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공유경제

"에어비엔비와 우버는 공유경제인가?"

12월9일 상공회의소에서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주관(미래창조과학부 후원)으로 '2015 ICT 인문사회 심포지엄'이 열렸다. '인터레스팅 ICT, 사물-사람-데이터가 만드는 세상'을 부제로 달았다. 기조발표에 이어서 첫 번째 발표자로 나온 손상영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공유경제의 사회적 가치와 삶의 질’이라는 주제로 공유경제란 무엇인지 기준점에 대한 논의를 소개하며, 최근에 급격하게 부상하고 있는 우버와 에어비엔비 사례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손 연구위원은 “공유경제가 이 시대의 버즈워드(buzz word)인 것은 틀림이 없다”라며 “하지만 공유경제의 정의는 명확하지 않다. 공유경제의 철학적인 배경을 들여다보고, 여러 서비스의 본질이 뭔지, 실체가 뭔지 파악해 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공유경제’라는 용어는 미국의 로렌스 레식 하버드 대학교 교수의 저서에서 처음 사용됐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앞서 공유경제의 이론적 배경은 요하이 벤클러 교수의 저서에서 확인할 수...

공유경제

우버와 에어비앤비는 공유경제 기업이 아니다

우버나 에어비앤비는 공유경제 기업일까? 이 질문에 명쾌하고 간결하게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수십조원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으면서 전세계 스타트업 생태계를 호령해온 이들 기업들은 스스로를 ‘공유경제'라 칭하며 대안적 경제모델로 조명받길 기대한다. '공유'라는 호혜적이고 협력적인 이미지를 브랜드 전략에 활용함으로써 보다 친근하게 사용자들에게 스며드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You will find more statistics at Statista 시민 친화적 브랜드 전략 등에 힘입어 이들 기업들은 전세계를 상대로 막대한 수익을 벌어들이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으로는 탈세를 묵인하고 일자리를 빼앗는 양면적인 행태도 자행되고 있다. 대다수의 노동자를 임시직으로 전락시켜 고용의 질을 떨어뜨린다는 비난도 받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마저 이들 사업자를 ‘임시직 경제’라고 비판했다. 중산층 경제를...

#ccsummit15

웹의 두 거장, '인터넷의 위기'를 말하다

인터넷이 위기다. 고개를 끄덕이는 이들이 적을지는 모른다. 그러나 인터넷의 탄생과 성장 과정을 지켜본 부모의 눈으로 접근하면 분명 인터넷이 성장통을 겪고 있는 것만큼은 분명해보인다. 성장통을 잘못 겪으면 인터넷은 얼마든지 비뚤게 나아갈 수 있다. 위기의 본질은 네트워크의 집중화다. 인터넷은 자유와 개방, 분산을 유전자에 품고 태어났다. 지금 그 자유와 개방, 분산이 위협을 받고 있다. 기업과 각국 정부가 감시와 통제의 도구로 인터넷을 활용하고 있고 갈수록 그 의도를 노골화하고 있다. 스노든의 폭로는 인터넷이 처한 위기의 심각성을 깨닫게 해준 명징한 신호였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가 10월16일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마련한 전길남 박사와 요하이 벤클러 하버드대 교수의 대담에서도 인터넷의 위기론은 핵심 주제로 다뤄졌다. 이미 알려져있다시피 전길남 박사는 세계 두...

#ccsummit15

요하이 벤클러 “부의 불평등, 공유지 모델이 대안”

부의 불평등을 해결하는 혁신적인 방안은 무엇일까. 고전적인 경제학의 프레임을 벗어난 접근은 없을까. 테크놀로지가 사회, 경제체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패러다임 전환기에, 이 질문은 답하기란 여전히 어렵다. 요하이 벤클러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는 커먼즈(Commons) 즉 '공유지'에 해답이 있다고 믿는 세계적인 법학자이다. 요하이 벤클러 교수가 10월15일 국내 강연 무대에 올랐다. 첫 번째 한국 방문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가 서울 국립중앙도서관에서 개최한 CC 글로벌 서밋에서 ‘공유지라는 아이디어와 자본주의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를 했다. 그는 부의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현재의 자본주의 체제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하며 말문을 열었다. 1% 인구에 부가 집중되는 신자유주의 시장 경제의 한계를 이해하지 못하면 현재의 경기침체를 해석할 수 없다는 말도 꺼내놨다. 부의 쏠림은 정치적 권력을 변형시키고 이는...

