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ON.Lab

개방형 SDN 주도해온 ONF와 온랩, 한식구로

개방형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기술 개발과 확산을 주도해온 비영리단체인 오픈네트워킹파운데이션(ONF)와 오픈네트워킹랩(ON.Lab, 이하 온랩)이 통합한다. 개방형 캐리어급 오픈네트워크운영체제(ONOS) 개발을 주도해온 온랩이 오픈플로우 표준화와 개발형 SDN 저변 확대를 선도해온 ONF로 들어가는 방식으로 합칠 예정이다. 구루 파룰카 온랩 설립자 겸 의장이 통합 ONF를 이끈다. 온랩은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와 UC버클리대학교 연구자들이 주축이 돼 설립된 커뮤니티다. 지난 2014년 설립돼 통신망에 최적화된 SDN 기술을 개발해 왔다. AT&T, 버라이즌, NTT커뮤니케이션즈 등 주요 통신사업자들을 주축으로 다양한 솔루션 개발업체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SK텔레콤을 비롯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나임네트웍스 등도 참여하고 있다. ONF는 지난 2011년 개방형 SDN 채택을 확산하기 위해 도이치텔레콤, 페이스북,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버라이즌, 야후가 주축이 돼 만들었다. 현재 130여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HPE

SDN이 불러온 네트워크 시장 변화, 신생·후발주자 ‘두각’

인천유시티, 정부통합전산센터, 국토연구원 등 공공시장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도입 사업이 잇달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최근 잇달아 추진된 이들 SDN 사업에서는 전통적인 네트워크 장비기업보다는 새롭게 관련 시장에 뛰어들었거나 신생기업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아직은 초기 시장으로 평가되는 SDN 관련 네트워크 시장에서 펼쳐지고 있는 이색풍경이다. 데스크톱부터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 가상화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C)를 구현한 인천유시티 IT 인프라 통합 사업에는 VM웨어와 아직 국내에 지사도 존재하지 않는 미국 SDN 전문기업인 빅스위치네트웍스, 가상화·오픈네트워킹 하드웨어 업체로 입지를 구축하기 위해 매진하는 델이 제품을 공급하면서 두각을 나타냈다. VM웨어는 데스크톱·서버 가상화 플랫폼 외에도 네트워크 가상화 플랫폼인 ‘NSX’를 이번에 구축하면서 공공 시장에서는 처음 네트워크 가상화 레퍼런스를 확보했다. VM웨어는 지난 2012년 니시라네트웍스를 인수한 뒤 ‘NSX’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