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워드·엑셀·파워포인트를 ‘오피스’ 앱 하나로

MS가 워드·액셀·파워포인트로 나눠 각각 서비스했던 모바일 앱 서비스를 하나로 합쳤다. 각각의 서비스를 하나씩 내려받을 필요 없이 이제 ‘오피스’ 앱 하나로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다. 재러드 스페타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365 부사장은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서 이동하면서도 손쉽게 일할 수 있도록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새로운 오피스 앱은 모바일 앱에서 손쉽게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게 도와준다”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오피스 앱은 간결한 이름에서 엿볼 수 있듯이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기기에서 단순하고 통합된 생산성 환경을 제공한다. 기존 워드와 엑셀, 파워포인트를 결합해 하나의 앱에서 새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리젠테이션을 생성하고 편집할 수 있다. 생성한 문서는 한곳에서 모아 관리하기 때문에 여러 앱을 오가며 작업할 필요가 줄었다. 예를...

MS

윈도우용 'MS 오피스', 실시간 자동 저장 지원한다

이제 작업 중인 워드 문서나 엑셀, 파워포인트 파일을 날릴 일이 사라진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3월28일(현지시간)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 윈도우용 '오피스365'에 '자동 저장'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된 자동 저장은 MS의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 올린 문서를 작업할 때 자동으로 파일을 저장해주는 기능이다. '원드라이브', '비즈니스용 원드라이브', '셰어포인트 온라인'에 저장한 파일에 대해 작동한다. 아직은 '오피스 인사이더 프로그램'의 초기 참가자에게만 적용된다. 지금까지는 '오피스 온라인'이나 모바일용 오피스 앱에서 파일을 편집하는 경우에만 자동 저장 기능이 적용됐다. PC용 오피스 프로그램에는 '자동 저장' 대신 '자동 복구' 기능이 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분 단위로 문서를 자동 저장하도록 설정할 수 있다. 일정한 시간이 지나야 저장돼 자동 복구 기능을 사용해도 데이터가 유실될 수 있다....

MS문서

MS 오피스 문서, 구글 드라이브에 바로 저장하세요

구글이 7월21일(현지 시각) MS 오피스용 드라이브 플러그인을 내놨다. 이 기능으로 사용자는 데스크톱에 작성된 MS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문서를 구글 드라이브에 바로 저장할 수 있게 됐다. 구글 드라이브에 저장된 MS 문서를 데스크톱으로 불러올 수도 있다. 이 플러그인은 현재 윈도우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구글은 지난해부터 구글 드라이브에서 MS 문서를 읽고 수정할 수 있는 크롬용 확장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테크크런치>는 “구글 드라이브를 더욱 통합적인 저장 도구로 만들기 위해 플러그인을 제공한다"는 구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하며 “이번 플러그인은 데스크톱과 웹을 연결하려는 시도의 연장선상에 있다”라고 보도했다. MS 오피스용 드라이브 플러그인 사용 방법은 다음과 같다. ■ MS 오피스에서 구글 드라이브에 저장하기 / 구글 드라이브 문서 열기   ■...

MS오피스365

(-.-)a '아래아한글'과 함께 깔리는 글꼴, 마음대로 써도 되나요?

‘흥신소’는 돈을 받고 남의 뒤를 밟는 일을 주로 한다고 합니다. ‘블로터 흥신소’는 독자 여러분의 질문을 받고, 궁금한 점을 대신 알아봐 드리겠습니다. IT에 관한 질문을 아낌없이 던져주세요. 성심껏 알아봐 드립니다. e메일(sideway@bloter.net), 페이스북(facebook.com/Bloter.net), 트위터(@bloter_news) 모두 좋습니다. ‘블로터 흥신소’는 언제나 영업 중입니다. “한글이나 MS워드 설치하면 같이 깔리는 글꼴은 마음대로 써도 되나요?” - 윤나리(블로터닷넷) 블로터 페이스북지기 윤나리 씨가 제게 물었습니다. 전에 글꼴 관련 저작권을 정리한 기사를 썼는데도 바로 답을 할 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알아보고 말씀드릴게요”라며 어물쩍 넘어갔습니다. 이 기사로 대답을 갈음합니다. 글꼴≠글꼴 파일 먼저 '글꼴'과 '글꼴 파일'의 차이를 확실히 알아두는 편이 좋겠습니다. 국내법은 글꼴을 저작물로 인정하지 않습니다. 1996년 ‘저작권 등록 반려 처분 취소’ 판결에서...

