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build

윈도우 스토어에서 혼합현실까지…MS '빌드 2017'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행사 빌드가 5월10일(현지시간) 워싱턴 시애틀에서 개최됐다. 10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는 '빌드 2017'에는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는 만큼 다양한 소식이 많이 등장했다. 첫날에는 사티아 나델라 MS CEO, 스캇 구스리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부문 수석 부사장, 해리 셤 인공지능 연구 그룹 수석 부사장이 등장해 3시간 동안 '인텔리전트 클라우드'와 '인텔리전트 엣지'로 모든 것을 잇는 전략의 기조연설을 했다. 둘째날 기조연설에서는 9월에 있을 '윈도우 10 가을 크리에이터 업데이트'로 사용자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윈도우10 가을 크리에이터 업데이트 앞서 MS는 1년에 2번 3월과 9월에 윈도우10 업데이트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빌드에서는 9월에 있을 윈도우 가을 크리에이터 업데이트에 ▲스토리 리믹스 ▲플루언트 디자인 시스템 ▲윈도우 스토어...

MR

MS '빌드 2017', 뭘 내놓을까

마이크로소프트(MS)의 개발자 콘퍼런스 '빌드(build)'가 다가왔다. 이번 '빌드 2017'은 5월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워싱턴 시애틀에서 열린다. 지난해 빌드2016에서는 '지구상의 모든 사람과 조직에게 더 많은 것을 성취할 수 있는 힘을 주다(Empower every person and every organization on the planet to achieve more)'라는 비전을 가지고 윈도우10의 유니버셜 윈도우 플랫폼(UMP), 애저 클라우드의 마이크로서비스, 멀티 개발 플랫폼 자마린, 코타나 등을 이야기했다. 이번 빌드2017에서 우리는 또 어떤 새로운 것을 보게 될까. 5월8일(현지시간) <더넥스트웹>의 보도를 따라 빌드 2017을 미리 살펴보았다. MS 빌드 2017은 태평양 연안 표준시(PDT)기준으로 수요일 오전 8시(한국시간 목요일 자정)에 채널9에서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새로운 윈도우10 업데이트 MS는 최근 1년에 두 번 3월과 9월, 6개월마다 주요 윈도우10...

MS

윈도우8 앱 4만개 돌파, 증가세는 '주춤'

윈도우 스토어에 등록된 응용프로그램(앱) 개수가 4만개를 돌파했다. 앱 등록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사이트 메트로스토어 스캐너 자료를 보자. 미국 현지시각으로 1월28일, 윈도우8 앱 장터에서 내려받을 수 있는 앱 개수는 총 4만158개다. 전날 302개가 추가된 숫자다. 매트로스토어 스캐너 서비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관계없는 비공식 서비스다. 윈도우 스토어 앱 4만개 돌파는 두 가지 측면에서 생각해볼 문제다. 하나는 MS가 만족할만한 숫자인가 하는 점이고, 또 다른 하나는 새로운 앱이 등록되는 속도가 벌써 주춤한 것은 아닐까 하는 우려다. MS가 공식적으로 앱 숫자에 관한 기대치를 발표한 적은 없다. 하지만 앱 생태계 '빅뱅'을 꿈꾸는 것은 모든 플랫폼 사업자의 바람이다. 키스 로리지오 MS 세일즈 및 마케팅 부사장은 지난 10월 인터뷰를 통해 "공격적인 지원을...

