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멜론

실시간 차트 없애는 멜론, 새 서비스는?

국내 음원 서비스 1위 ‘멜론’이 상반기 음원 실시간 차트를 없애고 대대적인 개편에 나선다. 차트 순위를 없애고 집계 기준을 변경하는 등 음원 순위 경쟁을 지양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카카오는 19일 공지를 통해 뮤직 플랫폼 멜론(Melon)이 오는 상반기 새로운 차트 방식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새로운 차트 서비스는 다른 이용자의 관심을 통계로 보여주고 트렌드를 발견하게 돕는다는 차트 본연의 목적을 유지하면서, 이용자들이 더 다양한 곡을 발견하고 듣게 함으로써 음악의 다양성을 넓힐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1위곡’ 아닌 ‘맨 윗자리 곡’ 우선 음원제목 옆에 표시되던 순위 및 순위 등락 표기가 사라진다. 현재 대부분 음원 플랫폼의 차트 서비스는 음원 제목 왼쪽에 현재 순위를, 오른쪽에는 순위 등락을 표기하고 있다. 멜론 측은 “차트 순위 표기를 없애고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함으로써 순위 경쟁에 대한 몰입을 낮추고, 차트가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을 통계로 보여주고 트렌드를 발견할 수 있게 하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차트 집계 기준도 1시간에서 24시간으로 변경한다. 신규 차트 서비스는 기존 멜론 일간 차트와 같이 24시간을 기준으로 1곡당 1인당 1회만을 집계하며, 매시 정각에 1시간 단위로 업데이트한다. 차트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정책도 마련했다. 현재 대부분 음원 서비스의 차트 음원 재생 방식은 상위권부터 순차 재생되고 있다. 한번 차트 상위권에 오르면 지속적으로 반복 재생돼, 순위를 유지하기가 용이하다. 이에 멜론은 음원 감상...

네이버

네이버 '바이브', 음원정산 방식 왜 바꾸나

네이버는 인공지능(AI)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가 새로운 음원 사용료 정산 시스템 'VIBE Payment System(이하 VPS)'을 올해 상반기 중으로 도입한다고 3월9일 밝혔다. VPS는 바이브 이용자가 낸 스트리밍 요금을 이용자가 실제로 들은 음악의 저작권자에게만 전달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음원 정산, 비례배분제의 틈 그동안 바이브를 비롯한 국내 음원 사이트들은 전체 음원 재생 수에서 특정 음원의 재생 수가 차지하는 비중을 계산해 음원 사용료를 정산하는 방식(비례배분제)을 채택해왔다. 사용자들이 음원 서비스에 지불한 총 금액을 전체 이용자의 총 재생수로 나누고 곡당 단가를 산정, 각 음원의 재생수를 곱해 각 저작권자에게 지급하는 식이다. 플랫폼 측면에서 비례배분제는 재생된 수에 비례해 음원 사용료를 정산하는 합리적인 방법이었다. 그러나 문제도 있었다. 재생수가 적은 경우...

ai

벅스, 이제 ‘누구(NUGU)’서도 연동된다

NHN벅스는 SK텔레콤과 업무 제휴를 맺고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NUGU)에 연동한 벅스 음악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월7일 밝혔다. 이에 따라 누구 이용자는 벅스의 음악 연동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AI 스피커와 연동한 누구 앱에서 벅스를 선택하면 된다. “아리아, 황치열의 ‘매일 듣는 노래’ 들려줘”와 같은 음성 명령으로 손쉽게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특히 벅스에서 제공하는 개인 맞춤 기능을 누구와도 연동,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음악을 들으면서 “이 노래 ‘좋아’ 해줘”라고 명령하면 이용자의 취향 데이터가 반영되며 “다섯 번째 내 앨범 들려줘”, “많이 들은 음악 들려줘”와 같은 개인화 명령에도 반응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듣고 있는 노래의 정보가 궁금하다면 “이 노래 언제 나왔어?”, “이 음악 몇 분 길이야?”와 같은...

