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디지털 마케팅이 AI를 만났을 때 생긴 일

불과 4-5년 전만 해도 인공지능(AI)의 쓰임새는 미래 지향적으로만 들렸다. 오늘날 어떤가. AI는 꽤 친밀하게 우리 삶 속에 들어와 있다. AI 스피커로 날씨와 뉴스를 확인하고, AI가 스팸 메일을 거른 이메일을 확인하고, AI 알고리즘이 녹아든 번역 서비스를 사용한다. “이미 우리는 AI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디지털 마케팅 기업 모비데이즈가 지난 8월13일부터 14일 이틀에 걸쳐 진행한 ‘맥스 더 크리에이티브(MAX The Creative) 2019’ 행사에서 발표를 맡은 김경훈 구글코리아 전무는 ‘인공지능 시대의 크리에이티브’란 주제를 다루면서 디지털 마케팅도 이미 AI 영향 아래 있다고 발표했다. 적절한 마케팅 타깃을 찾아주는 구글 유니버셜 앱 캠페인(UAC)만 봐도 4년 전에 벌써 인공지능을 도입했다. 이전에는 앱 마케팅을 하려면 플레이 스토어에 앱을 올리고, 타깃...

ATL

디지털 마케팅·광고 용어, 어디까지 들어봤나요?

디지털 마케팅이나 애드테크 관련 이야기를 접할 때 모르는 용어가 많았습니다. 공부하는 마음으로 많이 들어볼 수 있었던 온라인 마케팅과 광고 시장에서 쓰이는 용어를 정리해보았습니다. 쓰이는 용어 중에는 ‘앱 마케팅-게임’ 쪽에서 쓰이는 용어들도 많아, 우선 많이 쓰이는 용어를 위주로 정리하고 더 알아가는 대로 계속해서 업데이트할 예정입니다. 한국어로 번역된 용어도 있지만 보통 영어 약자로 된 용어가 많이 쓰여, 많이 쓰는 표기를 우선 하고 이후 한국어로 표기해 두었습니다. KPI (Key Performance Indicator, 핵심 성과 지표) 기업이 달성해야 할 최종적인 목표를 위한 전략을 말한다. 과거 실적을 나타내는 것과 달리, 미래 성과에 영향을 주는 핵심 지표를 묶은 평가 기준이다. 예를 들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가 ‘매출 상승’이라면...

구글

아마존, 온라인광고 시장도 손 뻗나

e커머스 거인 아마존이 온라인광고 시장에도 진출한다. 현재 이 시장은 구글이 주도권을 잡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8월22일(현지시간) 아마존이 올해 안에 새 광고 플랫폼인 '아마존 스폰서드 링크'를 내놓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아마존이 이미 이 플랫폼의 시범서비스 계획을 광고업계 관계자들에게 알렸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 스폰서드 링크는 마케터가 아마존이 확보하고 있는 2억5천명에 이르는 아마존 사용자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현재 온라인광고 시장은 구글이 주도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에 따르면 전세계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2012년에는 구글이 31.45%, 2위인 페이스북이 4.11%로, 2013년에는 구글이 33.24%로 2위인 페이스북이 5.41%로 구글이 압도적인 차이를 벌리며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아마존은 그동안 자체 페이지나 다른 웹사이트에 광고를 실어 주는...

Adblock

광고 차단 서비스에 돈 지불하는 구글

세계 최대 온라인 광고 회사 구글이 광고 차단 프로그램에 돈을 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런 아이러니한 상황이라니. 광고 차단 프로그램이 구글 광고를 차단하거나 숨기지 못하게 하려는 게 이유란다. 간 크게도 구글과 주판알을 튕긴 서비스는 '애드블록 플러스'다. 애드블록 플러스는 파이어폭스와 오페라, 크롬과 같은 웹브라우저에 설치해 쓰는 확장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2억회 이상 다운로드됐으며, 1600만명이 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서비스에는 텍스트 광고와 이미지형 배너 광고를 차단하거나 숨기는 기능이 있어 이용자가 좀 더 쾌적한 환경에서 인터넷을 쓰도록 돕는다. 바로 이 서비스가 추구하는 바이자, 개발된 배경이다. 웹 서핑을 하는 데 눈에 거슬리는 광고를 보이지 않게 하는 것 말이다. 이 서비스는 2002년 '애드블록'이란 이름으로 만들어지고 한동안 제대로 운영되지...