MS 오피스

구글 드라이브 성능 ↑…MS 오피스 문서도 폰에서 수정

미국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는 구글의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I/O 14’ 첫날이 저물었다. 현지에서 수많은 이야기가 쏟아졌다. 새 옷을 받아든 '안드로이드 L’ 얘기가 가장 주목을 받았고, '안드로이드웨어’를 탑재한 스마트와치도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통해 출시됐다. 현장에 참여한 개발자들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스마트와치 중 하나를 선택해 선물로 받았다는 후문이다. '모토360'은 출시 이후 참가자 전원의 집으로 배달된다고 하니, 이번 구글I/O에서도 구글은 특유의 ‘인심’을 한껏 뽐냈다.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은 분야는 구글 드라이브와 구글 문서도구 쪽이었다. 하지만 가장 극적인 변화도 구글 드라이브 제품군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눈에 띄는 굵직한 기능부터 소소한 부분까지 무려 10여가지 변화가 이번 구글I/O에서 발표됐다. 오피스 문서, 폰∙크롬에서 그대로 열고 수정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쓰는 이들은 앞으로...

MS오피스

[앱리뷰] 골라쓰자, 태블릿 대표 오피스 4종

태블릿이라고 하면 대개는 웹툰이나 영화를 보는 도구 정도로만 생각한다. 하지만 태블릿에 키보드만 연결해도 PC 못지 않게 잘 활용할 수 있는 도구가 된다. PC에서 쓰는 문서도구만큼은 아니더라도 웬만한 문서나 스프레드시트, 발표자료 등은 어렵잖게 만들 수 있다. 태블릿에서 쓸 수 있는 오피스 프로그램들은 많지만, 국내에서는 한글 글꼴로 문서를 만들었을 때 배열이 깨지지 않고 문서 형태로 잘 만들어지는지, PC와 문서 파일을 주고받았을 때 결과물이 똑같이 보이는지가 가장 중요하다. 초창기에는 공들여 만든 문서가 태블릿과 PC를 오가며 망가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제는 그 빈도가 부쩍 줄었다. 주변기기는 꼭 필요하다. 스크린 키보드로도 입력하는 데 문제가 없긴 하지만, 아무래도 블루투스 키보드로 입력하는 것과 큰 차이가 있다. 요즘 나오는...

뉴오피스

MS '뉴오피스' 출시…맥에선 '올드오피스'?

최근에 나온 신상품인줄 알고 구입했는데, 사고 보니 출시된 지 2년 된 제품이었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대부분 배신감과 허탈함, 더 나아가 사기당한 기분을 감추지 못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1월30일 새롭게 선보인 '뉴오피스' 상품 중 '오피스365 홈프리미엄' 맥 버전에서 이와 같은 일이 발생했다. 최신 오피스 2013 버전을 사용할 줄 알고 구입했으나, 맥 이용자에겐 출시된 지 2년된 오피스 2011이 설치되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에 30일 정액제 개념의 구독 서비스 방식을 포함하는 소비자용 '뉴오피스'를 선보이면서 워드와 액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아웃룩, 액세스, 퍼블리셔 등 오피스 최신 버전을 사용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구독 서비스란 사용하는 기간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1년 단위로 구입할 수 있으며, 오피스 365 홈프리미엄 버전은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글

[블로터포럼] 클라우드 오피스 '삼두마차'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한글과컴퓨터 2010 등 문서 소프트웨어를 구입해 PC에 설치한 뒤 사용하는 패키지 시장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PC가 아닌 웹에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저장할 수 있는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가 등장하면서, 클라우드에 문서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쓸 수 있는 '클라우드 오피스' 시대가 열렸다. 구글은 '구글 문서'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365'로, 한글과컴퓨터는 '싱크프리'로 저마다 클라우드 오피스 시장을 두드렸다. 여기에 최근 국내에서 네이버가 자사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인 'N드라이브'를 통해 간단한 문서 작성과 스프레드시트, 파워포인트를 제작할 수 있는 '네이버 오피스' 서비스를 선보이며 클라우드 오피스 시장에 발을 걸쳤다. 클라우드 오피스는 이용자가 자신의 PC에 오피스를 설치하지 않아도 클라우드 서버의 프로그랩을 웹브라우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클라우드로 서비스하는 PC와 모바일 운영체제 등...

IBM

구글의 클라우드 기반 오피스 전략, “MS 잡기는 이르다”

지난 주 구글은 독버스(DocVerse)를 인수하면서 오피스 프로그램 분야에서 마이크로소프트를 앞지르려는 또 하나의 공격을 시작했다. 독버스는 마이크로소프트 출신 두 사람이 설립한 신생업체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파일로 웹에서 협업을 할 수 있도록 해준다. 구글은 설립 3년차의 독버스를 2천 500만 달러에 인수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더욱 더 구글 독스처럼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확보했다. 독버스는 1MB 용량의 오피스 2007용 플러그인을 제공하는데, 사용자들은 이를 통해 워드와 엑셀, 파워포인트 파일을 온라인에서 실시간으로 편집할 수 있으며, 오피스 클라이언트 버전의 모든 기능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역설적인 것은 구글이 독버스를 인수하면서 오피스 파일에 대한 웹 기반의 전기능 액세스 환경을 마이크로소프트보다 먼저 제공하게 됐다는 것. 구글은 독버스의 기능을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