윈도우 스토어

윈도우8 스토어도 불법 앱 '빼꼼'

운영체제(OS)가 튼실한 응용프로그램(앱) 생태계를 구축하려면, OS 제조업체에서는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할까. 앱 장터나 앱 자체의 품질도 중요한 요소지만, 무엇보다 불법 앱 생태계를 막는 데 노력을 기울이는 일이 중요하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윈도우8'부터 '윈도우 스토어'를 통해 모바일 기기와 비슷한 경험을 주는 앱 장터를 도입했다. 안타깝지만, 벌써 일부 사용자 사이에서 윈도우8 윈도우 스토어의 유료 앱을 무료로 쓸 수 있도록 해주는 도구가 쓰이고 있는 실정이다. 'wsservice_crk'이라는 이름으로 퍼지고 있는 윈도우 스토어 크랙은 윈도우 스토어의 유료 앱을 무료로 쓸 수 있도록 해준다. MS 윈도우8은 겉모습도 화려하게 변했지만, 윈도우 스토어라는 새 앱 유통 시스템이 적용됐다는 점이 큰 특징이다. 구글의 앱 장터 구글플레이나 애플의 앱스토어, 맥 앱스토어처럼 온라인으로 앱을...

게이브 뉴웰

밸브, "게임 플랫폼, 윈도우보단 리눅스"

"리눅스 환경이 윈도우보다 게임을 즐기기 더 적합합니다." 미국 게임 개발업체 밸브의 드류 블리스 엔지니어가 덴마크에서 열린 우분투 개발자 컨퍼런스에 참석해 한 말이다. 윈도우 운영체제(OS)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OS다. 그만큼 게임 생태계도 방대하다. 이 같은 발언의 근거는 어디서 찾아야 할까. 드류 블리스 엔지니어가 집중한 OS의 속성 중 하나는 바로 개방성이다. 개방성은 게임 개발업체나 개인 게임 개발자가 만든 게임이 얼마나 자유롭게 유통될 수 있느냐를 뜻한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 10월26일 출시한 '윈도우8'이 '윈도우 스토어'라는 새로운 유통구조를 갖게 됐는데, "리눅스가 윈도우보다 낫다"는 주장을 하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게이브 뉴웰 밸브 CEO도 이와 비슷한 주장을 펼친 적이 있다. 게이브 뉴웰 CEO는 윈도우 스토어 전략에...

MS

MS의 N스크린 전략 '스마트 글래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스마트 글래스'라는 서비스를 만들어냈다. 스마트폰, 스마트카, 스마트 에어컨까지 나온 마당에 또 뭐가 스마트하다는 얘길까. MS가 말하는 스마트 글래스에서 '글래스'는 디스플레이를 가진 IT 제품을 뜻한다. TV와 스마트폰, 태블릿 PC까지, 사용자 주변에 화면을 가진 기기가 많아지는 N스크린 시대, MS는 스마트 글래스로 멀티스크린 환경을 지원하겠다는 심산이다. 스마트 글래스 서비스는 지난 6월, 미국에서 열린 게임쇼 'E3'에서 처음으로 소개된 바 있다. 아직 이르지만, 스마트 글래스를 미리 체험해보자. MS가 지난 8월1일 배포한 '윈도우8 제조업체용(RTM) 버전'을 이용하면 된다. 윈도우8 RTM 버전 '윈도우 스토어'에 'X박스 스마트 글래스' 윈도우8용 앱이 등장했다. X박스 스마트 글래스 앱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는 'X박스 360'을 조작하는 기능이다. 윈도우8이 설치된 PC와 앞으로 '윈도우폰8'을...

MS

[블로터포럼] 앱 장터, 권력인가 기회인가

뭐니뭐니해도 '윈도우8'의 가장 큰 변화는 '윈도우 스토어'가 들어왔다는 점이다. 윈도우 스토어는 애플의 '앱스토어'나 구글의 '구글플레이'와 같은 응용프로그램(앱) 장터의 윈도우판이다. 그동안 앱 개발업체 홈페이지나 포털사이트 자료실 등 다양한 경로로 유통되던 윈도우용 앱을 윈도우 스토어라는 단일한 통로로 유통하겠다는 전략이다. MS의 이 같은 전략에 우려를 나타내는 이들이 많다. 인디게임 '마인크래프트'를 개발한 마르쿠스 페르손 모장 설립자는 "MS의 계획은 인디게임 개발 환경에 심각한 방해가 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윈도우 스토어를 통한 폐쇄적인 앱 유통 환경이 앱 생태계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평가다. 사실, 앱 장터는 개발자에게 손쉽게 앱을 팔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장점이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까지 앱을 쉽게 팔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점에서도 환영할만하다. 안정적이고 수준...