소셜광고

인스타그램에 페북 광고 등장할까

회원 1억명이 넘는 인스타그램이 페이스북을 위한 광고・마케팅판이 될까. 페이스북은 최근 데이터 사용 정책과 서비스 약관을 변동한다고 발표했다. 이 소식은 2009년 이후, 주요 정책을 변경할 때 이용자 투표로 의견을 묻던 방침을 없앤단 이야기와 함께 전해져 아쉬움을 남겼다. 페이스북이 더는 이용자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것 아니느냐는 의문을 낳게 할 만한 변화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한 가지 소식이 더해졌다.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과 이용자 정보를 통합한다는 예측이 11월21일 나왔다. 로이터 통신이 전한 이 소식을 두고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과 서비스를 통합한다는 예상을 낳기도 했다. 하지만 10억 이용자를 가진 페이스북이 이용자 수가 10분의 1에 불과한 인스타그램과 통합하고, 10명 남짓한 직원을 영입하기 위해 7억달러가 넘는 인수대금을 치렀다고 판단하는 건...

FB

"페이스북 타깃 광고, 이렇게"

페이스북은 이용자 중 광고 대상을 어떻게 선별해낼까. 페이스북에 광고를 한 번이라도 내보면 관심사와 성별, 국가, 직장 등 다양한 기준으로 공략층을 쉽게 설정해볼 수 있다. 예컨대 '30세 한국 여성으로, 결혼했고, 여행과 기술에 관심이 많으며, 삼성전자에 다니는 사람'을 공략해 광고를 내보낼 수 있다. 이 작동 방식은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데 페이스북은 광고주가 페이스북 이용자를 공략하는 방법을 10월1일 소개했다. 페이스북은 징가닷컴에서 실험을 했다. 페이스북 바깥에 있는 웹사이트에 페이스북 이용자를 공략한 광고를 보여주는 방법이었다. 페이스북이 구글 애드센스나 야후 오버추어, 네이버 클릭초이스와 비슷하다. 페이스북은 기존 기업이 내놓은 방법을 조금 비틀었다. 누구보다 이용자를 깊게 파악하고 정보를 얻어낸 덕분이다. '페이스북 교환(exchange)'은 광고주의 기존 고객 중 페이스북 이용자를 공략하게...

facebook

페이스북, "18억 달러쯤이야"...광고 수익 전년대비 3배

(출처: 페이스북 로고 캡쳐, CC) 인터넷광고 시장을 놓고 구글과 신흥 세력인 페이스북의 경쟁이 뜨겁다. 시장을 방어하려는 구글과 새롭게 이 시장 주도권을 쥐려는 페이스북간 한치의 양보도 없는 경쟁이 시작된 모양새다. 온라인 시장 조사 업체인 이마케터는 "2010년 페이스북이 전세계에서 인터넷 광고로 벌어들인 수익이 18억6천만달러"라고 1월 18일 발표했다. 현재 1111원인 환율로 계산하면 2조600억원이 넘는다. 2009년 7400만달러를 번 것에 비하면 일 년만에 3배에 가까운 성장세를 보였다. 온라인 광고시장에서 페이스북의 성장세가 무섭다. 지난해 7월 가입자 수 5억명을 가뿐하게 넘었다. 한 달 평균 제공하는 배너광고는 500억개에 이른다는 기사도 등장했다. 지난해 미국 온라인 광고시장에서 페이스북이라는 기업 하나가 차지한 비율은 4.7% 이며, 이중 배너 광고 시장에서는 25%를 차지했다....

광고

美 인터넷 광고 시장, 금융 위기 불구 소폭 상승세

올 3분기 59억 달러 기록, 전년 동기보다 11% 증가 미국 온라인 마케팅 표준화 협회인 IAB(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와 시장조사기관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PricewaterhouseCoopers LLP)가 올 3분기 미국 내 인터넷 광고 시장 규모가 59억 달러에 이르렀다고 20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11% 상승한 규모이며, 지난 2분기에 비해서도 2% 가량 늘어났다. 2008년 1월부터 9월까지의 총 광고 수익은 173억 달러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의 152억 달러보다 14% 가량 늘었다. 서브 프라임 사태 등 금융 위기의 직간접적인 영향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인터넷 광고 지출 규모는 큰 변화가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IAB의 랜덜 로덴버그(Randall Rothenberg) CEO는 "지난 몇 년간 인터넷 광고 시장은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했고, 최근 금융 위기의 여파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