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1km

[주간SNS동향] 옐로모바일, 1년 동안 18곳 인수

옐로모바일, LBSNS ‘1km’ 합병…총 18곳 인수 위치기반SNS ‘일키로’(1km)는 옐로모바일과 합병을 완료했다고 1월13일 밝혔다. 옐로모바일은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로컬비즈니스 본부장으로 일한 이상혁 대표가 설립한 회사로, 일키로를 포함해 지금까지 18개 모바일 서비스를 인수했다. 2013년 매출 230억원, 영업이익 7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일킬로는 인수 후에도 서비스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주형 일킬로 대표는 옐로모바일의 서비스운영총괄을 겸직하면서 대표직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옐로모바일이 인수한 서비스로는 ‘쿠폰모아’, ‘쿠차’, ‘호펜모아’, ‘포켓스타일’, ‘굿닥’ 등이 있다. 다음-타파스미디어 맞손, 북미 시장에 한국 웹툰 알리기 다음커뮤니케이션은 북미 지역에 웹툰을 서비스하는 타파스틱미디어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1월20일 발표했다. 타파스미디어는 2012년 10월 ‘타파스틱’이라는 웹툰 서비스를 내놓은 회사다. 1년 여간 작가 1200명의 작품을 연재했다. 한국의 웹툰을 번역하여 무료로 서비스한다. 네이버나...

SNS동향

[주간SNS동향] 10초 메시지 주고받는 '프랭클리'

10초 지나면 메시지가 사라지는 '프랭클리 메신저' SK플래닛의 모바일 메신저 '프랭클리 메신저'의 한국어판이 10월13일 출시됐다. 프랭클리는 사용자가 메시지를 확인하고 10초가 지나면 해당 내용을 대화창과 서버에서 지운다. 사용자가 메시지를 확인하기 전까지는 메시지 내용을 흐릿하게 표시한다. 메시지를 보냈는데 상대방이 확인하지 않으면 지우는 기능도 들었다. 프랭클리는 SK플래닛의 미국 법인인 틱톡플래닛이 개발했다. 스티브 정 틱톡플래닛 대표는 “개인정보보호와 보안 기능이 강화한 ‘프랭클리’는 미국시장에서 초기 검증을 거쳐 국내에 선보이게 됐다"라고 말했다. 프랭클리는 T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런처를 공유하는 '버즈런처' 300만 다운로드 돌파 다음의 런처 서비스 '버즈런처'가 3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버즈런처가 출시 4개월만에 위와 같은 성과를 냈다고 10월21일 밝혔다. 다음은 버즈런처를 서비스하는...

BB

[BB-0712] 노키아 ‘루미아 1020’ 공개…4100만화소 카메라

노키아 '루미아 1020' 공개…카메라가 4100만화소 노키아가 새 루미아를 발표했습니다. '루미아 1020'이라는 이름의 윈도우폰입니다. 1.5GHz 쿼드코어, 2GB 메모리에 4100만화소 카메라 등 윈도우폰으로는 최상의 하드웨어를 갖췄습니다. 패스나 플립보드같은 앱도 마침 따라 나왔습니다. 이제 하드웨어니 서비스면에서 격차가 더 좁혀진 듯합니다. 그런데 좀 늦은 감도 없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 The Verge] MS, NSA의 프리즘 프로젝트 적극 도와 미 국가안보국(NSA)이 PRISM(프리즘) 프로그램을 통해 자국민을 감청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IT기업 협조를 얻어 서버에서 직접 원하는 정보를 빼내갔다고 하죠. 모든 IT 기업은 사용자 정보를 암호화해 저장한다고 밝혔는데, NSA는 무슨 수로 암호화된 사용자 정보에 접근해 분석할 수 있었을까요.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자체 암호화를 해독할 수 있는...

