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넥스트

신해철 30주년 음반은 어떻게 태어났나

신해철의 데뷔 30주년 음반 작업은 ‘가능성’에서 출발했다. 30년 동안 그가 발표한 수 백 곡의 결과물 뒤에는 그 이상의 작업 과정이 있었다. 그리고 그 과정들은 모두 '디지털'이라는 옷을 입고 컴퓨터 속에 남아 있다. 컴퓨터로 연주하고 녹음하는 컴퓨터 음악이 갖고 있는 생각지 못했던 가치, 바로 보존에서 새로운 음원이 싹을 틔웠다. 그렇게 30주년 기념 음반은 컴필레이션 음반이나 리마스터가 아니라 아예 신해철의 손 끝이 닿아 있는 '신보'로 태어났다. 신해철은 미디 음악의 1세대로 꼽힌다. 대학가요제 데뷔곡인 무한궤도의 ‘그대에게’는 무대에 오르기 전 플로피디스크에 담긴 미디 데이터가 잘 읽히지 않아 애를 먹었다는 일화로도 유명하다. 컴퓨터 음악은 그가 음악을 만들고 밴드를 이끄는 가장 큰 힘이었다. 그런데 컴퓨터 음악의...

CD

지드래곤 'USB 앨범'으로 돌아보는 음반 변천사

당신은 마지막으로 구매한 가수의 앨범을 기억하시나요? 기억한다면 그 앨범은 어떤 모습이었나요? 잠깐. 아마 '앨범'이라는 두 글자를 생각했을 때 머리에 떠오르는 이미지로 당신의 나이를 추측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아날로그 향수가 강한 LP판부터 카세트테이프, CD…. 그러다가 MP3 플레이어가 유행을 휩쓸던 시점 이후로는 사실 우리에겐 '앨범을 산다'라는 인식이 많이 약해졌습니다. 특히 스마트폰이 등장하고 각종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가 편리해지고 나서는 더 그렇죠. 갑자기 웬 앨범 이야기냐고요? 그동안 생각지도 못했던 형태의 앨범 발매 소식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주인공은 가수 지드래곤입니다. 지드래곤의 새 앨범 '권지용(KWON JI YONG)'은 아래와 같은 이미지로 판매된다고 합니다. '그냥 USB 메모리네'라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이 사진이 실제 판매될 오프라인 앨범 모습입니다....

가요

[직장人] 류형규 리더 "음반으로 '덕질' 좀 했죠”

류형규 SK플래닛 프로젝트리더(PL)는 '음반 덕후'다. 그의 '덕질'에 질린 아내는 음반을 모아두는 방을 한 칸 내줬다. “수집한 음반이 지정한 공간을 넘어오지 않게 신경써 달라”는 당부만 덧붙였다. 그가 주로 수집하는 음반 장르는 대중가요다. 수집한 음반이 몇 개인지 세는 건 오래 전에 포기했다. “어렸을 때 우표 수집하는 사람 많잖아요. 대부분 한 시절 취미로 수집을 했다면, 저는 꾸준히 음반을 수집해 지금까지 유지했습니다. 이유는 없습니다. 그냥 좋아서 음반을 모으기 시작했어요. 좋아하고 끌리는 데 이유가 있나요.” 좋아하는 일은 부업으로 이어졌다. 류형규 리더는 매니아DB 운영자다. 매니아DB는 대중가요 음반 정보를 수집하는 웹사이트다. 현재 아티스트 정보는 20만건 이상, 음반정보는 35만건 이상, 악곡 정보는 425만건 이상 웹사이트에 올라와 있다. 이곳에...

오라클

[직장人] 최윤석 전무 "음악에 빨렸어요"

'음악에 빨리다.'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앨범을 종류별로 모두 사들이는 행동을 일컫는 말이다. 음악 애호가 중 일부는 자신이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앨범을 싹쓸이하는 경향이 있다. LP 표지가 맘에 들어서, '10주년' 같은 특집 앨범이 나와서, CD로 양질의 음질로 듣기 위해, 슈퍼 오디오 CD로 리마스터링돼 나와서…… 이유도 다양하다. 최윤석 한국오라클 기술총괄 전무도 음악에 빨려 본 적 있는, 아니 지금도 빨리고 있는 사람 중 한 명이다. 그가 고등학교 시절부터 꾸준히 수집해 온 음반은 CD, LP를 포함해 약 4천장이 넘는다. 최근 90년대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관심이 쏠렸던 인기 케이블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의 감독판 OST가 3일 만에 3천장 팔렸다고 기사화됐는데, 이보다 1천장 더 많다. 실로 어마어마한 양을 수집했다고 할 수...

21세기북스

[늘푸른길의 책] 대중은 떠나고 별종이 몰려온다

“모든 이를 위한 제품을 계속해서 고집한다면 당신은 틀림없이 실패할 것이다. 그렇다면 유일한 대안은 몇몇 사람들에게 중요한 특별한 제품을 만드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알아 둘 사항이 있다. 별 상관없는 일반 대중을 실망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이게 무슨 소리인가. 지금까지 잘 살고 있는데. 과연 그럴까. 그렇지 않다는 것을 주장하고 나선 이가 세스 고딘이다. ‘작은 것이 큰 것이다’라는 책을 통해 남들과 다른 길을 주장한 그가 이번에는 ‘별종’을 이야기하고 나섰다. 매주 금요일 저녁, 주말 오후 서울 홍대전철역 입구나 먹자골목 주변에서 노래를 하는 젊은이들이 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듣거나 말거나 신경쓰지 않고 자신들이 준비한 노래를 부른다. 그곳에서 즐거움을 만끽한다. 한두 명의 팬으로 시작해, 팬카페가 생기고, 음반이 나오면서...

10billion

애플 아이튠즈 스토어 100억 다운로드...음악 산업 미래는 '암울?'

애플의 디지털 음원 장터 아이튠즈 스토어가 100억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이는 디지털 음원 시장의 짧은 역사에서 획기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만 하지만, 아이튠즈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전체 음악 산업의 미래는 결코 장미빛이라 할 수 없다. 애플은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튠즈 스토어의 음악 다운로드 횟수가 100억 건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100억 번째 다운로드의 영광은 미국 조지아주의 Louie Sulcer씨가 차지했다. 미국 컨트리 음악의 영웅인 조니 캐쉬의 “Guess Things Happen That Way”를 구입한 그는 0.99달러를 내고 1만 달러의 아이튠즈 기프트 카드를 손에 쥐게 됐다. 애플의 에디 큐 인터넷 서비스 담당 부사장은 "100억 건의 음악을 판매한 것은 실로 놀라운 결과"라며 "아이튠즈가 세계 최대의 음악 유통채널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