시와 공유기업, 어떻게 공존해야 하나요?“

서울시는 2012년 12월부터 ‘공유도시 서울’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공유경제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지난 11월10일 성남시도 공유경제 추진을 위한 지원센터 설치와 사무 위탁, 공유사업 참여 단체나 기업 지원 방안, 공유촉진위원회 설치와 운영 등의 내용을 담은 ‘공유경제 촉진 조례’를 제정해 공포했다. 공유도시를 위해선 공유기업이 탄탄하게 자라나야 할 것이다. 공유기업을 어떻게 자라나게 해야 할까. 공유허브와 위즈돔이 손잡고 마련했고 서울시가 후원한 '2014년 공유허브의 날'에 ‘공유도시 확산을 위한 기업 활성화,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대담이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한상기 소셜컴퓨팅연구소장과 공유 기업 투자자인 임준우 sopoong 대표, 서울시 공유 정책 담당자인 배형우 서울시 사회혁신 담당관, 직접 공유기업을 이끌고 있는 김지만 쏘카 대표와 한만일 열린옷장 대표가 참가해 얘기를...

CCK

“저작권을, 정부를, 경제를 해킹하자”

“해킹은 솔루션을 찾는 거라고 생각해요. 현재 시스템의 문제를 분석해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것, 진짜 스마트한 사람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갖고 남이 생각지 못한 멋진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해킹이라고 생각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 프로젝트 리드 윤종수 변호사(법무법인 세종)는 “해킹은 파괴하는 게 아니라 고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CC코리아가 9월16일 서울 종로 페럼타워에서 연 '2014 CC코리아 국제 콘퍼런스' 무대였다. 윤 변호사는 9년 전 CC코리아를 처음 꾸린 주인공이다. 한국정보법학회에서 부회장으로 활동하던 윤 변호사(당시 서울북부지방법원 판사)는 2002년 미국에서 일어난 저작권 공유 운동 'CC'를 보고 한국에서도 이런 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는 2005년 3월 한국정보법학회 내부 프로젝트로 CC코리아 활동을 시작했다. CC코리아는 2009년 1월 별도 사단법인으로 독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