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굿인터넷클럽

SNS 시대, ‘웃긴대학’은 죽었는가

웃긴대학. 지금도 웃긴대학을 즐겨 이용하시는 분에게는 죄송한 말씀이지만, 저는 정말 오랜만에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블로터> 독자분 평균 연령을 고려하면, 그래도 들어본 분이 많지 않을까 합니다. 웃긴대학은 2000년대 초반에 활발했던 유머 커뮤니티입니다. 지금은 다양한 커뮤니티 서비스의 등장으로 그 세를 많이 잃었습니다. 갑자기 왜 웃긴대학 이야기가 나왔냐고요? 한국인터넷기업협회는 9월22일 오전 7시30분, 삼성동 엔스페이스에서 ‘2015 굿 인터넷 클럽’ 8차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행사는 ‘커뮤니티 시대는 이제 끝났는가?’를 주제로 토크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패널로 참여한 사람은 김주관 캠프모바일 밴드사업부 이사, 박대성 페이스북코리아 이사, 에듀테크 기업인 클래스팅의 김태우 매니저 그리고 웃긴대학의 이정민 대표였습니다. 누가 봐도 웃긴대학을 통해 ‘기존 커뮤니티의 끝난’ 이야기를 듣고 ‘새로운 커뮤니티들이 잘 나가는’ 이야기를 듣겠다는...

네이버

"네이버 비난하는 언론, 중소기업 핑계 대지 마라"

"이런 상황에서 네이버를 규제해야 할까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네이버를 규제하면 중소기업, 2위 다음이나 3위 네이트, 4위 줌의 상황이 좋아져야죠? 그렇지 않습니다. 인터넷 기업의 경쟁력은 백퍼센트 기술력에서 오고, 자본이 뒷받침해야 하는데요. 시장에 네이버의 공백이 생기면 2위, 3위 포털이 아니라 구글이 치고 올라올 겁니다. 중소기업은 지금 하루 먹고 살기도 어렵죠." 이정민 한국인터넷콘텐츠협회장은 네이버를 규제할 게 아니라 네이버에 해야 할 일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8월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규제 논의의 올바른 방향 모색'이라는 토론회에 참석해 위와 같이 말했다. 이 토론회는 새누리당이 주도하는 포털 규제법을 반대하는 목소리로 채워졌는데, 그의 발언에 가장 귀가 솔깃했다. "인터넷 생태계와 인터넷 콘텐츠에 언론사만 있는 것처럼 덮어졌다"라고 그가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