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모바일 데이터

위키피디아, 저개발지역 데이터 접속료 무료 정책 중단

온라인 개방형 백과사전 '위키피디아'를 운영하는 위키미디어 재단이 '위키피디아 제로' 프로그램 지원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위키피디아 제로는 위키피디아에 참여하는 데 장애가 되는 높은 모바일 데이터 비용을 면제해,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2012년에 시작되어 주로 인터넷 환경이 낙후된 국가에서 사업 중인 이동통신사와 제휴해왔다. 위키미디어 재단은 2월16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위키피디아 제로를 위한 모바일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은 올해 이후로 만료된다"라며 "모바일 산업이 급속도로 성장했고, 이로 인해 모바일 데이터 비용이 많이 감소된 덕분"이라며 프로그램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인터넷 보급을 위한 국제 동맹인 A4AI(Alliance for Affordable Internet)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2년간 개발도상국의 데이터 요금 부담은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아프리카의 감소폭이 컸다. 아프리카는 국민...

위키미디어

16살 위키백과 "앞으로 15년, 무엇을 할 것인가"

무료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백과는 올해 16살이다. 2001년 설립돼 현재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웹사이트 5위에 올라 있다. 집단지식의 장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한 셈이다. 위키백과는 이제 다음 15년을 준비하고 있다. 위키미디어는 위키백과의 향후 15년을 위한 전략 토론회 ‘위키미디어 2030’을 개최했다. 위키백과 사이트에서 다양한 언어로 진행 중인 이 토론회에서는 위키백과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위키백과가 이뤄야 할 혁신은 무엇이고, 새로운 목표는 무엇이 돼야 할지 등에 대해 여러 사용자와 토론할 수 있다. 위키백과 자체가 참여형 지식 저작 웹사이트인 만큼 위키백과 사용자 누구나 토론에 참여할 수 있다. 토론에서 나온 의견은 위키미디어 커뮤니티에 전달돼 위키백과 전략 수립에 활용될 예정이다. 토론의 대주제는 '앞으로 15년 동안...

lila tretikov

모바일 위기에 빠진 위키피디아를 건져올린 그녀

그는 여성이다. 러시아 여성이다. 컴퓨터 과학을 전공한 러시아 여성이다. 도입부터 여성을 강조하는 이유가 있다. 위키피디아의 현재와 미래를 독해하기 위함이다. 만 37세의 여성 라일라 트레티코프는 위키피디아의 실질적 지휘자다. 2014년 5월 위키미디어재단 사무총장으로 취임하면서 수렁에 빠진 위키피디아의 운명이 그의 손에 맡겨졌다. 지미 웨일즈는 더 이상 없다. 그는 이미 일선에서 물러났다. 지미 웨일즈에겐 위키미디어재단 명예이사라는 직함이 남아있을 뿐이다. 위키미디어재단은 위키피디아를 비롯해 위키뉴스, 위키유니버시티 등 수많은 위키 프로젝트를 운영·관리하는 비영리재단이다. 라일라 트레티코프는 다시 강조하지만 여성이다. 남성과 백인이 바글대는 8만5천명 자발적 에디터들 틈에서 그들을 달래고 설득하고 돌파하는 선봉에 서 있는 여성이다. 위키피디아를 남성적 시각의 편협함에서 구출해야 할 사명을 부여받은 여성이다. 연간 6천만 달러의 예산, 상근...

위키미디어

위키백과 설립자, "잊혀질 권리 판결은 검열"

유럽연합(EU) 사법재판소가 구글에게 이른바 '잊혀질 권리'를 보장하란 판결이 나오면서 의견이 엇갈린다. 구글은 해당 판결에 대해 '실망스러운 결과' 라고 공식적으로 밝힌 상태다.검색 결과를 조작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링크가 제공됐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위키백과 설립자 지미 웨일스는 해당 사건에 대해 "말도 안 되는 결과"라고 표현했다.  ▲위키백과 설립자 지미 웨일스 지미 웨일스는 5월14일 영국 'BBC'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이런 광범위한 검열은 단 한 번도 본 적 없다”라며 회의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지미 웨일스는 판결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판결 내용에 언급된 정보는 저널리즘의 한 부분이며, 자연스러운 정보의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Thinking of this EU censorship decision as being about Google may cloud judgment - it's about journalism...