CC

“개방과 혁신, 왜 해야 하냐고 물으신다면…”

우리는 왜 굳이 개인 저작물을 누가 시키지 않아도 내놓을까. 창작물을 제몫으로 소유하려 들지 않고, 다른 이들과 공유하려는 걸까. 이런 행동이 다른 이들에게 전염병처럼 퍼지면 우리가 속한 공동체도 지금보다 더 나아진다고 우리는 확신할 수 있을까. 주류 상황에 따르지 않고 굳이 혁신을 받아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지금도 찾고 있다면, 이들 얘기에 귀를 기울여봐도 좋겠다. 창작과 공유, 저작권과 오픈소스…. ‘널리 이로운 자산’의 가치를 주창하는 이들이 서울에 모였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C코리아)가 10월14일부터 17일까지 개최하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글로벌 서밋 2015’ 행사 얘기다. 본 컨퍼런스 첫날인 14일, 행사장인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은 400여명의 참석자로 들어찼다. 유명 인사들도 함께했다. 책 ’펭귄과 리바이어던’, ‘네트워크의...

CC

“저작권·오픈소스·공유경제가 궁금하신가요?”

저작권부터 공유경제까지, 디지털 시대의 ‘선한 경제’를 꿈꾸는 주요 열쇳말을 한자리에서 만날 기회가 10월 마련된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이하 CC코리아)가 ‘CC 글로벌 서밋 2015’ 행사를 개최한다. CC 글로벌 서밋은 2년마다 열리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글로벌 컨퍼런스다. 전세계 80여개 나라가 참여하며, 2013년엔 아르헨티나에서 서밋이 열렸다. 한국에선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다. CC 글로벌 서밋 2015년 10월15일부터 17일까지 3일 동안 국립중앙박물관, 아트센터 나비, 컨텐츠코리아랩 등에서 진행된다. 공유, 참여, 개방을 통한 혁신을 만들어가는 학자, 법률가, 개발자, 예술가들이 참여하며, CC코리아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저작권위원회가 공동 주최한다. 참여 연사도 눈길을 끈다. 요하이 벤클러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는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법학자이다. ’네트워크의 부’, ‘펭귄과 리바이던’의 저자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는 공유를 기반으로...

Creative Commons

왜 특허를 공짜로 푸냐고? 벤클러를 만나보라

‘오픈소스’나 ‘해커톤’ 등을 주제로 종종 공무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곧잘 이런 질문이 되돌아온다. “왜 이런 걸 하나요? 돈이 되는 것도 아니잖아요.” 이럴 때 늘 난감함에 봉착한다. 질문이 틀려서가 아니다. 오히려 자연스럽다. 인풋이 있으면 당연히 금전적 아웃풋이 뒤따라야 하는 보편적 경제관념에서 볼 때 전혀 어색하지 않은 질문이다. 단지 답변하기가 쉽지 않을 뿐이다. 또 다른 풍경도 있다. 한 지인은 미국에 있는 딸의 숙제를 구글문서로 함께 수정하고 다듬는다. 아빠는 한국에서 스마트폰으로, 딸은 미국에서 노트북으로 학교 숙제를 함께 풀어간다. 대화가 필요하면 아이폰의 페이스타임으로 통화한다. 불과 10년 아니 20년 전이라면 상상도 못해봤을 일이다. 이제 수천 km의 물리적 거리 따위는 더 이상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 아빠와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