솜노트

솜노트, 손글씨·그림 저장하는 '스케치북' 추가

스마트폰용 노트 응용프로그램(앱) '솜노트'로 이제는 손글씨 메모나 직접 그린 그림도 저장할 수 있게 됐다. 솜노트를 서비스하는 위자드웍스는 솜노트에 '스케치북' 기능이 추가됐다고 6월12일 밝혔다. 솜노트 스케치북은 타이핑해서 기록하는 메모 외에 낙서나 단순한 그림을 그려 저장하는 기능이다. 이용자는 솜노트 스케치북을 이용해 노트에 굵기를 조절할 수 있는 펜으로 검정, 하양, 빨강, 파랑, 노랑 등 9 가지 색깔로 그림을 그릴 수 있다. 솜노트 스케치북으로 그린 그림은 이미지 파일로 저장돼 노트에 추가된다. 노트 하나에 첨부할 수 있는 이미지 파일 개수는 제한이 없으나, 정해진 용량을 초과해 저장할 순 없다. 솜노트는 일정 관리 서비스인 솜투두와 함께 솜클라우드 서비스에 포함돼 있는데 솜클라우드 무료 이용자는 100MB, 유료 이용자는 10GB를...

마이콘

카톡 채팅방에서 앱도 공유…'채팅플러스'

카카오톡의 힘이 외부 개발사에도 미칠까. 카카오톡 친구와 할 일 관리나 메모, 카메라 앱을 같이 쓰고 채팅할 수 있는 '채팅플러스'가 1월29일 문을 열었다. 카카오재팬이 일본 이용자를 대상으로 12월28일 열고 한 달만이다. 채팅플러스는 카카오톡을 운영하는 카카오와 외부 개발사가 카카오톡 채팅방과 외부 앱을 연동하여 만든 채팅 플랫폼이다. 위자드웍스의 메모 서비스인 '솜노트'와 할 일 관리 서비스 '솜투두', '위자드사다리', 키위플 '필터카메라', 어뮤즈파크 '드로잉톡'과 '마이콘', 유엔젤 '오늘지수', 코코네 '이모티툰' 등이 카카오톡 채팅방에 들어왔다. 총 8개 앱은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이야기를 나누면서 메모를 첨부하거나 일정을 공유하고, 사다리타기 게임을 하는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카카오톡 이용자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용 카카오톡을 최신 버전으로 판올림하면 채팅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다. 채팅창 왼쪽 아래에 있는...

CJ오쇼핑

[주간SNS동향] 카톡 형제 '카스', 잘 나가네

'카카오스토리' 5개월만에 사용자 2500만명, 게시물 5억건, 댓글 수 48억건 돌파 카카오가 모바일 메신저에 이어 모바일 SNS에서 '국민 앱' 자리를 거머쥐게 될까. 카카오톡을 서비스하는 카카오는 '카카오스토리'가 출시 5개월만에 가입자 수 2500만명, 스토리 수 5억건, 댓글 수는 48억건을 넘었다고 8월29일 밝혔다. 카카오스토리는 카카오톡 이용자가 프로필 사진을 편리하게 올리고 공유하게 만든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이다. 정용준 카카오스토리 사업부장은 "카카오스토리 서비스의 핵심인 카카오톡 연동 기능을 통해 친구들과 풍성한 사진 콘텐츠로 일상을 공유하고, 사진필터, 감정아이콘, 댓글 등을 활용한 소통 문화가 널리 확산되며, 카카오스토리가 모바일 시대를 대표하는 소통 채널로 자리잡았다"라며 "카카오톡이 가진 친구 관계와 카카오스토리만의 서비스 가치가 더해져 또 하나의 카카오 성공 신화를 쓸 수 있게 됐다"라고 소감을...

