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NS동향

[주간SNS동향] 다음 '희망해', 모금마다 50만원 쏜다

다음 희망해 "100일 동안 50만원씩 지원할게요"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운영하는 누리꾼 모금 서비스 '희망해'가 4월 3살 생일을 맞았다. 다음은 희망해 생일턱으로 4월13일부터 7월21일까지 100일동안 새로 시작하는 모금에 50만원씩 축하 기부금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금액과 모금수 제한은 없다. 희망해는 모금 제안부터 진행·참여를 누리꾼이 만드는 모금 서비스로, '네티즌과 함께 세상을 즐겁게 변화해 나가길 희망한다'라는 의미를 담은 서비스다. 희망해에서 모금이 시작되려면 모금에 공감한다는 서명을 500명에게 받고 심사를 거쳐야 한다. 2007년 12월 '희망모금'으로 시작한 이 서비스는 2011년 4월 '희망해'로 개편됐다. 2012년 희망해로 모인 총 기부액은 10억6500만원으로, 2011년 7억3800만원보다 44.27% 늘었다. 다음은 월평균 모금액 추이를 보면 2013년 모금액이 2012년보다 늘 것으로 기대했다. 제3회 올레 국제스마트폰영화제 폐막 한뼘도...

kt

KT "스마트폰 영화제, 2013년에도"

스마트폰으로 찍은 영상으로 영화제가 2013년이면 3회를 맞이한다. 스마트폰은 만능 기기다. 전화를 걸고 사진을 찍고, 영상도 찍을 수 있다. 찍은 걸 곧바로 누군가에게 메시지를 덧붙여 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사진와 영상은 컴퓨터로 옮기지 않고도 편집도 된다. 이쯤되면 스마트폰으로 영화나 드라마도 찍을 수 있겠다 싶다. 스마트폰 영화 제작은 출연진과 스탭의 밥값과 차비를 제외하면 장비 비용은 확 줄여, 정말 '누구나 가능한' 일이 아닐까. 관련 기사: [현장]‘스마트폰 영화’는 뭐가 다를까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 이준익 영화감독 KT는 제3회 올레 국제 스마트폰영화제를 2013년 4월17일 열고, 2월1일부터 28일 출품작을 신청받는다고 12월26일 발표했다. 올레 스마트폰영화제는 2011년 시작됐다. 첫회 출품작이 470편, 2회 600여편으로 늘며 3회는 국제 부문이 신설됐다. KT는 "1회 영화제에서 누구나...

kt

[현장] 이준익 감독과 하루만에 스마트폰 영화 만들기

역사의 현장에 다녀온 기분이다. 이준익 감독은 제2회 올레스마트폰영화제 개막작 감독을 맡았다. 명색이 개막작인데 이준익 감독은 개막식 당일에 편집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개막식이 시작해서도 편집은 계속됐다. 자칫 개막작이 개막식 끝나고 공개될 뻔한 현장을 소개한다. 제2회 올레스마트폰영화제 개막작은 이준익 감독이 '평양성' 이후 내놓는 공식 영화이다. 제목은 '봄날의 입맞춤'. 영화제 집행을 맡은 메가폰이 '개막 당일 편집해 상영하자'라는 아이디어를 냈고 이준익 감독도 여기에 아이디어를 보탰다. 개막식 전날 정오부터 개막식이 치러지는 19일 정오까지 일반인에게 영상을 받아 영화를 만들기로 했다. 아무리 단편영화이고 스마트폰영화라고 하지만, 분명 무리이긴 했다. 예정된 6시를 넘겨 8시께 영화가 완성됐으니 말이다. ▲이준익 영화감독이 개막작에 쓰일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오후 1시 30분, 편집 현장에 도착했다....

kt

"스마트폰으로 누구나 영화감독 되는 세상"

"스마트폰 영화는 특정인, 소수가 가진 영화 찍는 독점 권력을 가져와 누구나 영화를 찍게 해 새로운 영상매체로 영화의 지평을 여는 계기를 만들었습니다. 그것을 촉진하는 게 스마트폰 영화제입니다." 이준익 영화감독은 1월19일에 열린 제2회 올레 스마트폰 영화제 기자간담회에서 집행위원장으로 이렇게 말했다. 이준익 감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올레 스마트폰 영화제 심사위으로 이름을 올렸다. 올해 열리는 제2회 올레 스마트폰 영화제는 3월19일부터 21일 사이에 진행되며, 2월12일까지 출품작을 신청받고 있다. 2011년 KT가 '올레˙롯데 스마트폰 영화제'라는 이름으로 영화제를 진행했을 때 아이폰 판매를 촉진하기 위한 일회성 이벤트로 그치는 듯했다. 하지만 영화감독, 촬영감독들은 2년째 스마트폰 영화제에 집행위원이자 심사위원으로 참가하며 스마트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이준익 감독과 봉만대 감독은 스마트폰 영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