게이브 뉴웰

밸브 "게임 장터 '스팀', 앱 장터로 확장"

일인칭슈팅게임 '하프라이프' 시리즈를 개발한 업체로 유명한 미국 게임개발업체 밸브가 '스팀'을 응용프로그램(앱) 장터로 가꿔나갈 계획이다. 밸브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8월9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9월부터 게임 외에 일반 앱도 유통하겠다"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차세대 운영체제(OS) '윈도우8'도 '윈도우 스토어'를 통해 온라인으로 앱을 유통하기 시작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PC 플랫폼에서도 온라인 장터를 통한 앱 유통이 트랜드인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밸브가 앱을 유통할 플랫폼은 '스팀'이다. 스팀은 지난 2004년 밸브가 PC를 통해 처음 도입한 온라인 게임 내려받기 서비스다. 처음엔 '카운터 스트라이크 소스'나 '포탈' 등 밸브가 개발한 게임을 온라인으로 유통하고, 게이머의 커뮤니티 역할을 하는 정도였다. 이후 다양한 게임개발업체가 만든 게임을 함께 제공하기 시작했고, 단순한 커뮤니티를 넘어 온라인 게임 유통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스팀이...

MS

"통제의 힘"…MS·애플·구글, 장터 권력 강화

애플의 'OS X'과 구글의 '안드로이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8'까지, 최근 눈에 띄는 공통점이 발견된다. 응용프로그램(앱) 장터가 탑재됐다는 점이다. MS보다 먼저 앱 장터를 운영해온 애플과 구글은 최근 앱 장터를 운영하는 방식에 권위를 더했고, MS도 차세대 OS 윈도우8부터 '윈도우 스토어'를 도입했다. 앱 장터는 OS 생태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앱을 판매하는 경로이자 마케팅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친개발자 성향이 강하다. 반대로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앱 장터 뒤에 숨은 OS 제공업체의 입김이 강해질 수 있다는 걱정이다. 개발자는 애플이나 구글, MS가 정한 규정을 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MS, PC용 윈도우 스토어 영업 개시 최근 가장 큰 변화를 맞은 OS는 단연 윈도우다. MS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8월1일, '윈도우8' 제조업체용 버전(Release to Manufacturing, 이하 RTM)을 내놨다. MS로부터...

MS

"윈도우8 나빠"・・・인디게임 개발자, MS에 쓴소리

"인디게임의 미래는 매우 밝았습니다. '개방과 자유'라는 플랫폼 덕분이었죠.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계획은 인디게임의 미래에 심각한 방해요소가 될 수도 있습니다." 오는 10월 26일 출시를 앞둔 윈도우 8을 두고 마르쿠스 페르손 게임 개발자가 게임 소식을 주로 전하는 게임인더스트리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MS)를 향한 쓴소리를 쏟아냈다. 마르쿠스 페르손은 인기 인디게임 '마인크래프트'를 창시한 개발자이자, 게임 개발업체 모장 설립자다. 인디게임은 EA같은 대형 게임 개발 업체가 아니라 개인이나 소형 개발업체에서 만든 게임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게임들이 독특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비판의 칼날은 MS의 차세대 운영체제(OS) '윈도우8'을 향한다. 윈도우8을 통해 보여준 MS의 달라진 OS 전략이 인디게임 개발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마르쿠스 페르손의 주장을 좀 더 들어보자. "MS가 윈도우8을 폐쇄적인 정책으로 이끌고자 한다면, 이는 인디게임 개발과 전반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