갤럭시S2

기기만 4천여종…안드로이드 어떡해

모바일 기기용 응용프로그램(앱) 개발자는 앱을 개발할 때마다 앱을 실행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엔 어떤 것들이 있는지 고려해야 한다. 헌데 대응해야 하는 모바일 기기 종류가 많다면 어떨까. 앱 개발 의지가 꺾일 수도 있고, 앱 품질을 높이는 데 한계를 경험할 수도 있다.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와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 파편화에 관한 얘기다. 이동통신 네트워크 정보를 수집하는 시장조사업체 오픈시그널맵이 5월15일 밝힌 자료를 보자. 안드로이드 파편화 문제는 오래된 얘기지만, 결과는 충격적이다. 오픈시그널맵이 6개월 동안 조사한 결과를 보면, 전세계에서 쓰이고 있는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는 총 3997여종인 것으로 드러났다. 안드로이드 개발자는 앱을 개발할 때마다 무려 4천여종에 이르는 모바일 기기에 맞춰 앱을 개발해야 하는 셈이다. 물론, 4천여종에 이르는...

kozaza

[SNS포럼] "우리집을 공유하면 어떨까요"

최근 '공유경제'란 말이 자주 등장합니다. 공유경제에서는 소비가 아니라 나눠 쓰고 같이 쓰는 게 미덕인데요. 중고 장터나 벼룩시장과는 다른 개념입니다. 남이 쓰던 걸 헐값이나 공짜로 물려받는 게 아니라, 정당한 대가를 내거나 같이 쓰는 게 공유경제입니다. 그중 자동차나 집처럼 고가의 물건과 부동산을 나누는 모습도 있습니다. 더 많은 사람과 나누기 위해 온라인 서비스는 당연히 밑바탕에 깔립니다. 미국에서는 '에어비앤비(Airbnb)'라는 이름으로 집을 공유하는 서비스가 유명합니다. 집주인이 사용하지 않거나 잠시 집을 비울 때 '원하는 사람은 ○○달러를 내고 ☐☐규칙을 지키면 된다'라고 집을 내놓고, 그 기간에 해당 집이 필요한 사람은 '내가 쓸게'라고 신청하고 서로 동의하면 집을 빌려주고 쓸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친척도 아니고 모르는 사람에게 내 공간을 내어주는...

솜노트

솜사탕 같은 클라우드 노트 '솜노트'

PC로 정리한 노트를 필요할 때마다 스마트폰으로 꺼내어본다.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을 노트에 첨부해 PC에서 열어볼 수도 있다. '솜노트' 이야기다. 위자드웍스는 클라우드 노트 서비스 '솜노트'가 6일간의 시범서비스를 끝내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4월16일 밝혔다. 솜노트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전용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과 PC웹에서 최대 100MB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솜노트는 기능이 간단하다. 노트를 작성할 때는 텍스트 입력 외에 별다른 편집 기능은 없다. 그 대신 어디에서든 열어볼 수 있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노트에 HWP, DOC, Pages, TXT, PPT, PPTX, Key, XLS, XLSX, Numbers, PDF, JPG, PNG, BMP, GIF 등 어떤 파일을 첨부했더라도 말이다. 솜노트 모바일 앱은 아래아한글, 훈민정음, 애플 페이지와 키노트 파일도 열어볼 수 있다. 아이폰에서는 HWP를 제외한...

PIMS

[SNS포럼] "여성을 위한 클라우드 노트, 끌리나요?"

세상에서 가장 알기 어려운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여자의 마음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무리 어려워도 여성을 공략한 서비스는 만날 고민하는 게 바로 숙명이겠지요. 3월 SNS포럼은 클라우드 기반 노트 서비스를 준비하는 ‘위자드웍스’를 찾았습니다. SNS포럼이 처음으로 찾은 비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업체입니다. 위자드웍스는 클라우드 기반 노트 서비스를 곧 내놓을 예정입니다. SNS를 근간으로 하지도 않지요. 하지만 출시를 앞두고 하는 고민은 SNS를 떠나 다들 비슷한 것 같습니다. 공략 대상을 파악하고 외부에 '우리는 이런 서비스다'라고 메시지를 던지는 것은 모두에게 어렵고 중요한 과정입니다. 위자드웍스는 20대 알파걸이 쓰는 모바일과 웹 노트를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이 서비스의 이름은 ‘솜노트’입니다. 위자드웍스가 클라우드 서비스를 준비한다는 소식은 지난해 말부터 들려왔습니다. 2006년과 2007년, 위젯 서비스를 내놓으며 국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