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마이크로소포트

국내 PC 10대중 6대 ‘윈도우10’…‘굿바이’ 윈도우7

2020년 1월14일은 윈도우7의 10년의 역사가 마무리되는 날이다. PC를 사용할 때 과소평가되는 경우가 많지만 사실 기술지원은 매우 중요하다. 2020년 1월 이후 윈도우7 PC 사용자는 새로운 취약점에 사실상 무방비 노출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7 홈 프리미엄과 얼티미트 사용자 대상의 기술지원이 종료된다는 알림을 보내기 시작했다. 물론 공식 기술지원이 끊긴 후에도 백신 앱과 최신 버전의 브라우저를 사용하면 별문제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운에 맡기는 격이다. 누구든 악성코드에 한 번만 호되게 당하고 나면 다음부터는 영원히 보안이 제1 우선순위가 된다. 200여일 남은 윈도우7 기술지원 수명이 다해 가는 윈도우7을 대체하는 윈도우10 등 최신 운영체제 설치 비율이 개인보다 기업이 낮게 집계돼 악성코드 공격 근원지로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KISA

KISA, 윈도우7 기술지원 종료 대비 보안 당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우7 기술지원이 오는 2020년 1월 14일자로 종료됨에 따라 신규 보안위협에 대응할 수 있도록 새로운 최신 운영체제로 교체를 권고했다. KISA 이동근 침해사고분석단장은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가 200일 남은 시점에, 악성코드 감염 및 PC 내 저장된 민감 정보 유출과 같은 해커의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하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윈도우 7 기술지원 종료는 윈도우 7에 대해 신규 보안취약점 및 오류 개선을 지원하는 보안 업데이트 제공이 중단됨을 의미하며, 기술지원 종료 이후 윈도우 7에서 신규 보안취약점이 발견되어 해커가 악용한다면 이용자는 그 피해에 무방비로 노출되게 된다. 국내 윈도우 7 운영체제 이용 PC는 약 7백만 대로 여전히 높은 점유율(5월 스탯카운터 기준 29.6%)을 차지하는 것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10' 무료 업그레이드, 7월까지만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우10'으로 무료로 업그레이드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MS는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무료 업그레이드 서비스를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MS '윈도우7'과 '윈도우8', '윈도우8.1' PC 사용자는 7월29일 이후로 더는 무료로 윈도우10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없게 된다. 윈도우10을 출시한 지 딱 1년 만이다. 윈도우10 출시 후 지금까지 MS는 기존 윈도우7 이상 사용자를 대상으로 무상 업그레이드를 지원했다. MS 측은 "무료로 제공하던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정책을 7월29일이후로 종료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라며 "이날 이후로 ‘업그레이드 하세요’라는 알림 메시지가 사용자들을 귀찮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https://www.youtube.com/watch?v=wVo9Vdpk23g ☞ MS 윈도우10 무료 업그레이드 지원 서비스 종료 안내 동영상 보러 가기 윈도우10은 지난해 MS가 선보인 새로운 운영체제로 PC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PC...

MS

‘윈도우7’, 2016년 10월 판매 중단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오는 2016년 10월31일 PC 제조업체에 ‘윈도우7’ 판매를 중단할 계획이다. MS는 ‘윈도우 라이프사이클 참조표’를 통해 윈도우 버전별 판매 중단 시점을 공개했다. 2016년 10월31일 판매가 중단될 예정인 버전은 ‘윈도우7 프로페셔널’이다. 이미 지난 2014년 10월31일에 ‘윈도우7 홈 베이직’, ‘홈 프리미엄’, ‘얼티밋’ 버전의 제조업체 판매가 중단된 바 있다. 프로페셔널 버전 판매가 중단되는 1년 뒤에는 윈도우7의 모든 버전 판매가 종료되는 셈이다. PC 제조업체는 이전에 구입한 윈도우7을 탑재한 제품만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윈도우8.1’의 PC 제조업체 판매 중단 시점도 윈도우7 프로페셔널 판매 중단 날짜와 같다. 제조업체는 오는 2016년 10월31일까지만 윈도우8.1을 탑재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윈도우8’의 제조업체 공급 중단은 이보다 조금 빠른 2016년 6월30일이다. 윈도우7과...

32비트

내 PC는 어떤 '윈도우10'으로 업데이트될까

윈도우10 업데이트 많이들 하셨나요? 초기에는 이용자가 몰려서 업데이트가 쉽지 않았는데 요즘은 다운로드 속도가 아주 빨라졌습니다. 윈도우는 버전이 꽤 여러가지로 나뉘어 있습니다. 홈, 프로페셔널, 엔터프라이즈 등등으로 나뉘지요. 이 에디션의 구분은 의외로 복잡합니다. 각 에디션들은 기본적인 OS로서의 기능은 다르지 않지만 보안이나 네트워크 관련해서 몇 가지 기능들에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기업용 PC는 회사에서 버전 관리를 따로 하기 때문에 에디션에 따로 신경 쓸 필요가 없고, 개인도 PC에 끼워서 구입한 에디션을 그대로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PC에 어떤 윈도우가 깔려 있는지 보려면 제어판에서 ‘시스템 정보’를 보면 됩니다. 메모리도 여기에서 볼 수 있는데 혹시라도 시스템 메모리가 4GB 이상인데 32비트 윈도우가 깔려 있지는 않은지 살펴봅니다. 4GB부터는 64비트 윈도우를...

