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가격 경쟁력

위메프, 4분기 거래액 43% 증가

위메프는 지난해 4분기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43.0% 증가했다고 2월11일 밝혔다. 통계청이 밝힌 지난해 4분기 온라인쇼핑 전체 거래액 성장률 22.6%를 두배 가까이 넘어서는 수치다. 위메프 월거래액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3개월 연속 5천억원을 넘어섰다. 올해 1월 거래액은 3개월 전인 지난해 10월보다 18.4% 늘었고, 지난해 1월보다는 43.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위메프는 "거래액 규모가 매달 증가해 월거래액 6천억원 돌파가 눈 앞이다"라고 전했다. 파트너사도 동반 성장하고 있다. 지난 달 위메프에서 일매출 1억원 이상을 달성한 거래는 214개로 지난해 1월 44개에서 5배 가까이 늘었다. 위메프는 지난해 11월 1일 블랙프라이스데이 행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꾸준히 가격경쟁력을 강화하는 정책을 이어온 것이 성장의 발판이 됐다고 분석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온라인쇼핑 소비자가 가장 중요하게...

A/B 테스트

마케팅 분석 실전편: 통계 활용하기 ①

시각화 차트 외에도 데이터의 의미를 파악할 방법이 있을까요? 평소 마케터 여러분들이 데이터를 보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봅시다. 데이터 자체가 마케팅 결과이자 자신의 성과이기 때문이죠. 광고 집행 이후 노출과 클릭, 전환 같은 사람들의 반응이 수치상 얼마나 나오는지 살펴보며 이 데이터를 다시 비용으로 나누어 ROI(투자 대비 성과)를 계산하기도 합니다. 즉, 마케터는 본인의 성과를 측정하기 위해 끊임없이 원본 데이터의 숫자들을 집계하고 분석하고, 다시 그 변화의 정도를 보며 인사이트를 만들어냅니다. 원본 데이터의 집계와 계산을 통해 새로운 의미를 뽑아주는 방법에는 '통계분석'이 있습니다. 앞으로 두 차례에 걸쳐 마케터 여러분께 걸쳐 데이터 분석의 실전이라 할 수 있는 통계분석에 대해 알려드리려 합니다. 그리고 여러 애드테크 솔루션에서 통계 분석 방법들을 활용하고...

AWS

유데미 인기 강의 톱7…1위는 '유니티'

유데미는 온라인 강의를 제공하는 교육 업체로, 직장인을 위한 실무적인 강의가 많은 것은 것으로 유명합니다. 다른 인기 MOOC업체가 무료 강의를 주로 제공하는 데 비해 유데미의 대다수의 강의는 유료이죠. 이러한 환경에서 1천만명이 넘는 사용자가 있는 이유에는 다양하고 많은 강의 개수를 꼽을 수 있습니다. 현재 유데미에 존재하는 강의수는 약 4만개. 이 중 가장 많은 수강생을 보유한 인기 강의는 무엇일까요? 아래는 가장 많은 수강생을 찾은 유데미 강의 7개입니다. 프로그래밍 강의가 대부분을 차지한 게 인상적입니다. 1위. 유니티 게임 개발 과정(Learn to Code by Making Games - The Complete Unity Developer) - 13만1093명 유니티는 게임 개발 엔진으로, 최근 모바일 및 가상현실(VR) 앱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2016년...

11번가

SK플래닛, "검색·추천·챗봇으로 커머스 경험 혁신 이끌 것"

1994년만 해도 지금처럼 인터넷으로 쇼핑하기란 어려웠다. 인터넷이랑 공간에 지금처럼 정보가 많지 않았을뿐더러 검색을 통해 상품을 찾기도 어려웠다. 검색해서 정보를 찾기보다는 공개된 정보를 찾아가는 과정에 가까웠다. 인터넷 전체 문서가 많지 않아 웹사이트 자체를 야후 디렉터리에 등록해 검색했고, 상품은 카테고리 디렉터리를 통해 구매했다. 2016년, 세상이 달라졌다. 인터넷에 정보가 넘쳐난다. 이젠 온라인에서도 오프라인 시장에서 물건을 고르듯 살펴보고 살 수 있다. 핀치투줌 기능을 이용해 상품 이미지를 꼼꼼히 살펴보고, 앞서 미리 제품을 산 사람들이 남긴 후기를 통해 제품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손가락만 까딱하면 주문한 물건이 집으로 오는 세상이다. “쇼핑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경계가 허물어졌습니다. 온라인에서 오프라인 수준으로 물건을 자세히 보거나 살 수 있게 됐지요. 이...

KG이니시스

KG이니시스, 오프라인 VAN 사업 진출

KG이니시스가 전자결제(Payment Gateway) 서비스를 넘어 VAN(Value-Added Network) 서비스도 하겠다고 나섰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결제 서비스 시장을 노렸다. KG이니시스는 4월21일 오프라인 VAN 사업에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KG이니시스는 자체적으로 VAN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신용카드사와 오프라인 중계 서비스 계약도 진행 중이다. 올해 8월까지 시스템 구축을 모두 완료하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VAN이란 카드사와 가맹점 간 계약에 따라 신용카드에 관련된 통신 및 정보처리 업무를 수행하는 사업을 말한다. 오프라인 상점에서 신용카드 거래 시 결제를 중계한다. 윤보현 대표이사는 KG이니시스 "이번 VAN사업 진출로 오프라인 사업의 매출 비중을 높여나갈 예정이며,각 사업의 특성을 활용하여 O2O 결제시스템을 구축해 온, 오프라인 통합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VAN 사업 진출 소감을 밝혔다. KG이니시스는...

