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터 광장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광고 없는 '유튜브 프리미엄', 월 9500원으로 오른다

유튜브의 음악 스트리밍 전문 서비스 ‘유튜브 뮤직’이 국내서도 9월부터 전면 유료화된다. 유튜브 동영상을 광고 없이 감상하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도 인상된다. 31일 유튜브는 공지를 통해 “9월2일부터 유튜브 뮤직은 한국에서 유료구독 서비스로 제공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유튜브 뮤직으로 광고를 감상하면 음악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러나 9월2일부터는 멤버십 회원이 아닌 경우 유튜브 뮤직에서 음악 콘텐츠를 감상할 수 없다. 유튜브에서 광고와 함께 무료로 음악 콘텐츠를 감상하는 것은 가능하다. 유튜브는 요금제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음원업계에 따르면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은 7900원(안드로이드 기준・부가세 포함 8690원)으로 정해졌다. 현재 유튜브 뮤직의 국내 유·무료 이용자는 100만명에 달하고 있다. 한편 이날 <매일경제> 보도에 따르면 유튜브 동영상을 광고 없이 감상하는 ‘유튜브 프리미엄’ 가격은...

동영상

‘유튜브 레드’ 없어지고 ‘유튜브 프리미엄’ 생긴다

유튜브가 구독형 유료 서비스 '유튜브 레드'를 없애기로 했다. 대신 새로운 유료 서비스를 구축했다. '유튜브 프리미엄'이다. 유튜브는 5월16일(현지시간)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앞으로 유튜브의 서비스 모델에 변경이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월 9.99달러로 광고 없이 시청하기, 백그라운드 재생 및 오프라인 재생 등 기능을 제공하던 '유튜브 레드' 서비스를 없애고, 동일한 서비스에서 유튜브 뮤직 기능을 업그레이드시킨 '유튜브 프리미엄'을 내놓았다. 구독료는 월 11.99 달러로 인상됐다. 유튜브가 이같은 상품을 변동한 이유는 새로운 버전의 '유튜브 뮤직' 서비스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유튜브는 음악 스트리밍 기능에 힘을 싣기 위해 '유튜브 뮤직'의 새로운 모바일 앱과 데스크톱용 플레이어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리브랜딩된 유튜브 뮤직에서는 개인 맞춤형 홈 화면은 물론 청취 내역과...

구글

[IT열쇳말] 유튜브 레드 & 유튜브 뮤직

유튜브가 프리미엄 유료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 레드’(Youtube Red)와 음악 동영상 전용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 ‘유튜브 뮤직’(Youtube Music)을 12월6일 국내에 출시했다. 10월 28일 미국에서 첫 출시 이후 전세계 5번째이며, 아시아에서는 최초다. 광고 없고 오프라인 저장 기능 제공하는 ‘유튜브 레드’ 유튜브 레드의 기본 속성은 ‘광고 없는 유튜브’다. 보통 유튜브 사용자는 콘텐츠를 보기 전에 광고를 보지만, 유튜브 레드 사용자는 월정액을 내고 광고 없이 유튜브를 시청한다. 그 외에 유튜브 레드 가입자에게 제공되는 혜택은 3가지가 더 있다. 오프라인 저장 : 동영상과 재생목록을 휴대기기에 저장해 인터넷에 연결돼 있지 않아도 오프라인 시청이 가능하다. 저장된 파일은 유튜브 앱 안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백그라운드 재생 : 다른 앱으로 전환하거나, 화면이...

구글

‘유튜브 레드’와 ‘유튜브 뮤직’, 결합으로 완결성 갖추다

유튜브가 프리미엄 유료 동영상 서비스인 ‘유튜브 레드’와 음악 동영상 전용 앱 ‘유튜브 뮤직’을 12월6일 국내에 출시했다. 전세계 5번째이며, 아시아에서는 최초다. 아담 스미스 유튜브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부사장이 직접 방한해 국내 출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유튜브 레드 : 뭔가 심심한 상품 유튜브 레드는 ‘광고 없는 유튜브’다. 대신 사용자에게 월정액을 받는다. 유튜브 레드 가입자에게 제공하는 혜택은 4가지다. 광고 없는 동영상 재생 다른 앱으로 전환해도 플레이되는 ‘백그라운드 재생’ 영상을 저장해서 보는 ‘오프라인 시청’ 유튜브에서만 제공되는 '오리지널 콘텐츠' 여기까지만 보면 영상을 많이 소비하는 사람이 아니고서야 매달 7900원을 낼 만큼의 매력을 갖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동영상 전에 삽입되는 광고는 이미 익숙해져 있는 사람들이 많다. 유튜브에서의 광고는 금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