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옐로우독

카카오커머스, ‘옐로우독’ 투자조합에 20억 출자... "청년・여성 창업가 집중 육성"

카카오커머스가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에 투자하며 신성장 동력 발굴에 나선다. 이를 통해 상생 생태계 조성에 일조하는 한편, 동반 성장을 위한 투자 공헌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커머스는 국내 벤처캐피탈(VC) 옐로우독이 조성한 ‘옐로우독 도약하다 투자조합’에 20억원을 출자한다고 2일 밝혔다.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기회를 발굴하는 중소기업 및 벤처사들에게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자는 취지로 이번 투자를 단행한다는 설명이다. 해당 펀드는 2일 158억원 규모로 1차 결성됐다. 향후 3개월 내 최대 200억원까지 증액해 결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카카오커머스는 20억원을 출자하며 1차 결성에 참여했다. 이는 현재까지 본 펀드에 참여한 민간 기업 중 최대 규모다. 옐로우독은 2016년 설립된 국내 1세대 임팩트 벤처캐피탈이다. 비즈니스를 통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을 발굴, 투자해왔고...

미슬토

미슬토·옐로우독, 클래스팅에 60억 '임팩트 투자'

에듀테크 스타트업 클래스팅은 벤처캐피탈(VC) 미슬토(Mistletoe)와 옐로우독으로부터 약 60억원의 임팩트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월22일 밝혔다. 클래스팅 측은 "공교육 혁신의 사회적 가치와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모두 인정받은 임팩트 투자라는 점에서 (이번 투자가 갖는)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미슬토는 모바일 게임 회사 겅호 창업자이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의 동생인 손태장 회장이 운영하는 싱가포르 기반 벤처캐피탈이다. 국제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스타트업만을 발굴해 투자하고 있다. 지난 9월 한국 기업 중 최초로 클래스팅에 40억원을 투자한 데 이어 이번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국내 첫 임팩트 벤처캐피탈인 옐로우독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면서 새로운 시장 기회를 발굴하는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한다. 교육 분야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 발맞춰 지식을 유통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