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전자책

KT, ‘올레e북’ 서비스 종료

KT가 전자책 사업을 접는다. 사업을 개시한 지 4년5개월 만이다. KT는 지난 9월1일 올레e북·만화 웹과 안드로이드와 iOS용 앱, 전용단말기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홈페이지에 밝혔다. 기존 사용자가 구매한 도서나 북캐시는 전자책 전문 기업인 '바로북'으로 이관된다.   바로북으로의 이관은 9월안에 완료돼 9월30일이면 도서 판매가 중단된다. 올레닷컴 내에서 올레e북·만화 서비스는 중단된다. 계속 서비스를 쓰고 싶은 사용자는 10월1일부터 바로북을 이용하면 된다. 대신 바로북의 약관 동의 및 회원 가입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일부 도서는 바로북으로 넘겨지지 않는다. 옮겨지지 않는 도서에 대한 보상 방안은 현재로선 없다. 문지형 KT 홍보팀 과장은 “올레e북은 고객이 구매한 모든 도서를 이관하려 하지만 저작권이 있는 출판사(CP)가 동의하지 않는 경우 이관에서 제외된다”라며 “CP를 설득해 이관...

t스토어

[친절한B씨] '전자책, 어떻게 읽냐'고 하신다면

"전자책은 어떻게 읽나요?" '크레마 샤인'을 들고 다니면서 심심찮게 들은 말입니다. 교보문고의 전자책 서비스 '샘' 이용권을 선물로 줬다가 이런 말도 들었습니다. "이거 전자책 단말기 없으면 못 읽는 거 아니야?" 아, 저만 전자책 서비스와 가까웠던 걸까요. 주위 사람은 아직도 제게 전자책 읽는 방법을 묻습니다. 그 물음에 대답할 겸 이참에 전자책 읽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전자책이라고 하면 단행본을 PC나 태블릿PC, 스마트폰, 전용 단말기에서 읽을 수 있는 걸 말합니다. 동화책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 스마트폰이나 스마트TV에서 보는 방법도 있는데요. 전과나 문제집을 앱으로 만든 사례도 있고요. 하지만 보통 앞서 말한 4가지 방법으로 읽을 수 있는 책을 전자책이라고 합니다. 전자책 전용 단말기라고 하면 보통 e잉크라는 화면을 쓴 흑백 단말기를...

11번가

전자책도 환불된다…이렇게!

나는 일부러 여러 서점에서 전자책을 산다. 일 때문이다. 여러 전자책 서점을 쓰면서 눈에 띄게 불편한 점이나 독특한 점을 찾으려고 한다. 그렇게 하며 결제하는 것도 공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아뿔싸. 같은 책을 서점 두 곳에서 샀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다. 책 사는 게 일이 돼 버려, 사기만 하고 읽지 않은 탓이었다. 여러 서점을 쓰다보니 어디에서 무슨 책을 샀는지 기억하기 어려운 탓도 있다. 종이책은 여러 서점에서 사도 내 책장에 한데 모을 수 있는데, 전자책은 그렇게 하기 어렵지 않은가. 책값이 비싼 건 아니지만, 같은 책을 두 번 샀다니 아깝다. 환불은 안 되나? 파일은 내려받으면 그만이긴 하지만, 환불이 가능할 수도 있지 않을까. 결론부터 말하면, 전자책도 환불할...

북씨

"나도 전자책 내볼까"…도우미 서비스들

“치킨집만큼 많은 게 출판사”라는 우스개소리가 있다. 동네마다 3~4곳은 있는 치킨집처럼 출판사가 많다는 이야기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바로는 국내 등록 출판사는 4만3천곳이 넘는다. 출판사가 많은 건 입맛에 맞는 책을 내놓고 싶다는 우리의 욕구가 그만큼 강하다는 이야기일 테다. 그런데 출판사마다 최소 1~2년은 출판 계획이 잡혀 있다. 출판해줄 곳을 알아보고 계약했다손 치더라도 2~3년은 기다려야 한다. 내 전자책을 출판할 곳을 찾아다니는 것보다 내가 직접 나서는 게 나을 판이다. 사실 책이라는 게 A4 용지에 글을 인쇄해 엮으면 종이책이고 PDF, EPUB 등 파일로 만들면 전자책이니 책 제작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을 수도 있다. 이렇게 만들면 나만 본다는 게 문제인데 개인이 만든 전자책도 판매할 방도는 있다. ■ 북씨: 판매처는...

kt

전자책 정액제, 그림의 떡...독자·유통사·저작권자, 동상이몽

100년 전 커피가 처음 우리나라에 들어왔을 땐 종잡을 수 없는 음료였다. 지금은 카페에서 커피 한 잔 마시는 건 지극히 평범하다. 자판기 커피든 스타벅스 커피든 말이다. 전자책(ebook)은 사서 읽으려면 고민이 많이 든다. 그 중 하나는 가격 문제다. 전자책 한 권이 커피 한 잔 값이면 왠지 ‘아깝다’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전자책이 주는 즐거움이 커피보다  보잘 건 없진 않다. 전자책이 아직 불편하고 익숙한 읽기 방식이 아니어서 선뜻 못 사는 것이다. 전자책 업체도 독자들의 이러한 생각을 잘 안다. PC모니터, 태블릿PC, 스마트폰, 전자책 단말기 등 전자책을 어떠한 방법으로라도 읽어보고 익숙해져야 한다는 것도 익히 알고 있다. 그래서 내놓은 대안 중 하나가 정액제 서비스다. 정액제는 음악 콘텐츠에서...

kt

“전자책 모른다고? 헌책 기부하고 읽어봐”

헌책을 기부해 전자책을 얻을 수 있게 됐다. 아직까지 전자책을 접해보지 않았다면, 다 읽은 책을 기부해 전자책을 경험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 KT와 아름다운가게는 4월28일부터 6월30일까지 ‘헌책 줄게 e북 다오’라는 책 나눔 캠페인을 벌인다. 아름다운 가게에 헌책을 기증하면, KT의 전자책 사이트 올레e북에서 책을 살 수 있는 '북캐시' 포인트를 받는 행사다. 책을 기증하는 방법은 2가지가 있다. 헌책을 10권 이상 기부하려면 올레e북 사이트를 이용하는 게 좋다. KT는 10권 이상 기부하는 올레e북 회원에 한해 무료 택배를 지원하고, 북캐시 1만원을 지급한다. 10권 미만의 책은 전국 101개 아름다운가게 매장을 방문해 기증하면 된다. 아름다운가게에 방문해 책을 기증할 때마다 올레e북 북캐시 5천원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기증받은 도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