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리모트뷰

삼성 복합기, 고객 지원도 원격으로

원격 지원∙제어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 알서포트가 삼성전자 판매법인과 협력한다. 알서포트는 삼성전자 '스마트UX센터' 탑재 복합기를 위한 원격 관리 도구 '리모트콜', '리모트뷰' 서비스를 공급한다고 3월29일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신도리코나 캐논 같은 복합기는 자체 운영체제(OS)로 복합기를 구동한다. 제조사별 저마다 다른 운영체제를 가지기 때문에 OS 관련 표준화 작업이나 생태계가 만들어질 수 없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경쟁제품과 차별화를 위해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OS를 적용한 복합기 OS를 개발했다.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UX센터’라는 플랫폼을 구축해 판매자, 앱 개발자, 고객 등이 참여해서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UX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삼성 복합기 안에는 스마트UX센터라는 자체 앱스토어가 있어, 앱을 내려받아 복합기를 이용할 수 있다. 알서포트 역시 이런 흐름에 맞춰 이에 발맞춰, 삼성 스마트UX센터...

모비즌

알서포트, 원격제어 서비스 '모비즌 미러링' 유료화

알서포트가 ‘모비즌 미러링’ 유료 앱을 공개하고 전세계 동시 출시했다. 글로벌 원격 지원 제어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모비즌 미러링은 알서포트가 지난 2012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모비즌' 앱에서 출발한 서비스다. 출시 당시 모비즌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탑재된 스마트폰 화면을 PC로 불러와 스마트폰의 모든 기능과 데이터를 관리하는 기능과 스마트폰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기능을 모두 제공했다. 게임 영상을 촬영해 SNS로 공유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모비즌은 사용자로부터 인기를 얻었다. 이때 알서포트는 중요한 결정을 내렸다. 사용자들이 더 간편하게 모비즌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주요 기능을 쪼개 앱을 개발했다. 지난해 3월 알서포트는 기존 모비즌 앱의 핵심 기능인 스크린 레코딩과 원격 제어 중 원격 제어...

AS

화웨이, 글로벌 AS에 원격지원 ‘리모트콜’ 도입

원격 지원∙제어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 알서포트가 중국 기업 화웨이를 사로잡았다. 화웨이는 글로벌 고객을 위한 원격 지원 서비스에 알서포트 ‘리모트콜’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알서포트가 화웨이와 중국 내 원격 지원 서비스에 솔루션을 납품 계약을 맺은 지 약 1년 만이다. 중국 시장은 소프트웨어 기업이 쉽게 진출하기 어려운 시장이다. 솔루션을 납품하기 전 중국 정부의 다양한 보안 심사를 거쳐야 한다. 알서포트의 리모트콜 역시 지난 2015년 1월 화웨이의 보안 심사와 글로벌 보안 심사 기관의 심사를 거쳤다. 이후, 약 1년여간 중국 내수 고객을 위한 원격 지원 고객 서비스인 '화웨이 원격 서비스’로 성능을 검증 시간을 거쳤다. 화웨이 측은 세계 시장 강화를 이어가기 위해 약점으로 거론되는 사후서비스(AS) 등의 고객 지원...

A.I

LG전자, “인공지능으로 스마트폰 원격 AS”

LG전자가 스마트폰 원격 사후서비스(AS)에 머신러닝과 빅데이터 분석을 적용한다. 최신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고객 맞춤형 사후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부터 스마트 닥터, 퀵 헬프, LG전자 원격상담 등 스마트폰 원격 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을 순차적으로 도입한다고 1월9일 밝혔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에 이상이 생겼을 시 서비스센터를 찾는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서다.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스마트폰 사용자 중 80% 이상은 단순 문의나 소프트웨어 문제를 호소한다. LG전자는 이번 원격 서비스 기능 강화로 고객들이 불필요하게 서비스센터를 찾는 불편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컴퓨터가 스스로 데이터를 모으고 분석하면서 해결책을 찾기 때문에 시간이 지날수록 사후서비스가 더욱 정교하고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고객 편의성 측면에서 AS의...

MWC

스마트폰도 원격 AS 시대...고객 문의 PC 넘어서

노트북이나 PC를 사용하다가 문제가 생기면 해당 회사의 고객센터로 전화를 한다. 물리적인 문제가 아닌 경우 많은 기업들은 고객의 동의 절차를 걸쳐 원격으로 고객의 PC에 접속해 문제를 진단, 해결해준다. 바로 원격 지원 서비스다. 이 서비스가 이제 700만명 이상이 선택한 스마트폰과 새로운 고객 확보에 나선 태블릿 기기쪽으로 확대된다. 내 손안의 PC로 불리는 스마트폰의 경우 일반 사용자들이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당연히 고객 센터 문의가 많을 수밖에 없다.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중순을 기점으로 삼성전자의 고객 센터 콜 수도 스마트폰이 PC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질 정도"라고 밝혔다. 관련 업계에서 따르면 삼성전자, LG전자, NTT도코모와 SK텔레콤, KT 등 국내 휴대폰 제조사들과 통신사들도 이런 서비스 제공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