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bmw

피아트 크라이슬러,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와 맞손

자동차제조사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실리콘밸리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와 협력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은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오로라와 MOU를 맺고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기로 했다고 6월9일(현지시간) 전했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오로라 드라이버를 피아트 크라이슬러의 상업용 차량에 통합할 계획이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오로라의 자율주행 플랫폼으로, 양사에 따르면 사람의 개입 없이도 주행하는 레벨4 자율주행을 지원한다.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라이프 스타일과 온라인 쇼핑 패턴의 변화로 물류의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라며 "(자율주행 기술로) 상업용 차량의 고객들을 위해 맞춤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BMW, 인텔, 모빌아이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동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자율주행기업 웨이모와도 제휴를 맺고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미니 밴을 공급 중이다. 마이크 맨리 피아트 크라이슬러 CEO는 “피아트...

GM 크루즈

美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 5억 달러 투자 유치

미국의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가 세콰이어 캐피탈이 이끄는 시리즈B 투자에서 투자금으로 5억3천만 달러를 유치했다고 2월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투자로 오로라의 기업가치가 25억 달러(우리 돈 2조8천억원)를 상회하게 됐다고 전했다. 오로라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은 비용이 많이 드는 일”이라고 설명하며 “이번 투자로 자율주행 기술의 혜택을 안전하고, 빠르고, 폭넓게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사명을 가속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설립된 오로라는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각종 센서 및 제어기, 그리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스타트업이다. 사실 이곳은 공동창업자 3인의 화려한 이력으로 더 유명하다. 크리스 엄슨 오로라 CEO는 구글에서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주도했고, 스털링 앤더슨 오로라 CPO는 테슬라...

ai

삼성전자, 'SXSW'서 인공지능 관련 서비스 선보인다

글을 쓰면 자동으로 만화를 그려주는 인공지능(AI), 홀로그램 AI 비서, 게임 속 사물에 녹아든 실시간 광고 중개 플랫폼. 삼성전자 사내벤처 프로그램 C랩이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XSW) 트레이드쇼에서 선보일 AI 관련 서비스다.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3월11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SXSW 트레이드쇼에서 AI 관련 C랩 우수 과제 3개를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SXSW는 음악, 영화, 인터랙티브 등을 주제로 열리는 행사로 이 중 트레이드쇼는 전세계 스타트업과 벤처 기업들이 최신 기술을 선보이는 전시 행사다. 삼성전자는 2015년 SXSW를 통해 창의적인 C랩 과제를 처음 선보였다. 이번에 전시되는 C랩 과제는 ▲글을 쓰면 자동으로 내용에 맞는 만화를 만들어주는 소셜 서비스 '툰스퀘어' ▲유사 홀로그램 기술이 적용된 캐릭터와 음성 비서를 결합한 '오로라' ▲게임 속 사물을...

CES 2018

엔비디아, CES 2018서 자율주행 로드맵 공개

자율주행기술을 향한 엔비디아의 저력은 거침이 없었다. 엔비디아가 CES 2018을 맞아 자율주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에 특화된 기술 방향성을 공개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1월7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사의 인공지능 컴퓨팅 시스템의 활용 및 협력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엔비디아, 우버의 자율주행차 핵심 기술로 선정 먼저 엔비디아는 차량공유 기업 우버와 손을 잡고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젠슨 황 CEO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엔비디아의 기술이 우버의 자율주행 차량 및 트럭을 위한 핵심 기술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엔비디아는 자사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자율주행차가 복잡한 환경에서도 주변 상황을 인식하고 다음 상황을 예측해 최선의 행동을 빠르게 선택하게 하는 기술을 우버의 서비스에 적용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젠슨 황 CEO는 “수송의 미래는...

구글

구글, ‘홀로그램’ 특허 공개

구글의 새 특허가 미국 특허청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홀로그램 기술과 관련한 특허다. 웨어러블, 특히 안경처럼 얼굴에 쓰는 웨어러블 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특허 등록 날짜는 2014년 3월이고, 현지시각으로 10월1일 공개됐다. 구글의 특허문서를 보면, 홀로그램 기술에서 핵심은 ‘라이트가이드’와 빛의 반사가 핵심이다. 라이트가이드는 빛이 통과하도록 하는 길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디스플레이 소스에서 영상을 송출하면, 영상이 라이트가이드를 따라 전반사돼 사람의 눈으로 들어가도록 고안됐다. 만약, 구글의 이 기술이 실제 제품에 적용된다면 다음과 같은 기기가 등장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구글글래스’를 쓰고, 거리나 사무실 책상을 볼 때 컴퓨터 그래픽이 창조한 물체를 함께 보는 식이다.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기술을 구글글래스로 구현하는 기술인 셈이다. 컴퓨터...

AWS

AWS 부사장 “이젠 보안 때문에 아마존 선택할 것”

‘클라우드는 초기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유연한 운영을 할 수 있다’라는 장점은 이제 식상한 걸까. 앤디 재시 아마존웹서비스(AWS) 시니어 부사장은 약 1만3500명이 참석한 AWS 리인벤트(re:Invent) 행사 키노트에서 더 이상 클라우드 도입에 대한 장점을 얘기하지 않았다. 대신 ‘높은 성능’과 ‘보안’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는 걸 강조했다. 초기 스타트업을 주로 노렸던 클라우드 시장을 이제 엔터프라이즈로 더욱 확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앤디 재시 부사장은 여러 숫자들을 인용하며 기조연설을 시작했다. 아마존 심플 스토리지 서비스(S3)에서 옮겨지는 데이터는 작년 3분기 대비 137% 증가했으며, 아마존 일라스틱 컴퓨트 클라우드클라우(EC2) 인스턴스(가상머신) 사용량은 작년 3분기 대비 올해 99% 증가했다. 그만큼 계속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앤디 재시 부사장은 “클라우드가 새로운 표준이 되어가고...

Alienware

게임을 위해 태어난 외계PC, 델 '에일리언웨어' 시리즈

피가 튀고 총알이 난무하는 전쟁터, 롤러코스터마냥 어지러운 자동차 경주, 박진감 넘치는 격투 경기장…. 게임 속 3차원 세상은 현실을 모방하듯 어지럽고 생생하지만, 정말 모든 이용자에게 실감나는 세상일 지는 의문이다. 틈만 나면 뚝뚝 끊어지는 화면과 슬로우모션을 보는 듯한 느린 게임 화면은 생동감 넘치는 가상 세계를 단숨에 죽이는 방해 요소다. PC 사양이 낮은 이용자만 겪는 설움이다. 델이 막힌 게임 화면을 시원하게 뚫을 해결책을 내놓았다. 게임을 위해 태어난 최고 사양 PC '에일리언웨어'(Alienware)다. 에일리언웨어는 이름대로 외계에서나 온 듯한 괴물 PC다. 데스크톱 제품인 '델 에일리언웨어 오로라'와 '오로라 ALX', 고성능 노트북 '델 에얼리언웨어 M15x'와 'M17x' 등 4종류다. 사양이나 가격 모두 기존 데스크톱·노트북의 상식을 넘어선다. 데스크톱용 에일리언웨어 오로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