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HDR10 플러스

삼성·아마존, 'HDR10 플러스' 영상 서비스 시작

삼성전자가 아마존과 함께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영상 콘텐츠를 새롭게 선보인다. HDR10 플러스 기술이 적용된 영상은 밝기와 명암비가 풍성해져 보다 자연스러운 화면을 보여준다. 삼성전자는 12월12일 영상 스트리밍 앱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프리미엄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적용 대상은 2017년형 QLED TV와 UHD TV 사용자다. 서비스는 13일부터 시작된다. HDR10 플러스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함으로써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실제 눈으로 보는 것과 유사한 화면을 만들어 낸다. 이번 서비스 출시로 삼성 TV 사용자는 아마존이 자체 제작한 인기 TV∙영화 시리즈인 ‘더 그랜드 투어’, ‘더 틱’, ‘높은 성의 사나이’ 등을 포함해 다양한 제휴 콘텐츠 100여개를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와 아마존은 HDR10 플러스 지원 콘텐츠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레그 하트 아마존 비디오 부문 부사장은 “전 세계의 아마존 비디오 고객들이 HDR10 플러스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라며 “궁극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는 HDR10 플러스 기술과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의 조합은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음두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섬세한 표현력과 선명한 색채감으로 원작자가 의도한 그대로의 시청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HDR10 플러스 콘텐츠 확산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HDR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HDR10 플러스’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20세기 폭스, 파나소닉과 함께 HDR10 플러스 연합 구축을 발표한 바 있으며, 오는 1월 라이선스 기관을 설립하고 인증·로고 프로그램을 도입할 계획이다.

SBS

"25년 쌓은 SBS 영상창고, 미디어 스타트업에 엽니다"

동화를 보면 항상 그랬다. 창고에 쓰지도 못할 먹거리나 재화를 쟁여두고 절대 풀지 않는 졸부는 욕심에 의한 자충수든, 의적이라는 외부 요인이 됐든 영 좋지 않은 결과를 맞는다. 이 클리셰가 주는 교훈은 뭘까? 욕심부리지 말자? 나눠 갖자? 물론 사유재산권에 대한 개념이 보편화한 시대에 이를 부정하는 사람은 지극히 드물다. 무조건 나눠 갖자는 말은 아닐 거다. 아마도 쌓여 있는 재산을 좀 더 사회적으로 활용하길 바라는 목소리가 투영된 것일 테다. 거창하게 '노블레스 오블리주'까지 가지 않고, 그 재산에 돈이나 보물(=요즘엔 건물일까?)만 해당하는 것도 아니다. 그저 아깝게 쌓아두고 썩혀둘 바에야 좀 더 사회적으로 가치를 증진할 방안을 찾을 수 있지 않겠냐는 바람이다. SBS가 ‘SDF 넥스트 미디어 챌린지 2016’을...

스마트폰

스마트폰만으로 영상 만드는 '스마트 프로듀서'를 아시나요?

인공지능과 로봇 기술의 발달로 가까운 미래에 많은 직업이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있습니다. 단순 직무 중심 업무는 자동화돼 기계가 담당하고 인간의 감성, 창의력, 비판력을 요구하는 일은 사람이 처리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IT가 발전하면서 인간의 영역을 대체하기도 하지만, 새로운 도전 영역을 만들기도 합니다. 트루팍프로덕션 박철우 대표는 '스마트 프로듀서'를 창직한 창직자입니다. 스마트 프로듀서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영상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는 신직업입니다. 누구나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을 조금 더 생산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영상 분야와 접목을 시도했다고 합니다. 박철우 대표는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영상을 직접 만들 수 있다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싶다"라고 말합니다. 발 빠르게 창직에 도전하게 된 계기와 스마트폰 영상 제작의 가능성을 물어봤습니다. 박철우 대표는 서울시 창업스쿨,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