MS

“불법복제품도 ‘윈도우10’ 업그레이드 지원”

“우리는 모두에게 윈도우10 업그레이드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정품, 비정품 관계없이 말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우10’ 확산을 위해 강수를 뒀다. MS가 윈도우10을 기존 ‘윈도우7’이나 ‘윈도우8.1’ 사용자에게 무료로 제공할 것이라는 얘기는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하지만 MS는 불법 윈도우7, 윈도우8.1을 쓰는 이들에게도 판올림을 지원할 예정이다. 테리 마이어슨 MS 윈도우부문 수석부사장이 <로이터>와 전화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이다. MS의 이번 결정은 미래에 대한 투자다. 해적판 윈도우 사용자들에게 정품 윈도우를 구입하는 일이 가치 있는 일이라는 것을 알리겠다는 계획이다. MS 대변인은 해외 IT 매체 <더버지>와의 통화에서 “사용자들은 타당한 라이선스를 구입하는 일이 가치 있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라며 “이들이 손쉽게 합법적인 윈도우로 이동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불법 윈도우를...

ATM 윈도우XP

'윈도우XP 현금지급기', 어찌하오리까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대부분이 '윈도우XP'를 품고 있지만 제대로 판올림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운영체제(OS)인 윈도우XP 지원 종료일은 4월8일이다. 4월8일부터 PC 보안이나 버그 수정, 온라인 기술 지원 등 윈도우XP에 대한 모든 지원이 중단된다. 한국MS에 따르면 국내 윈도우XP 사용률은 2014년 2월 기준으로 15.46%를 기록했고, 전세계 윈도우XP 사용률은 17.18%이다. 하지만 금융권 사정은 보다 심각하다. 3월14일(현지시간)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전세계 ATM 100대 가운데 95대는 윈도우XP로 구동된다. 미국 최대 ATM 제조업체인 NCR는 ”전세계 윈도우XP가 돌아가는 ATM은 약 220만대”라며“ 이 가운데 3분의 2인 약 150만대가 MS 지원이 끝나도 판올림이 되지 않은 채로 운영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술지원이 끝난 후에도 윈도우XP가 돌아가는 ATM은 보안을 담보할 수 없다. 보안...

넷마켓셰어

‘윈도우8.1’, 느릿느릿 성장 중

'윈도우8.1'이 '윈도우 비스타'의 시장점유율을 앞지르며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이 쓰는 PC 운영체제(OS)가 됐다. 시장조사업체 넷마켓셰어가 2014년 1월에 사용자 1억6천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자. 윈도우8.1은 2013년 12월에 비해 점유율이 0.35%p 올라 3.95%를 차지했다. 윈도우 비스타는 0.31%p 떨어진 3.3%에 그쳤다.    Δ 2013년 10월~2014년1월 윈도우 버전별 점유율 추이(자료출처: 넷마켓셰어) 윈도우8은 점유율이 떨어졌다. 윈도우8은 윈도우8.1이 나온 2013년 10월 7.53% 점유율을 보였지만, 올해 1월 6.63%로 0.9%p 떨어졌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우8 사용자에게 윈도우8.1 판올림을 무료로 시켜주는 등의 지원을 하면서 자연스레 점유율이 떨어지는 모습이다. 윈도우8과 윈도우8.1을 합한 점유율은 전달대비 0.09%p밖에 성장하지 못했다. 10월에 비해서도 1.33%p 올랐을 뿐이다. 11월에 블랙프라이데이가 있고 12월에 연말 쇼핑 시즌이 있는 등 PC 판매량이...

hp

HP, "윈도우7 PC 싸게 팝니다"

HP가 ‘윈도우7' PC를 진열대 가장 잘 보이는 곳에 다시 전시한다. 윈도우7은 마이크로소프트(MS)가 2009년에 내놓은 PC 운영체제(OS)다. 출시된 지 5년이 다 돼 가는 철지난 운영체제를 전면에 내세우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다. 그간 HP가 윈도우7 PC를 안 팔았던 것은 아니지만, 새 운영체제인 윈도우8이 당연히 우선이었다. HP는 1월20일(현지시간) 윈도우7 PC를 150달러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이벤트를 웹사이트에 띄웠다. Δ윈도우7 PC 할인 행사 홍보 화면 (출처 : HP 웹사이트) HP는 노트북 ‘파빌리온 15t-n200’을 포함해 5종의 윈도우7 PC를 할인 판매 대상으로 올렸다. ‘파빌리온 15t-n200’은 15.6인치 화면에 인텔 i5-420U 프로세서가 탑재된 제품으로, 기존 749달러에서 150달러 할인된 599달러에 판매된다. 철 지난 윈도우7 OS를 HP가 굳이 다시 꺼내든 까닭은 뭘까....

넷마켓쉐어

PC 10대 중 1대는 '윈도우8' 시리즈

PC 운영체제(OS) 시장에서 사용자가 가장 많이 쓰는 OS는 '윈도우7'로 집계됐다. IT시장조사업체 넷마켓쉐어가 12월 한 달 기준으로 1억6천만명의 사용자를 분석한 결과, ‘원도우7'이 47.52%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윈도우8'과 '윈도우8.1'을 합친 점유율은 10%를 넘어섰다. 윈도우7의 인기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넷마켓쉐어 통계를 보면, 윈도우7의 점유율은 11월에서 12월 사이 0.8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윈도우7은 옛 OS ‘윈도우XP’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오랜 시간동안 ‘대세’ OS 자리를 확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운영체제별로 점유율을 살펴보자. 2013년 12월 기준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OS는 윈도우 시리즈인 것으로 집계됐다. 90.73% 점유율을 기록했다. 2위는 7.54%를 차지한 맥 OS, 3위는 1.73%를 차지한 리눅스였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모바일 OS과 태블릿 OS 분야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데스크톱 분야에서는 여전히 압도적인 영향력을 가졌음을 알 수 있다. ▲자료 : 넷마켓쉐어 윈도우 버전별로 점유율을 분석해보면, 윈도우8과 윈도우8.1을 합한 비율은 11월과 비교해 지난 1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