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MCN

글로벌 미디어 자본의 새로운 파트너, MCN

최근 국내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산업에 불이 붙기 시작하고 있다. CJ E&M의 ‘다이아TV’와 트레져헌터, ‘아프리카TV'를 비롯해 ’판도라TV', ‘비디오빌리지’, ‘쉐어하우스’, ‘메이커스’, ‘샌드박스네트워크’ ‘SNS엔터테인먼트’ 등의 사업자가 있으며 올해 새로운 업체들이 출현할 가능성도 많아 시장에 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MCN은 유튜브 생태계에서 탄생했다. 유튜브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수익을 내는 채널이 많이 생기자, 이들을 묶어 관리해주는 곳이 생긴 것이 출발이다. 여러 유튜브 채널이 제휴해 구성한 MCN은 일반적으로 제품, 프로그램 기획, 결제, 교차 프로모션, 파트너 관리, 디지털 저작권 관리, 수익 창출·판매 및 잠재고객 개발 등의 영역을 콘텐츠 제작자에게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보다 자세한 건 유튜브 설명을 참조하기 바란다) 이런 흐름과 맞물려 국내 기존 방송 사업자들의 입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