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

소방관 아이디어 현실화한 테크 기업

삼성전자가 '소방의 날(11월9일)'을 맞아 재난구조 현장에서 소방관에게 필수적인 장비인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 각 1천대를 전국 소방서에 기부한다. 삼성전자는 11월6일 세종시 소방청에서 전국 시도 소방본부의 소방관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의 기능 및 작동법을 소개하고 직접 사용해보는 설명회를 가졌다. 박용기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장(부사장)은 "우리의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모든 사람들에게 더 나은 삶을 선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이 제품들이 화재현장뿐만 아니라 모든 재해·재난 현장에서 인명구조 효율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는 이달부터 시도별 소방본부를 통해 전국 소방서에 순차적으로 보급될 예정이다. 열화상 카메라와 재난현장 통신장비는 삼성전자 사회공헌 아이디어 공모전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에 출품한 현직 소방관의 아이디어에서부터 시작됐다....

Cat

열화상 카메라가 달린 스마트폰

CAT는 건설 쪽 사람들에게는 익숙한 브랜드다. 맞다. '캐터필러'라 불리는 바로 그 회사다. 불도저를 비롯해 다양한 건설장비를 만들며 공업용 가스터빈까지 만든다. 심지어 이 로고가 붙어 있는 안전화도 만든다. 이 정도니 스마트폰을 만드는 것도 이상하지 않아 보이긴 한다. 이들이 발표한 스마트폰 'CAT S60'. 그런데 카메라 부분을 비롯해 뭔가가 좀 특이하다. 이런 모습인 이유는 일반적인 카메라가 아닌 열화상 카메라기 때문이다. 주된 '고객'의 업무에는 일반적인 열화상 카메라가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것일까? 이 열화상 카메라는 이쪽 업계의 유명회사인 플리어가 공급했다. 일반 카메라 쪽은 각각 1300만, 500만화소다. 모든 스마트폰이 다 거기서 거기인 시대에 이런 시도가 꽤나 반갑다. CAT S60이 뛰어난 점은 고객의 환경을 잘 읽었다는 점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