BB

[BB-1121] 'X박스 원', PC처럼 생겼네

'X박스 원', PC처럼 생겼네 'X박스 원' 출시 하루 전에 먼저 속살이 드러났습니다. 전자기기 수리 비용 알려주는 사이트로 유명한 아이픽스잇이 까봤습니다. 벤처비트는 X박스 원이 오히려 PS4보다 더 PC처럼 생겼다고 평가했습니다. X박스원 속에는 하드디스크와 8GB 용량의 메모리, AMD 그래픽카드, 8코어 프로세서, 대형 냉각장치 등이 들어 있습니다. 또한 'X박스360'에서 지적됐던 냉각 문제도 단단히 준비해서 이용자들을 불안하게 했던 ‘레드링’ 걱정은 접어두어도 될 것 같다고 합니다. [Venturebeat] 삼성, 애플에 1조원 물어줘야 삼성-애플 소송전의 배상금이 결정됐습니다. 캘리포니아 지방법원 배심원들은 삼성전자에 2억9천만달러를 애플에 추가로 배상하라고 평결했습니다. 우리돈으로 3천억원 수준입니다. 원래 애플은 삼성전자의 배상금을 3억7978만달러 요구했습니다. 4천억원 수준인데, 여기에는 못 미치는 숫자지만, 삼성전자가 내겠다고 했던 5270만달러, 우리돈으로 556억원보다는 훨씬...

CCL

위키미디어재단 "스마트폰 사진, 나눠 써요"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모두가 쓰게 하는 것도 기부 행위 아닌가. 세계에서 가장 큰 백과사전 위키백과를 운영하는 위키미디어재단은 '위키미디어 공용'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응용프로그램(앱)을 4월29일(현지시각) 정식 출시했다. 위키미디어 공용은 누구나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사진, 그림, 영상, 음성 파일 저장소다. 이곳에 올라온 파일은 위키백과를 비롯해 위키미디어재단이 서비스하는 프로젝트에 쓰인다. 뿐만 아니라 위키백과 바깥에서 누구나 쓰도록 파일 저장소 문이 열렸다. 위키미디어 공용은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없는 파일은 올리지 못하게 돼 있다. 위키미디어재단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앱을 출시하며, 스마트폰으로 수시로 찍은 사진을 간편하게 위키미디어 공용에 올리게 했다. 그동안 위키백과나 위키미디어 공용 이용자는 PC에서 웹사이트에 접속해 파일을 올려야 했다. 위키미디어 공용 앱으로 이미지를 올릴 때는...

웹2.0

10살 생일 축하해, 한국어 위키피디아

올해 10월11일은 위키피디아 한국어판이 나온 지 만 10년이 되는 날이다. 위키피디아는 손에 쥘 수 없지만, 세계에서 가장 큰 백과사전이다. 2001년 1월 온라인 사전으로 나와, 지금은 방문자 수 세계 6위 웹사이트가 됐다. 한국어 위키피디아는 1년 뒤인 2002년 10월11일 문을 열었다. 2002년부터 10년간 한국어 위키피디아 이용자는 21만7천개 항목을 만들어, 위키피디아에서 22번째로 규모가 큰 서비스로 만들었다. 일본어와 중국어 위키피디아는 83만여 개와 55만여 글이 있는데 9위와 11위를 차지한다. 위키피디아 전체에는 280여개 언어로 작성된 2100여만개 글이 있다. ▲이미지: 위키피디아 "오류? 내가 고치면 되지" 한국어 위키피디아는 위키피디아의 번역판은 아니다. 이용자가 우리말로 영어판 위키피디아와 별도로 만들어간다. 일단, 위키피디아에 대한 오해부터 짚고 넘어가자. '위키피디아 항목은 신뢰하기 어렵다'라는 이야기는...

위키미디어

[현장] "지미 웨일스, 만나서 반가워요"

5월14일, 한국어 위키피디아에 등록된 문서가 20만건을 넘었다. 지미 카터부터 바비 탬블링까지 위키피디아에 지식을 쏟아내는 사람들은 누구일까. 위키피디아 창립자 지미 웨일스도 궁금했던 모양이다. 위키피디아 한국 사용자 모임과 지미 웨일스는 5월28일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 지미 웨일스는 ‘2012 대한민국 학생창업 페스티벌’ 강연자로서 방한을 앞두고 트위터에서 한국 사용자에게 '만나고 싶다'라고 제안하며 이번 자리가 마련됐다. ▲지미 웨일스와 위키피디아 한국 사용자들 @trainholicer I'll be in Seoul at the end of this month. — Jimmy Wales (@jimmy_wales) 5월 9, 2012 저녁 7시께 9호선 증미역 부근의 한 식당에 위키피디아 한국 사용자 20명 남짓이 자기 소개를 하고 있었다. 어머니와 함께 온 중학생부터 머리가 희끗한 신사와 교수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모였다. 그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