FLO

드림어스컴퍼니, 2년만에 누적 음반판매량 2500만장 돌파

SK텔레콤 자회사 드림어스컴퍼니가 2018년 2월 음반 유통 사업을 시작한지 2년만에 누적 음반 판매량이 2천 500만장을 돌파했다고 2월6일 밝혔다. 드림어스컴퍼니는 "사명을 새롭게 교체한 이후 음악, 영상, 공연 등 음악 콘텐츠 전문 기업으로 진화하겠다는 비전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 회사는 2018년 2월 국내 대형 엔터테인먼트 SM, JYP, 빅히트 3사와의 사업 제휴 협약을 통해 음원, 음반 유통 사업을 시작했다. 2019년 가온차트 기준 발매 앨범 점유율 53.8%, 음원 점유율 14.8%를 기록하고 있다. 2019년 신설된 공연사업본부는 자체 기획을 통한 제작이나 대형 공연 투자가 주력이다. 지난 한해 동안 총 52개 공연을 기획, 제작했다. 연말까지 누적 관객 수는 17만명을 넘어섰다. MD 사업을 통해서는 엑소, 레드벨벳 등...

네이버

네이버 바이브, '로그인만 하면' 전곡 첫 감상 무료

네이버의 인공지능(AI) 뮤직서비스 바이브가 이용권 없이도 모든 곡을 한번씩 무료로 들을 수 있는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바이브 사용 경험 확대를 위한 전략이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바이브 앱에 네이버 ID로 로그인만 하면 바이브의 모든 음원을 1회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음원 라이브러리 전체를 무료로 개방하는 시도는 국내 음원 서비스 중 바이브가 최초다. 같은 곡을 반복해서 재생하려면 이용권을 구매해야 한다. 첫 가입자에게는 1개월 무료, 이후 4개월은 월 1천원에 바이브를 이용할 수 있는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번 프로모션을 계기로 바이브는 음악을 새롭게 ‘발견’하는 독보적인 AI 음악 추천 플랫폼으로 자리잡겠다는 목표다. 바이브 서비스 사업 담당 이태훈 리더는 “앞으로는 무료 이용자도 결제의 부담 없이 취향에 맞는 새로운...

FLO

음악 플랫폼 '플로(FLO)' 이제 PC에서도 즐긴다

SK텔레콤의 신규 음악플랫폼 플로(FLO)가 ‘플로 PC버전’을 출시했다. 집이나 사무실 등에서 PC를 통해 음악을 청취하는 고정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서다. 새롭게 선보인 플로 PC버전은 모바일 버전의 맞춤형 음악 추천 기능을 PC에 그대로 옮겨왔다. 이용자의 음악 감상 이력 및 좋아요 이력 등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이 분석한 ‘취향’에 맞는 새로운 음악을 추천 받을 수 있다. 상황별로 추천 플레이리스트가 섞이지 않고 사용할 수 있도록 고안된 멀티 캐릭터 기능, 그룹별 플레이리스트 관리 등 플로 모바일 버전의 편리한 기능도 동일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플로 PC버전은 크롬, MS엣지(Microsoft Edge)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사파리 버전도 빠른 시일 내 추가될 예정이다. 플로 운영사 드림어스컴퍼니 김순원 뮤직서비스부문장은 “모바일 스트리밍 시대지만 업계에서는...

1day1song

[앱리뷰] 하루 딱 한 곡, 노래에 빠져볼까

'멜론 1월 3주차 100곡'은 요즘 남들이 즐겨듣는 노래가 뭔지 알게 한다. 이 정도 들으면 최신 유행에 뒤처지진 않으리라. 그런데 아무리 물을 들이켜도 목이 마른 것처럼, 각종 음악 사이트 인기곡을 들어도 허전할 때가 있다. 좀 새로운 건 없을까. 1day1song(원데이원송)은 하루 한 곡씩 알려지지 않은 노래를 소개하는 아이폰 응용프로그램(앱)이다. 2012년 9월7일 시범서비스를 시작해 날마다 아이폰으로 음악을 배달한다. 여기에 소개되는 노래와 가수는 인디음악계에선 낯익지만, 인디음악을 잘 모르는 사람에겐 '그런 게 있었어?'라고 되묻게 한다. 들으면 어깨를 들썩이거나 흥얼거리게 하는 곡인데 우리에게 익숙한 방식으로 홍보되지 않아 묻히는 곡이 이곳에선 하루종일 집중 조명해 소개된다. 이용자에겐 색다른 곡과 뮤지션을 발견하고, 뮤지션에겐 홍보 공간인 셈이다. [시와Day] 평온을 노래하는...