O2O

[O2O] 옴니채널과 주문형 서비스의 이중창

아마존의 ‘대시’를 떠올려보자. 대시 버튼을 누르면 미리 정해둔 물품이 아마존에 자동으로 주문되고, 결제와 배송까지 한번에 이뤄지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뭐라고 부를까? '자동 주문 서비스'라고 불러야 하나. 얼마 전까지 이 서비스는 사물인터넷의 범주로 묶였다. 기기와 서비스가 인터넷으로 묶이는 서비스니 바로 사물인터넷이라고 불려도 문제가 없긴 하다. 그런데 또 이를 O2O(Online to Offline) 관점으로 보면 그것도 그럴싸하다. 대시 버튼은 온라인으로 연결되는 신호이고, 아마존의 온라인 인프라를 통해 오프라인의 쇼핑을 연결해 실제 제품으로 배송해주는 원스톱 서비스이니. 그렇다고 아마존이 이 대시 서비스를 O2O로 만들었다거나 IoT로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준비한 건 아니다. 본래 쇼핑 사업에서 소비자들이 더 쉽게 물건을 주문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이다. O2O 자체를 사업으로...

magazine

'바이스', 버라이즌 비디오 채널 속으로

<바이스>(VICE)가 미국 1위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이 준비하는 모바일 비디오 서비스에 채널로 참여한다. <바이스>는 미국 힙스터 매거진으로, 주로 다큐멘터리 영상을 제작한다. 바이스는 음식, 여행, IT 관련 콘텐츠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버라이존 독점 콘텐츠도 제작할 예정이다. 데리 덴슨 버라이존 콘텐츠 전략 부사장은 “바이스는 독특한 방식으로 모든 세대와 소통하고 있는 매체”라며 "버라이즌의 비디오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와 바이스를 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스>는 1994년 창간한 펑크·락 매거진으로, 힙스터들의 온라인 미디어로 확장해왔다. 음악 리뷰부터 전쟁, 마약 거래, 성매매에 관한 다큐까지 다양한 분야를 다룬다. <바이스>는 현재 유튜브, 스포티파이, HBO, 스냅챗 등 여러 채널을 통해 콘텐츠를 배급 중이다. HBO의 스트리밍 서비스 'HBO나우'에서는 매일 30분간 뉴스도 방송한다. 제임스 슈왑 <바이스> 공동대표는 “모바일은...

BB

[BB-0415] 오피스 온라인, 크롬 웹스토어에

오피스 온라인, 크롬 웹스토어 속으로 MS가 '오피스 온라인'을 업데이트하면서 크롬 웹스토어에 오피스를 공개했습니다. 오피스365의 웹버전을 크롬 웹브라우저나 크롬 OS에서 쓰기 쉽게 손본 것입니다. 워드, 파워포인트, 원노트가 공개됐고 엑셀은 조금 뒤에 더해집니다. 최근 마이크로소프트의 무료화, 다각도 플랫폼 공급은 구글 앱스로 넘어가는 사용자를 잡기 위해 기존에 고수하던 유료 소프트웨어 정책을 버리고 있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TheNextWeb | MS blog] 윈도우폰에서 애플 패스북 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폰8.1' 업데이트를 시작했습니다. 눈에 띄는 건 패스북입니다. 더버지는 트위터를 통해 “윈도우폰에서 애플 계정으로 로그인해 패스북을 윈도우폰 기기에서 직접 쓸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윈도우폰은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외에 아이클라우드 계정 로그인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Twitter] 삼성 디자이너 “애플 영향 안 받았다" 삼성과 애플의...

고객

[늘푸른길의책] 소리없이 강한 기업, 아마존

더 많은 이익을 얻기 위해 경쟁한다. ‘공생’이나 ‘상생’은 말 속에 갇혀 있다. 정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공존 방안을 찾고 있다지만 길은 멀어 보인다. 보여주기 위한 드러내기 위한 ‘의도적인 해결책’은 장기적인 해결책은 아니다. 공생의 길로 가는 방안은 어디서 답을 찾아야 하나. 인위적인 화해와 결합보다는 시장 안에서 스스로가 그 답을 찾도록 해야 하는가. 기술, 자본과 인적 인프라가 얼마나 잘 깔려있는가에 따라 승패가 갈리는 시대에서 속도전의 시대를 우리는 살아가고 있다. 좋은 기술도 ‘시장’이 받아주지 않으면 기업이 밤새 애써 만든 물건은 무용지물이다. 한쪽에서 신제품을 내놓으면 다른 곳에서 그보다 더 나은 성능의 제품이 나오기에 기업은 바로 그 다음을 준비하는 제품개발 전략을 취한다. 버트런드 러셀은 그의 책,...

IT

"IT는 온라인이 아니다"...'밋업'이 던져준 교훈

PC 이후 시대가 왔다. 이 것은 우리 가정이나 사무실 책상 위의 컴퓨터가 사라질 것이라는 것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진지하고 복잡한 작업을 위해 데스크톱의 필요성은 향후 잔재할 것이다.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PC가 사라진다는 것이 아니라 '개념적'인 PC, 즉 컴퓨팅을 '사용'하기 위해서 개인이 '소유'해야만 하는 PC가 역사의 저편으로 사라져 가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 최근에 우리가 접하고 있는 스마트폰(아이폰), 태블릿(아이패드) 열풍은 그 같은 'PC 이후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경이적일 정도로 슬림한 디자인, 그럼에도 불구하고 갖출 것은 다 갖춘 스펙. 이 것이 가능한 이유는, 그 '겉'만 봐서는 알 수 없다. 답은 그 '안'에 있다. 미국의  IT 컨설턴트 니콜라스 카가 그의 역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